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태산가(泰山歌) - 양사언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더라

 

지난 달 마지막 주에는 굵직굵직한 뉴스들이 메스컴을 장식했습니다.
 

4월 26일에는 영화배우 윤여정씨가 한국인 최초로 오스카 여배우조연상을 받았고, 4월 27일에는 한국 두 번째 추기경인 천주교 정진석님께서 선종하셨습니다. 4월 28일에는 고 이건희 회장 유가족들이 유례가 없었던 매가톤급 거액의 상속세 납부와 세계적인 문화재급 미술품의 사회 환원 발표가 있었습니다.

 

위 세분 모두 6. 25 한국전쟁을 경험한 세대들입니다. 1945년 일본의 압제에서 해방된 우리나라는 1인당 국민소득 86불, 세계120개국 중 117위의 빈곤국으로 출발하였으나 설상가상 한국전쟁이 발발하였습니다.

 

전쟁이 끝난 뒤 별다른 생산자원도, 비옥한 영토도, 공업단지도 남아 있지 않았던 한국은 폐허 속에서 사람들은 살 길을 찾아야 했고, 많은 시민들이 민주정치가 뭔지도 몰라 다양한 정치적 갈등도 겪었습니다.

 

절대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하다보니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수준의 생활은 감히 생각할 수도 없는 높은 산 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국민들은 허리띠를 졸라매며 오르고 올라 산업화를 이루어 냈으며 아시아에서는 가장 앞서서 민주화를 실천한 나라가 되었습니다.

 

배우 윤여정씨는 1947년생으로 어려운 학창시절 그리고 이민과 이혼 등 인생의 굴곡을 안내로써 극복하면서 오늘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고 정진석 님은 1931년생으로 6. 25 전쟁에 참전하신 후 사제가 되어 김 수한님에 이어 두 번째 대한민국 추기경이 되셔서 천주교를 이끄시다가 선종하실 때는 신체까지 기증하셨습니다.

 

고 이건희 회장은 1942년생으로 세계 변방의 기업 삼성을 오늘날 세계 굴지의 기업 삼성으로 일군 탁월한 경영자입니다. 이번에 발표한 상속세는 12조로 미국의 스티브 잡스가 낸 그것보다도 3배나 많고, 국가에 헌납하기로 한 미술품은 모두 23,000점으로 시가 약 3조로 평가 됩니다. 
 

불과 70년 전 후진국 한국은 경이롭게 하늘 아래 뫼를 오른 것입니다.

 

지금은 코로나-19와 급변하는 4차 산업의 영향으로 경제전반이 커다란 변화를 요구 받고 있습니다. 시대의 혜택을 가장 많이 받아야 할 젊은 세대의 장래가 너무 불투명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남들이 노래로만 부른 높은 산을 오른 민족입니다. 모든 역경을 이겨낸 민족혼과 저력이 우리 젊은이들 가슴에는 면면히 흐르고 있습니다. 

 

젊은이들이여! 폐허를 일구어 오늘을 만든 선배들의 뒤를 이어 분발하기 바랍니다.
 

 

 

  

                                                                                                                2021년 5월 5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꿈나무들의 글 들어오시는 길  ;  우리 홈페이지 〉 나눔편지 〉  아침이슬 을 여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4/1~4/30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양동훈, 김정수, 박준언, 이인희, 최광웅, 문동기, 김명수, 강대동,  주)세종감정평가법인,

                       주)대안정공,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성명 미상(200,000),

 

            *특별회비: 김정희(500,000), 대안정공(1,000,000)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김민재, 김덕길, 이선철, 박성은, 김영자, 김이숙, 김신일, 이용호,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김보일, 박성자,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강효랑, 천경기, 지순천, 최상춘, 김현숙, 김영균, 김경욱, 김청자, 선왕주, 최정남, 이민영,  

                        이근철, 박시원, 곽명숙, 이경희. 김예림, 강효민, 심재안, 최규열,  강성운, 최상현, 임정은,

                        태영순, 서안나 서동환, 박혜민, 임민영, 김수연, 김민용, 박복님, 이호성, 배정민, 정파진,

                        서명희, 이승호, 방기태, 방민석, 이지선, 방근영, 임금순, 조기택, 김리안, 박소영, 최화숙,

                        장인송, 강공성, 이명수, 김재균, 임선영,

 

-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3월 26일 ;  김 정희님(본회 이사   이 형수님 부인)  모친 소천

 

- 알려드립니다.

 

                 5월 15일 ; 김 상운님(본회 회원)   김 태현 군  결  혼
                     

- 동참을 환영합니다.

 

                    4월 16일 ; 김 명수님 (직장인),  고 하림님 (직장인)   박   용 님 추천

 

- 쾌차를 기원합니다.

 

                    4월 22일 ; 노 승용님 (본회 부회장) 신병으로 수술 후 퇴원하고 정양중.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구독"과 "좋아요"로 응원해 주세요. 횃불장학회가 유튜브채널로 발전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

 

/////// 구독과 좋아요 응원방법 ///////

 

 

210503_횃불_title.jpg

 

01.jpg

 

02.jpg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04 횃불장학회 2021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51 2021-09-03
그날이 오면 / 심훈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며는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 칠 그날이 이 목숨이 끊기기 전에 와 주기만 하량이면 나는 밤하늘에 날으는 까마귀와 같이 종로의 인경을 머리로 들이받아 올리오리다. 두개골...  
203 횃불장학회 2021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63 2021-08-04
너의 하늘을 보아 / 박노해 네가 자꾸 쓰러지는 것은 네가 꼭 이룰 것이 있기 때문이야 네가 지금 길을 잃어버린 것은 네가 가야만 할 길이 있기 때문이야 네가 다시 울며 가는 것은 네가 꽃피워 낼 것이 있기 때문이야 힘들고 앞이 안 보일 때는 너의 하늘을...  
202 횃불장학회 2021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97 2021-07-04
구하라 찾으라 두드리라 / 누가복음 11장 9~11절 내가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을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가 찾을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  
201 횃불장학회 2021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83 2021-06-04
혼자서 - 나태주 무리지어 피어 있는 꽃보다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이 도란도란 더 의초로울 때 있다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보다 오직 혼자서 피어 있는 꽃이 더 당당하고 아름다울 때 있다 너 오늘 혼자 외롭게 꽃으로 서 있음을 너무 힘들어 하지 말아라....  
» 횃불장학회 2021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69 2021-05-04
태산가(泰山歌) - 양사언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더라 지난 달 마지막 주에는 굵직굵직한 뉴스들이 메스컴을 장식했습니다. 4월 26일에는 영화배우 윤여정씨가 한국인...  
199 횃불장학회 2021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24 2021-04-05
대추 한 알 /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서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 지난 달 카카오 김 범수 의장의 ...  
198 횃불장학회 2021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54 2021-03-03
무엇이 성공인가 - 랠프 월도 에머슨 / 낭독자 백수경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현명한 이에게 존경을 받고 아이들에게서 사랑을 받는 것 정직한 비평가의 찬사를 듣고 친구의 배반을 참아내는 것 아름다움을 식별할 줄 알며 다른 사람에게서 최선의 것을 발...  
197 횃불장학회 2021년 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84 2021-02-03
설날 아침에 김종길 / 낭독자 백수경 매양 추위 속에 해는 가고 또 오는 거지만 새해는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을 일이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가 숨쉬고 파릇한 미나리 싹이 봄날을 꿈꾸듯 새해는 참고 꿈도 좀 가지고 맞을 일이다. 오늘 아침 따뜻한 한 잔 ...  
196 횃불장학회 2021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14 2021-01-05
새해를 여는 시 눈 풀 꽃 (Snowdrops) / 루이즈 글릭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  
195 횃불장학회 2020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07 2020-12-03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 아무런 예고도 하나 없이 봄은 기다림을 몰라서 눈치 없이 와버렸어 발자국이 지워진 거리 여기 넘어져있는 나 혼자 가네 시간이 미안해 말도 없이 중략~ 끝이 보이지 않아 출구가 있긴 할까 발이 떼지질 않아 않아 oh 잠시 두 눈을 감...  
194 횃불장학회 2020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63 2020-11-06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지만 흐르는 세월과 돌아오는 계절은 변함이 없습니다. 가을은 홍시처럼 빨갛게 익어가고, 가을은 하늘처럼 파랗게 깊어 가는데 의로운 한분이 사랑을 실천하다가 소천 하셨습니다. 현역 최고령 의사 한 원주 님 입니다....  
193 횃불장학회 2020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34 2020-10-07
코로나19가 지구촌을 정지시키고 있습니다. 개인도, 사회도, 국가도 정지하고 있으며 우리는 옛날로 돌아가기 어렵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 정지의 시간이 우리를 지금까지 삶을 돌이켜 보도록 합니다. 왜 이런 재앙이 왔는지에 대하여, 자기중심적으로...  
192 횃불장학회 2020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04 2020-09-02
코로나19라는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재난을 당하고 있는지 7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전 세계는 병마에 시달리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지난 달 중순부터 다시 많은 숫자의 환자가 발생하는 염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 방역당국, 의료진...  
191 횃불장학회 2020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618 2020-08-05
  우리 장학회가 운영하는 은뜨락 도서관이 부분 개관을 하였습니다. 일반인은 7월22일부터 열람실 정원의 1/3범위 안에서, 만 14세미만 어린이는 보호자 동의아래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사용합니다.    별도로 우리 장학회가 준비한 2021년 수험생들을 위...  
190 횃불장학회 2020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623 2020-07-05
7월의 치자 꽃향기처럼 그동안 우리가 가꾼 꿈나무들의 소식이 우리 홈페이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직장생활, 자영업, 그리고 장래를 위한 준비 등, 갖가지 모습으로 사회생활을 하고 있으나 우리 회원님들에 대한 고마움을 기억하며 모두 자기가 처한 환경...  
189 횃불장학회 2020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67 2020-06-04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대책이 완화된 뒤로 한 달이 되어 갑니다. 그러나 5월 말부터는 환자 발생의 양상이 달라졌습니다. 서울을 위시한 수도권에서 조용한 전파로 보이는 신규환자들이 늘기 시작한 것입니다. 가장 염려했던 대규모 밀집지역...  
188 횃불장학회 2020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68 2020-05-06
정부는 5월 6일자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대책을 완화했습니다. 코로나 확진 환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선포한 후 108일만 입니다. 주야로 수고하신 방역당국과 사력을 다해서 애쓰셨던 의료진들 덕택에...  
187 횃불장학회 2020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77 2020-04-02
우리는 유례가 없는 재앙을 겪고 있습니다. 이 질병은 대기업에서 구멍가게에 이르기까지, 자라나는 어린이들로부터 연로하신 분들까지 모두를 위협합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은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함께 단결하여 극복했던 저력이 있습니다. 용기 잃지 ...  
186 횃불장학회 2020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71 2020-03-08
우리 의료안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하루 속히 이 어려움을 이겨내야 하겠습니다. 최일선에서 주야로 수고하시는 방역당국과 애쓰시는 의료진들 감사합니다. 우리 국민들 모두가 응원합니다. 우리 주변에는 직접 어려움을 당하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함께...  
185 횃불장학회 2020년 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22 2020-02-03
[금년 장학생선발 협조와 총회취소]   벌써 2월입니다. 그동안 평안하셨기를 바랍니다.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바이러스 질환으로 온 지구촌이 몸살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바로 인접한 우리나라는 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하겠습니다. 저희도 매년 이달 중에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