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동맹은 무엇인가?

 

주한 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논쟁이 뜨거운 이때 뉴욕타임스가 사설에서 “트럼프대통령의 터무니없는 요구는 미국의 신뢰를 의심케 하는 모욕이며 동맹을 돈으로만 바라보면 미국의 안보와 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고 지적했습니다.

 

서울 은평구 녹번동 은평평화공원에 군복차림의 동상이 하나 있습니다.
6.25전쟁 첫해 1950년 9월 22일 서울수복작전 때 녹번리 전투에서 29세로 전사한 미 해군 대위 윌리엄 해밀턴 쇼를 기리는 조형물입니다.

 

그는 일제강점기 한국 선교사 윌리엄 쇼의 외아들로 1922년 6월 평양에서 태어났습니다. 거기서 고등학교를 마친 그는 미국 웨슬리언대학을 졸업하고 2차 세계대전 중 해군 소위로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전했습니다. 1947년 한국으로 돌아와 해군사관학교 교관으로 근무하며 한국해안경비대 창설에 기여했습니다.
 

제대 후 하버드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던 중 6.25전쟁이 터지자 가족들은 처가에 맡기고 재입대 했습니다. 유창한 한국어로 맥아더 장군을 보좌하며 인천상륙작전에  성공한 뒤 서울탈환에 나섰다가 인민군매복조의 습격으로 전사했습니다. 그는 미국을 출발하면서 “내 조국에 전쟁이 났는데 어찌 공부만 하고 있겠는가? 조국에 평화가 온 다음에 공부를 해도 늦지 않는다.” 라는 말이 유언이 되었다 합니다.
 

그의 숭고한 희생에 감명 받은 미국 감리교인들은 아버지 윌리엄 쇼가 공동창립한 대전감리교신학교(현 목원대학교)에 “윌리엄 쇼 기념교회”를 건립했고, 그의 부인은 남편을 잃은 슬픔 속에서도 하버드대학 박사과정을 마치고 서울로 와 이화여대 교수와 세브란스병원 자원봉사자로 평생을 바쳤습니다. 아들과 며느리도 하버드대학에서 한국사로 박사학위를 받고 한국에 와 장학사업과 한. 미 학술교류에 힘썼습니다.

 

미국은 구한말 이후 파견된 선교사나 가족들, 그리고 웰링턴 국립묘지에 잠든 6.25전쟁 참전 용사들이 흘린 피로 우리에게는 동맹이상의 의미를 가진 고마운 나라로 인식되고 있으며 지금까지도 우리나라 성장에 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심히 어려울 때는 많은 도움을 받았지만 국력이 조금씩 신장되는 대로 우리도 미국에 기여를 하고 있습니다.

명분이 희박했던 월남전 참전이나 미군기지 중 세계에서 가장 좋은 평택기지 제공 등은 우리의 성의를 말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비즈니스 상대로 보는 것 같은 그의 압박은 지금까지 쌓아올린 양국의 신뢰를 크게 훼손한다고 봅니다. 더구나 방위비 분담금 협상 사이로 새어 나오는 주한 미군 철수나 감축 문제가 미군의 한반도 주둔이 영원할 수만은 없다는 사실이기에 우리에게 냉철한 정세 판단과 대비를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금년도 마지막 달입니다. 여러 가지가 어려웠던 한 해였으나 꿋꿋하게 이겨 오신 회원님의 가정과 일터에 새해는 주님의 크신 가호가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2019년 12월 5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감사합니다.(11/1~11/30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김진영(300,000), 노승용(300,000), 이화련, 김정의, 임동신 (200,000), 주)세종감정평가법인,

                       주)대안정공,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특별회비: 주)대안정공(500,000)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김민재, 김덕길, 이선철, 박성은, 김이숙, 김신일, 이용호, 송하규, 이규희.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이향옥,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여희숙, 박성자,  

                       김영균, 김현숙, 서동환, 김청자, 선왕주, 최정남, 이민영, 서안나(2월), 최상춘(2월), 이근철, 박시원,

                       심재안, 최규열, 김수연, 임민영, 한지수, 강성운, 최상현, 임정은, 물망초모임, 김성철, 태영순,

                       곽명숙, 최종철, 이경희, 김예림, 한마음모임, 강대한, 장연미, 박 용, 이지영, 김민용, 박복님, 김동분,

                       배정민, 정파진(2월) 서명희, 이승호, 임금순, 최화숙, 조웅기, 장인송, 강공성, 한윤경, 이호성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21777A4455B36C69044AD7.jpg

 

 

 

 

profile
조회 수 :
2329
등록일 :
2019.12.05
10:20:12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71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84 횃불장학회 2020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77 2020-01-05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해는 지구촌에 수많은 사건 사고가 얼룩진 한해이었고   우리사회도 전반에 걸친 극심한 대립과 반목으로 어수선하고 경제도 어려웠습니다.   새해는 지난해와 달리 “함께 사는 사회” “활력이 넘치는 나라”가 되기를 마음 속...  
» 횃불장학회 2019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29 2019-12-05
동맹은 무엇인가? 주한 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논쟁이 뜨거운 이때 뉴욕타임스가 사설에서 “트럼프대통령의 터무니없는 요구는 미국의 신뢰를 의심케 하는 모욕이며 동맹을 돈으로만 바라보면 미국의 안보와 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  
182 횃불장학회 2019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62 2019-11-07
백성사랑과 포용 하늘 높고 독서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우리국사를 읽을 때마다 평양을 도읍으로 하고 만주벌판을 호령했던 고구려의 드높은 기상은 가슴을 벅차게 합니다. 특히 30만 대군으로 북방의 적 고구려를 치기 위하여 직접 쳐들어 온 당 태종을 패퇴...  
181 횃불장학회 2019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56 2019-10-06
중국의 정치지도자 선발제도 최근 서초동과 광화문에 대규모 군중집회가 있었습니다. 국가의 갈등과 분열이 깊어집니다. 양측이 세대결하는 일은 꼭 피해야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갈등을 봉합하고 국론을 통합하는 경륜 있는 정치력이 지도층에 요구됩니다. 정...  
180 횃불장학회 2019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38 2019-09-07
미국의 대학입학제도와 우리 자녀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고 고소득 일자리를 물려주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한다. 연줄을 통해 알음알음 서로의 자녀에게 인턴 기회를 준다. 집값을 떨어뜨릴 만한 부동산 정책에 거세게 저항한다. 자신의 현재 지위는 전적으로 ...  
179 횃불장학회 2019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24 2019-08-06
광복의 달에 돌아본 1952년 서유럽 2일 일본 정부는 우리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의 파도가 험악해지고 있는 이때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일관계의 고삐를 당기고 있는 형국입니다. 한없이 답답해지는 마...  
178 (가칭)은평뉴타운 BL2-14도서관 정규직 직원 채용 공고 [1] file 횃불 478 2019-07-12
모집분야 및 인원, 접수방법 및 전형일정, 제출서류, 근무조건, 결격사유, 기타사항 은 첨부파일을 참조 하세요.      
177 횃불장학회 2019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06 2019-07-04
호국의 달 마지막 날 일어난 사건                             순국열사와 호국영령을 기리는 6월의 마지막 날, 분단과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 손을 잡았습니다. 휴전 협상 66년 만에 전쟁 당사국 3자가 깜짝 만나 세계의 이목을 집...  
176 횃불장학회 2019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11 2019-06-14
자랑스러운 우리의 젊은이들 웸블리 스타디움은 영국 런던에 있는 대형 축구경기장입니다. 상암 월드컵 경기장이 6만6천 명을 수용하는데 그곳은 9만 명 규모입니다. 2012년에는 FIFA 월드컵 결승전이 열렸던 곳이지만 영국의 비틀즈가 스타디움 공연을 최초로...  
175 횃불장학회 2019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07 2019-05-06
"법의 날" 유감 티끌로 가득한 인간 세상에 계절의 여왕 5월은 고맙게도 어김없이 찾아오고 봄꽃들이 다투어 피다가 져버린 산과 들은 눈부신 연초록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동안 회원님들의 일터와 가정에 문안드립니다. 지난 달 4월 25일은 국민의 준법정...  
174 횃불장학회 2019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03 2019-04-06
언론인의 자세 지난 4월 4일은 신문의 날이었습니다. 요즈음은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가 종이신문을 능가하는 추세입니다. 알려고 하는 정보는 넘쳐나고 있습니다. 매체마다 무한 속보경쟁에 목을 매답니다. 특히 소셜 미디어는 특별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독...  
173 횃불장학회 2019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20 2019-03-11
새봄을 맞으면서 우수가 지난 2월 22일 32차 총회가 열렸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참석하시어 자리를 빛내주신 회원님들과 여러 가지 사정으로 참석하시지 못했으나 전화 연락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금년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  
172 횃불장학회 2019년 초청장 file 횃불 2346 2019-02-08
모시는 글 새봄을 알리는 입춘도 지났습니다. 설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서른두 번째 맞는 돌잔치에 귀하를 모시고 져 합니다. 우리가 키웠던 꿈나무들과 새로운 꿈나무들도 함께 자리합니다. 오셔서 격려해 주시고 자리를 빛내 주시면 더 없이 감사하겠습니...  
171 횃불장학회 2019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08 2019-01-06
첫 마음 정채봉 1월1일 아침에 찬물로 세수하면서 먹은 첫 마음으로 1년을 산다면, 사랑하는 사이가 처음 눈을 맞던 날의 떨림으로 내내 계속된다면, 첫 출근하는 날, 신발 끈을 매면서 먹은 마음으로 직장 일을 한다면, 아팠다가 병이 나은 날의, 상쾌한 공기...  
170 횃불장학회 2018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032 2018-12-07
바다를 살리십시다. 우리가 타고 있는 세월의 마차는 어느 덧 12월의 문턱을 넘어섰습니다. 다사다난했던 2018년도 이렇게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몇 년 전 미국의 선장 찰스무어가 평소의 항로에서 벗어나 항해하다가 태평양에서 우연히 발견한 것은 거대한 쓰...  
169 횃불장학회 2018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898 2018-11-10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 살인적으로 뜨거웠던 불볕여름을 보내고 아름다운 가을이 돌아왔나 싶었는데 반갑지 않은 불청객 미세먼지가 찾아왔습니다. 미세먼지 전문가들은 먼지를 크게 우주먼지, 자연먼지, 인류가 발생시키는 먼지로 나눕니다. 우주와 자연먼지는...  
168 횃불장학회 2018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856 2018-10-08
자연의 역습(2) 지난 여름 살인적인 불볕더위를 경험하면서 예년 같은 가을이 과연 다시 올까 하고 걱정을 한 적이 있었는데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와주어 얼마나 고맙고 반가운지 모릅니다. 추석 명절은 잘 보내셨는지요? 금년에도 허리케인은 어김없이 세계에...  
167 횃불장학회 2018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754 2018-09-09
자연의 역습 아침저녁으로 시원한 기운이 정상적인 계절을 느끼게 합니다. 지난 8월 살인적인 불볕더위 속에서 얼마나 힘드셨습니까? 이런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지구촌 전체가 폭염에 시달리면서 가뭄, 산불, 바람이 인간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  
166 횃불장학회 2018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602 2018-08-07
양심이란 무엇인가? 일찍 끝난 장마 이후로 계속되는 더위가 매일 기록을 갈아치우더니 이달 들어 114년만의 폭염을 기록하면서 전국을 가마솥으로 몰아넣었습니다. 회원님들의 일터와 가정에 평강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보통 사람들에게 양심적인 사람이...  
165 김신일회원님의 작품이 시청앞 광장에 전시되었습니다. file 횃불 447 2018-07-20
날이 무덥습니다. 더위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우리 회원이신 김 신일작가의 작품이 서울 시청앞 광장에 전시되었습니다. 시청앞 광장은 우리 근현대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역사적인 광장입니다. 이곳에 "나, 우리, 지금, 여기,오늘, 역사" 라는 문자를 형...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