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암사망률 2위 간암.. 최고의 예방법은 검진-간염관리"

입력 2020.05.27. 03:04

 

 

간암 치료와 예방법
간암 75%가 만성 B형 간염과 연관.. 항바이러스제 복용하며 관리해야
간경변증 있다면 알코올 섭취 금지

 

간은 70% 이상이 손상되기 전에는 자각증상이 거의 없어 정기적인 검진이 중요하다. 사진은 경희대병원 소화기 내과 심재준 교수. 경희대병원 제공
“제발 살려 주세요!” 부인은 하염없이 울기만 했다. 50대 초반의 남편은 묵묵히 모든 치료를 받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암세포는 이미 간의 대부분 차지하고 있었고 간 기능도 심하게 떨어져 있었다. 약한 항암제조차 투여하기 어려웠다. 환자는 그렇게 늦둥이 어린 아들과 부인을 남기고 황망히 세상을 떠났다. 그는 평생 묵묵히 일만 하던 가장이었다.

매년 1만1000여 명 사망. 폐암에 이어 암사망률 2위는 간암이다. 환자 대부분은 “초기에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했다”고 말한다. 간의 70% 이상이 손상되기 전에는 자각 증상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증상이 있더라도 간질환 병력이 있던 환자에게 주로 발생하기 때문에 기존 간질환과 간암의 증상을 혼동해 암이 생겼는지조차 모르는 경우가 많다.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한 이유다.

간암의 대부분은 만성 간질환에서 발생한다. 만성 B형·C형 간염, 그리고 간경변증이 간암의 고위험군이다. 일반적으로 간경변증 환자 100명 중 연간 3∼8명 정도에서 간암이 발견된다. 일부 환자에게서는 만성간염 단계에서 간암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특히 만성 B형 간염, 지방간염에서 잘 발생한다. 만약 간암 가족력이 있거나 평소 과음하는 경우 조절되지 않는 당뇨병이 있다면 암 발병 위험은 더욱 증가한다. 증상은 대부분 진행된 간암에서 발생하는데 이유 없이 피곤하거나 식욕이 떨어지고 체중 감소, 복부 불편감 등이 나타난다. 대부분 간암을 의심할 만한 특별한 증상들이 아니다.

국내 간암의 75%는 만성 B형 간염과 연관이 있다. 만약 본인이 B형 간염 환자라면 경구 항바이러스제를 장기간 복용해야 한다. 경구 항바이러스제는 간암 발생 위험을 약 60%까지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전문 의료진에게 지속적인 관리를 받아야 한다.

최근 국내 B형 간염 환자 41만 명의 진료 패턴과 간암 사망률을 분석한 결과 23%만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관리를 받고 있다. 19%의 환자는 진단을 받고도 병원을 전혀 다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하여 관리받는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간암 사망 위험이 44%나 낮았다. 정기적인 검사는 항바이러스제 치료와 간암 감시 검사를 받을 기회를 높일 것으로 예상한다.

반면 C형 간염은 최근 신약이 개발돼 충분히 완치가 가능한 질환이다. 하루에 한 번 2∼3개월간 경구 약제를 복용하면 98% 이상의 환자가 완치된다. 따라서 평생 한 번은 본인이 C형 간염에 걸렸는지 혈액검사를 꼭 받아 봐야 한다.

이미 간경변증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반드시 금주해 추가적인 간 손상을 피해야 한다. 정기적인 간암 감시 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에도 힘써야 한다. 간암은 매우 빠르게 자라는 암종으로 두 배로 커질 때까지 평균 4∼5개월밖에 걸리지 않는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2003년부터 국가암검진사업에 간암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간경변증 환자라면 부담 없이 연 2회 간암 감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만성간염이나 초기 간경변증은 증상이 뚜렷하지 않기 때문에 검사를 받지 않으면 스스로 간염 상태를 알기 어렵다. 크기가 1∼2cm의 작은 결절 단계에서 발견하면 완치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간암을 조기에 간단하게, 정확하게 발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다양한 종양표지자를 이용한 혈액검사, 자기공명영상법(MRI) 등이 시도되고 있지만 아직은 연구 단계다.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현실적인 방법은 초음파 검사와 알파태아단백 혈액검사를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것이다. 초음파 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없더라도 알파태아단백 수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 간암이 동반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컴퓨터단층촬영(CT)이나 MRI를 시행해야 한다.

간암은 환자나 의료진에게 많은 도전과 좌절을 안겨주는 질환이다. 모든 질환이 그렇듯 예방이 최선이다. 정기적인 검사와 적극적인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입증된 간암 예방법이다. 적절한 운동, 식습관으로 당뇨와 지방간을 관리하고 과도한 음주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 간에 좋다고 알려진 검증되지 않은 민간 식품, 달인 물, 즙도 간 손상 위험이 있으므로 전문 의료진과 먼저 상담하고 결정하는 것이 좋다.

심재준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관련 태그

 

 

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527030418236

조회 수 :
87
등록일 :
2020.05.28
10:02:30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88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699 히키코모리 예방하는 '근육 테크' 불씨 94 2020-06-15
히키코모리 예방하는 '근육 테크' 조기원 입력 2019.09.28. 09:36 수정 2019.09.28. 13:16 댓글 75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토요판] 조기원의 100세 시대 일본 ⑩ 근력 운동 정년 후 대비 '근육 저금' ...  
1698 허벅지 근육이 ‘건강수명’ 좌우한다, 어떤 운동을 할까? 불씨 93 2020-06-14
허벅지 근육이 ‘건강수명’ 좌우한다, 어떤 운동을 할까? 김용 기자수정 2019년 5월 26일 10:18조회수: 50,652     [사진= vladee/shutterstock]   요즘은 노인에게 인사할 때 “오래사세요~”라는 말보다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라는 말이 더 좋다. 100세를 살...  
1697 치과의사는 피하는 나쁜 습관 3가지 불씨 96 2020-06-13
치과의사는 피하는 나쁜 습관 3가지 권순일 입력 2020.06.12. 07:05     [사진=CasarsaGuru/gettyimagesbank] 양치질을 잘하고 치실도 부지런히 쓴다면 치아 관리를 잘하는 편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생각지 못했던 사소한 습관이 치아 건강을 손상시키는 ...  
1696 여름철 건강 지켜줄 슈퍼푸드 8가지 불씨 97 2020-06-12
여름철 건강 지켜줄 슈퍼푸드 8가지 권순일 입력 2020.06.09. 07:05     [사진=jv_food01/gettyimagesbank] 장마와 무더위가 이어질 여름이다. 이렇게 덥고 습한 여름을 잘 보내려면 먹는 음식이 중요하다. 땀이 나고, 쉽게 지치기 쉬운 여름철에는 체력 보강...  
1695 이런 사람이 코로나19 걸리면 더 위험! 불씨 96 2020-06-11
이런 사람이 코로나19 걸리면 더 위험 ! 김문석 기자 kmseok@kyunghyang.com 입력 2020.06.10. 15:51   [스포츠경향] 국내 연구팀이 중증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 ‘코로나19’ 환자를 조기 선별할 수 있는 위험요인 4가지를 밝혀냈다. 기저질환으로 당뇨병을 ...  
1694 노년층 '폐렴 유행'이 두렵다.. 코로나 이후 예방접종 급감 불씨 94 2020-06-10
노년층 '폐렴 유행'이 두렵다.. 코로나 이후 예방접종 급감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6.08. 18:10     영유아 '백일해' 접종도 줄어   병원을 기피하는 사람이 많아지며 예방접종률이 급감, 다른 전염병이 유행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클립아트코...  
1693 건강하게 신진대사를 높이는 방법 불씨 94 2020-06-09
건강하게 신진대사를 높이는 방법 정예진 입력 2020.06.04. 14:24     신진대사 증진에 좋다는 ‘디톡스 티’를 살펴보기 전, 우리 얘기부터 들어보자. 식사를 건너뛰거나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하거나 혹은 칼로리를 제한하면서 신진대사를 높이려고 하는 건 좋...  
1692 몸 건강을 위해 하지 말아야 할 의료행위 8가지 불씨 94 2020-06-08
몸 건강을 위해 하지 말아야 할 의료행위 8가지 이기수 입력 2020.05.20. 10:50     몸 건강을 위해 하지 말아야 할 의료행위 8가지   #건강을 위해 꼭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들 8가지 #연세에스의원 대표원장 심영기 박사, 'Do, or Do not 8' 목록 ...  
1691 더워도 마스크는 꼭..폐를 보호하는 방법 6 불씨 94 2020-06-07
더워도 마스크는 꼭..폐를 보호하는 방법 6 권순일 입력 2020.06.04. 07:05     [사진=R.Igor/gettyimagesbank] 허파로도 불리는 폐는 가슴안의 양쪽에 있는, 원뿔을 반 자른 것과 비슷한 모양의 호흡을 하는 기관을 말한다. 폐는 늑골이라고 하는 갈비뼈와 횡...  
1690 생명과 존재의 본질(원동력)과 무병건강장수의 길 불씨 93 2020-06-06
생명과 존재의 본질(원동력)과 무병건강장수의 길 입력 2020.06.05. 17:30   생명과 존재의 본질은 회전과 순환(자전과 공전과 세차운동 및 나선운동 등)이니 현상물질계를 구성하는 소립자 세계가 그렇고, 소립자 세계들로 구성된 우주공간의 은하 항성 행성 ...  
1689 역대급 더위 몰려오는 올 여름을 위한 '슬기로운 영양제 생활' 제안 불씨 95 2020-06-05
역대급 더위 몰려오는 올 여름을 위한 '슬기로운 영양제 생활' 제안 신성은 입력 2020.06.02. 13:46     [서울신문]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들썩이는 가운데 올 여름 역대급 폭염까지 예상되면서, 다양한 건강보조제품을 통해 더...  
1688 평생 쓰는 뼈·관절.. 흡수 빠른 '저분자 콜라겐'으로 관리를 불씨 93 2020-06-04
평생 쓰는 뼈·관절.. 흡수 빠른 '저분자 콜라겐'으로 관리를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6.03. 10:42     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노년을 보내려면 뼈와 관절이 건강해야 한다. 나이가 들면 자연스럽게 골밀도가 낮아지면서 골절되기 쉽고, 골다공증 등 ...  
1687 몸에 좋으라고 먹은 약이 '간 손상'..대표 약 살펴보니 불씨 94 2020-06-03
몸에 좋으라고 먹은 약이 '간 손상'..대표 약 살펴보니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6.02. 17:19   대한간학회 메타분석 연구   약이 대사되는 과정에서 간세포가 손상을 입을 수 있다./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치료를 위해 먹는 약이 '간 손상'을 유발하는...  
1686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4가지 팁 불씨 90 2020-06-02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4가지 팁 입력 2020.06.01. 00:10   '음식'하면 일가견 있는 4명의 전문가가 전하는, 건강하게 먹는 기쁨.   「 한 끗 차이 일상 식단 」   특별한 식단보다 식재료를 바꾸거나 조리법을 바꾸는 일상 식단을 즐기는 편. 쌀밥보다 현미밥,...  
1685 [오늘의 건강] 흐린 날에도 필수..선글라스 고르는 법 불씨 88 2020-06-01
[오늘의 건강] 흐린 날에도 필수..선글라스 고르는 법 이지원 입력 2020.05.20. 06:00     [사진=Bicho_raro/gettyimagebank]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3도, 낮 최고기온은...  
1684 하루 고기 반근..건강한 노년의 필수요소 불씨 89 2020-05-31
하루 고기 반근..건강한 노년의 필수요소 입력 2020.05.28. 11:26   박현아 서울백병원 교수팀, 소득별 섭취 분석 "소득·학력 낮을수록·식물성보단 동물성 부족"   노인일수록 단백질 섭취가 중요하다. 근육과 뼈 손실을 막고, 면역력을 유지하는 데 필수 영양...  
1683 "스트레스 너무 심하다"..몸이 보내는 신호 5 불씨 89 2020-05-30
"스트레스 너무 심하다"..몸이 보내는 신호 5 권순일 입력 2020.05.28. 09:01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스트레스라는 말은 원래 물리학 영역에서 '팽팽히 조인다'라는 뜻의 라틴어(stringer)에서 나왔다. 의학 영역에서는 캐나다의 내분비...  
1682 다시 고개 드는 '감염 공포'.. '신체활동 지침' 10가지 불씨 89 2020-05-29
다시 고개 드는 '감염 공포'.. '신체활동 지침' 10가지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28. 08:15     유산소·근력 운동에도 방법이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을 자제해야 하지만, '신체활동량'은 유지해야 건강에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확진’이 다시 ...  
» "암사망률 2위 간암.. 최고의 예방법은 검진-간염관리" 불씨 87 2020-05-28
"암사망률 2위 간암.. 최고의 예방법은 검진-간염관리" 입력 2020.05.27. 03:04     간암 치료와 예방법 간암 75%가 만성 B형 간염과 연관.. 항바이러스제 복용하며 관리해야 간경변증 있다면 알코올 섭취 금지   간은 70% 이상이 손상되기 전에는 자각증상이 ...  
1680 [더오래]어금니 다 닳으면 일생 끝..코끼리도 사람도 씹어야 산다 불씨 88 2020-05-27
[더오래]어금니 다 닳으면 일생 끝..코끼리도 사람도 씹어야 산다 유원희 입력 2020.05.26. 15:00   ━ [더,오래] 유원희의 힘 빼세요(25) 사람의 치아는 ‘이’라고 하지만 동물은 ‘이빨’이라고 한다. 사전에 보면 이빨은 이를 낮잡아 말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