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4. 17:34

 

 

변의 모양을 살피는 것은 간단하면서도 비용은 전혀 들지 않는 건강 진단법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대변을 본 후 모양을 자세히 확인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러나 스스로 변의 모양을 살피는 것은 간단하면서도 비용은 전혀 들지 않는 건강 진단법이다. 변의 모양으로 건강을 진단하고자 할 때는 모양, 굵기, 단단한 정도, 색깔을 집중적으로 보면 된다. 만약 밤갈색에 부드러운 긴 소시지 모양의 변이라면 건강한 상태라는 의미다.

대변 형태로 보는 건강 상태

▶울퉁불퉁한 소시지 모양=앉은 자세로 오랜 시간 작업하거나 불규칙하게 식사를 하는 등 나쁜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가졌을 가능성이 높다. 변을 눌 때도 힘이 들고 고통스러운 경우가 많다.

▶으깨진 형태=설사의 전조 현상이다. 식습관과 생활습관의 과도한 변화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주 생긴다.

▶흩어진 모양=식이섬유가 부족하면 변이 뭉치지 않고 흩어져서 나온다. 식이섬유는 채소·과일·해조류 등에 많이 들어 있으니 보충해주는 게 좋다.

▶작은 구슬 모양=토끼 똥과 비슷한 모양이라면 장에서 오래 머물러 딱딱하게 굳어진 것이다. 대표적인 변비 증상이며, 수분 부족이 원인일 수도 있다.

대변 색깔로 보는 건강 상태

▶붉은 혈색 대변=붉은색을 띠는 변은 소화기에서 발생한 출혈이 원인으로, 궤장성대장염이나 치질, 대장암 등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검은색 대변=식도·위·십이지장 등 소화기관 문제로 인해 속이 쓰리고 소화가 어려운 사람은 흑변을 본다. 소화관 내부에서 출혈된 피가 세균에 의해 분해돼 검은색으로 보이기도 한다.

▶검붉은색 대변=자장면처럼 검붉은 색의 변은 위궤양이나 식도정맥류 등의 질환일 수 있다.

▶흐린색 대변=췌장염으로 지방분해 능력이 떨어지면 기름 성분으로 인해 변이 흰색에 가까워진다. 담도 폐쇄나 담낭염, 담석 등이 있을 땐 회색 변을 본다.

▶녹색 대변=엽록소를 과도하게 섭취하면 담즙산의 산화 정도에 따라 녹색 변이 나올 수 있다. 일시적이라면 안심해도 된다.

안 나올 때 오래 앉아있지 말아야

배변 상태를 체크하는 것도 좋지만, 이와 함께 건강한 배변 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첫 번째는 '대변 신호가 왔을 때 참지 않는 것'이다.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바로 변을 보지 않고 미루면 변이 더 딱딱해져 원활한 대변이 어려워진다. 이것이 반복되면 배변 스트레스가 생겨 배변 시 과도한 긴장을 유발한다. 두 번째는 '잔변감이 남아있어도 오래 앉아있지 않는 것'이다. 직장 점막이 점차 아래로 내려가서 잔변감이 더욱 심해지고, 변비를 유발할 위험이 있다.

관련 태그

 

 

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514173420467
 

조회 수 :
92
등록일 :
2020.05.17
10:36:56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876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671 기운 북돋는 작은 습관 5 불씨 91 2020-05-18
기운 북돋는 작은 습관 5 이용재 입력 2020.05.13. 12:17       [사진=IM3_014/gettyimagebank]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확산 국면으로 들어선 듯 보인다. 세상이 어찌 되려는 걸까. 불안하고 걱정스럽다. 이런 때일수록 마음을 가볍게 먹고, 일상을 밝게 유...  
»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불씨 92 2020-05-17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4. 17:34     변의 모양을 살피는 것은 간단하면서도 비용은 전혀 들지 않는 건강 진단법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대변을 본 후 모양을 자세히 확인하는 사...  
1669 "노약자와 기저 질환자, 코로나19에 약한 이유 알아냈다" 불씨 94 2020-05-16
"노약자와 기저 질환자, 코로나19에 약한 이유 알아냈다" 한기천 입력 2020.05.14. 15:38     바이러스 증식 막는 마이크로 RNA 수 현저히 감소 미 오거스타대 연구진, 저널 '노화와 질환'에 논문     코로나19로 재조명 받는 호중구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등 ...  
1668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불씨 92 2020-05-15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김병곤 입력 2020.05.15. 08:01   ━ [더,오래]김병곤의 명품운동 레시피(23) 남녀의 차이는 존재하지만 사람은 보통 20~25세를 전후로 세포의 성장을 끝내고 노화가 시작 된다. 우리는 20세가 지나면서...  
1667 근육 적으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 2배.. 국내 연구 불씨 93 2020-05-14
근육 적으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 2배.. 국내 연구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3. 10:58     남성 노인의 근력이 떨어지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력이 떨어진 남성 노인은 중...  
1666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 좋은 습관이 지름길 불씨 95 2020-05-13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 좋은 습관이 지름길 박효순 기자 입력 2020.05.12. 20:45   [경향신문] ㆍ혈압·식사·운동 등 ‘건강노트’에 나의 상태 기록 후 나쁜 습관 ‘체크’ ㆍ목적에 맞는 운동, 건강한 음식, 충분한 수면 등 습관부터 바꾸세요   “식이, 운동, 수...  
1665 [카드뉴스]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불씨 96 2020-05-12
[카드뉴스]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입력 2020.05.11. 10:24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코로나19의 여파로 '면역력 강화'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큽니다. 면역...  
1664 운동 많이 하는 사람, 실제로 '입원' 더 적게 한다 불씨 94 2020-05-11
운동 많이 하는 사람, 실제로 '입원' 더 적게 한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0. 07:31     평소 신체 활동량이 많은 사람은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신체 활동량이 많은 사람은 병원에 입원할 ...  
1663 점점 더워지는데..여름에 더위 안 타는 몸 되려면 불씨 97 2020-05-10
점점 더워지는데..여름에 더위 안 타는 몸 되려면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09. 16:17     더위를 덜 타려면 적당히 짭짤하게 먹고, 채소나 과일 섭취를 늘리면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늘(9일)은 간만에 비 소식에 최고 기온 20도로 선선한 ...  
1662 [헬린이 PT 안내서] 좋은 스쿼트를 하는 법 불씨 98 2020-05-09
[헬린이 PT 안내서] 좋은 스쿼트를 하는 법 이슈365팀 입력 2020.03.04. 09:02     <12> 보조운동과 함께 배우는 스쿼트 ※ 예뻐지기 위해, 혹은 멋있어지기 위해 헬스장을 찾은 적은 없나요? 아무리 헬스를 해도 별다른 변화가 없어 포기한 적은 없나요? ‘헬린...  
1661 '스킨십'이 부부에게 미치는 영향 불씨 96 2020-05-08
'스킨십'이 부부에게 미치는 영향 김창엽 입력 2020.05.07. 16:45   [김창엽의 아하! 과학 57] 섹스와 무관한 손잡기-포옹, 소통 촉진 역할 해 [오마이뉴스 김창엽 기자] 부부가 언쟁을 벌일 때, 어느 한쪽이 상대의 손을 잡고 자신의 주장을 편다면 어떤 결과...  
1660 [류재현의 헬스톡톡] 걷는데도 준비가 필요하다 불씨 96 2020-05-07
[류재현의 헬스톡톡] 걷는데도 준비가 필요하다 정태화 입력 2020.04.28. 07:10     코로나19가 확연히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많은 사람들이 야외로 나서 걷기를 하고 있다. 대부분은 늘 걷기 때문에 큰 부담 없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  
1659 2020년 코로나가 물었다.. "인류는 언제까지 생존할까요" 불씨 99 2020-05-06
2020년 코로나가 물었다.. "인류는 언제까지 생존할까요" 김민석 입력 2020.05.05. 05:06     [글로벌 인사이트] 인간 생존 위협하는 위험 요인 [서울신문]     감염병대유행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전 세계 사망자가 24만 5000명을 넘어섰다. 각국이 ‘사회적 ...  
1658 집에서 홈트하다 '회전근개' 다칠라.. 아령 들 때 주의 불씨 95 2020-05-05
집에서 홈트하다 '회전근개' 다칠라.. 아령 들 때 주의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04. 16:18   홈트 중에는 어깨 근육에 손상을 입을 수 있어 주의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외부 활동이 크게 줄었다. 헬스장...  
1657 '햇빛' WHO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 자외선 강한 낮 야외활동 자제 불씨 93 2020-05-04
'햇빛' WHO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 자외선 강한 낮 야외활동 자제 노상우 입력 2020.04.22. 10:55     "양산·챙이 넓은 모자·선글라스 등 챙기고 자외선 차단제 잘 발라야"   사진=픽사베이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야외활동...  
1656 몸을 '쭉~쭉~' 통증 잡는 간단 스트레칭 불씨 94 2020-05-03
몸을 '쭉~쭉~' 통증 잡는 간단 스트레칭 헬스조선  편집팀 입력 2019.04.27 07:38   클립아트코리아   스트레칭을 잘 하는 것만으로도 몸의 통증을 줄일 수 있다. 혈류량을 늘려주고 근육을 이완시켜주기 때문이다. 각 부위별 추천 스트레칭 동작을 소개한다. ...  
1655 [건강 팁] 영양제, 건강하고 안전하게 섭취하려면? 불씨 93 2020-05-02
[건강 팁] 영양제, 건강하고 안전하게 섭취하려면? 임웅재 기자 입력 2020.05.01. 06:07     /게티이미지뱅크[서울경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건강에 관심이 늘어나면서 면역력·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는 영양제를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의학이 발달하면서 ...  
1654 대한민국 명의들의 건강생활습관..'생로병사의 비밀' 습관혁명 불씨 95 2020-05-01
대한민국 명의들의 건강생활습관..'생로병사의 비밀' 습관혁명 정상호 입력 2020.04.28. 09:59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한국인의 평균 기대수명은 82.7세로, 197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반면 건강수명은 꾸준히 감소해 64.4년에 불과하다. 그렇다...  
1653 노년기 치아건강 지키기 위한 칫솔질 중요성 [건강, 아하 그렇구나] 불씨 88 2020-04-30
노년기 치아건강 지키기 위한 칫솔질 중요성 [건강, 아하 그렇구나] 백영걸 용인동백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입력 2020.04.28. 07:00     요즘 우리가 말하는 ‘100세 시대’는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활기차고 건강하게 사는지가 핵심 포인트다. ...  
1652 혈관 건강 유지시키는 습관 3가지 불씨 85 2020-04-29
혈관 건강 유지시키는 습관 3가지 권순일 입력 2020.04.28. 09:01       [사진=SUNGSU HAN/gettyimagesbank]   혈액은 신체 곳곳에 산소와 영양소 등을 공급해주고, 노폐물을 운반하여 신장(콩팥)을 통해 배설될 수 있도록 한다. 이런 혈액이 온몸을 원활하게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