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스트레스 다스리는 법 7

이용재 입력 2020.05.19. 08:41

 

 

[사진=VGstockstudio/gettyimagebank]

 

자고 일어나도 개운치가 않은가? 자꾸 감기에 걸리나? 먹는 것도 없는데 자꾸 살이 찌는가?

스트레스 때문일 수 있다.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7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 숙면 = 잠을 설치면 신경질이 난다. 누구나 마찬가지다. 기운이 떨어지고, 직접적으로 몸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잠을 충분히 잘 것. 어둡고 조용한 방에서 7시간 정도 푹 자야 한다.

◆ 명상 = 연구에 따르면 명상은 우울, 불안 등 정신적인 문제뿐 아니라 두통, 견비통, 변비, 소화 불량 등 육체적인 문제를 다스리는 데도 도움이 된다. 능숙해질 때까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할 것.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 요가나 깊은 호흡 등도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좋은 운동이다.

◆ 네트워크 = 고독은 스트레스를 부른다. 다른 사람들을 만나도록 하자. 배울 거리를 찾아 수업을 듣거나 동호회 등 모임에 참여할 것. 단체의 일원이 되어 봉사를 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 분배 = 나이를 먹으면 의무도 늘어난다. 옛날에는 나 한 몸만 돌보면 됐지만 이제는 부모, 자식, 모두 내가 돌봐야 하는 것이다. 뿐인가? 경제 활동도 해야 한다. 시간과 에너지를 잘 나눌 것. 그래야 스트레스가 덜하고 '번아웃' 하는 일도 생기지 않는다.

◆ 대화 = 문제가 있다면 풀어야 한다. 곪아터질 때까지 질질 끌지 말 것. 집에서건 회사에서건 터놓고 얘기할 기회를 만들도록 하자. 문제를 직시하고, 의논을 통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 충전 = 때로 온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소파에 누워서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다, 산책을 한다, 개와 논다... 뭐든 좋다. 그저 낮잠을 자는 것도,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너그러운 마음으로 스스로를 대접할 것.

◆ 도움 = 뭐든지 혼자 해결하려다간 스트레스만 받다가 좌절하게 될 것이다. 망설이지 말고 도움을 청하도록. 친구, 배우자, 이웃... 누구든 괜찮다. 그래도 상황이 좋아지지 않는다면 의사를 만나는 것도 망설이지 말아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관련 태그

 

 

 

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519084126297

조회 수 :
96
등록일 :
2020.05.20
06:37:2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877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679 나홀로 집에? 더불어 산다! [책과 삶] 불씨 89 2020-05-26
나홀로 집에? 더불어 산다! [책과 삶] 신문A17면 TOP 기사입력 2020.05.22. 오전 11:16   집은 결코 혼자가 아니다롭 던 지음·홍주연 옮김까치 | 368쪽 | 1만7000원온통 얼음으로 덮여 있는 툰드라, 가장 뜨거운 사막과 펄펄 끓는 온천, 웬만한 생물이 견딜 수...  
1678 나도 100세?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6 불씨 87 2020-05-25
나도 100세?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6 문세영 입력 2015.04.21. 11:23     최근 100년간 인간의 수명이 무려 30년이나 늘어났다. 인간 역사상 가장 비약적으로 증가한 수치다. 또 100세 이상 장수하는 사람들 역시 더 이상 예외적인 존재가 아니다. 20세...  
1677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효과 6가지 불씨 92 2020-05-24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효과 6가지 권순일 입력 2020.05.23. 14:05     [사진=Wolf1988/gettyimagesbank]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신체의 전반적인 건강도 향상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운동이 미치는 영향이 무엇이기에 이 같은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  
1676 치매로 가는 길목 경도인지장애.. 많이 읽고, 씹고, 걷는 '3多' 하세요 불씨 95 2020-05-23
치매로 가는 길목 경도인지장애.. 많이 읽고, 씹고, 걷는 '3多' 하세요 박찬구 입력 2020.05.20. 05:07     건망증·경도인지장애·치매 가이드   [서울신문]툭 하면 비밀번호를 잊어버린다. 비밀번호를 휴대전화 메모지에 적어 놓지만 적어 놨다는 사실조차 깜...  
1675 지금 당장 습관만 바꾸어도 3배 행복해진다 [박상미의 고민사전] 불씨 95 2020-05-22
지금 당장 습관만 바꾸어도 3배 행복해진다 [박상미의 고민사전] 마음치유 안내자 입력 2020.05.20. 07:02   좋아하는 일을 할 때 뇌는 가장 활기차게 움직입니다.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할 때 뇌는 재대로 작동하지 않지만, 좋아하는 일을 신나서 할 때 뇌는...  
1674 9가지 필수아미노산 갖춘 '완전 단백질' 드셨나요? 불씨 99 2020-05-21
9가지 필수아미노산 갖춘 '완전 단백질' 드셨나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20. 05:45     단백질, 근육 생성·면역력 향상 도와 필수아미노산 충분해야 원활히 작용 매일유업 셀렉스 '코어 프로틴 플러스' 한국인 맞춤식.. 유당 줄여 소화 편해 게...  
» 스트레스 다스리는 법 7 불씨 96 2020-05-20
스트레스 다스리는 법 7 이용재 입력 2020.05.19. 08:41     [사진=VGstockstudio/gettyimagebank]   자고 일어나도 개운치가 않은가? 자꾸 감기에 걸리나? 먹는 것도 없는데 자꾸 살이 찌는가? 스트레스 때문일 수 있다.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 어떻게 관리해...  
1672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 왜 발병할까? 불씨 95 2020-05-19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 왜 발병할까? 입력 2020.05.18. 09:35   평소 건강해 보이던 사람이 돌연사하는 경우를 뉴스 기사로 접해보신 적 있으시죠? 이런 경우 사인이 ‘심근경색’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처럼 급성으로 일어난 경우 사망률이 높아 더 무서운...  
1671 기운 북돋는 작은 습관 5 불씨 91 2020-05-18
기운 북돋는 작은 습관 5 이용재 입력 2020.05.13. 12:17       [사진=IM3_014/gettyimagebank]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확산 국면으로 들어선 듯 보인다. 세상이 어찌 되려는 걸까. 불안하고 걱정스럽다. 이런 때일수록 마음을 가볍게 먹고, 일상을 밝게 유...  
1670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불씨 95 2020-05-17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4. 17:34     변의 모양을 살피는 것은 간단하면서도 비용은 전혀 들지 않는 건강 진단법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대변을 본 후 모양을 자세히 확인하는 사...  
1669 "노약자와 기저 질환자, 코로나19에 약한 이유 알아냈다" 불씨 95 2020-05-16
"노약자와 기저 질환자, 코로나19에 약한 이유 알아냈다" 한기천 입력 2020.05.14. 15:38     바이러스 증식 막는 마이크로 RNA 수 현저히 감소 미 오거스타대 연구진, 저널 '노화와 질환'에 논문     코로나19로 재조명 받는 호중구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등 ...  
1668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불씨 93 2020-05-15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김병곤 입력 2020.05.15. 08:01   ━ [더,오래]김병곤의 명품운동 레시피(23) 남녀의 차이는 존재하지만 사람은 보통 20~25세를 전후로 세포의 성장을 끝내고 노화가 시작 된다. 우리는 20세가 지나면서...  
1667 근육 적으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 2배.. 국내 연구 불씨 93 2020-05-14
근육 적으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 2배.. 국내 연구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3. 10:58     남성 노인의 근력이 떨어지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력이 떨어진 남성 노인은 중...  
1666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 좋은 습관이 지름길 불씨 96 2020-05-13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 좋은 습관이 지름길 박효순 기자 입력 2020.05.12. 20:45   [경향신문] ㆍ혈압·식사·운동 등 ‘건강노트’에 나의 상태 기록 후 나쁜 습관 ‘체크’ ㆍ목적에 맞는 운동, 건강한 음식, 충분한 수면 등 습관부터 바꾸세요   “식이, 운동, 수...  
1665 [카드뉴스]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불씨 96 2020-05-12
[카드뉴스]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입력 2020.05.11. 10:24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코로나19의 여파로 '면역력 강화'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큽니다. 면역...  
1664 운동 많이 하는 사람, 실제로 '입원' 더 적게 한다 불씨 94 2020-05-11
운동 많이 하는 사람, 실제로 '입원' 더 적게 한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0. 07:31     평소 신체 활동량이 많은 사람은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신체 활동량이 많은 사람은 병원에 입원할 ...  
1663 점점 더워지는데..여름에 더위 안 타는 몸 되려면 불씨 101 2020-05-10
점점 더워지는데..여름에 더위 안 타는 몸 되려면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09. 16:17     더위를 덜 타려면 적당히 짭짤하게 먹고, 채소나 과일 섭취를 늘리면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늘(9일)은 간만에 비 소식에 최고 기온 20도로 선선한 ...  
1662 [헬린이 PT 안내서] 좋은 스쿼트를 하는 법 불씨 105 2020-05-09
[헬린이 PT 안내서] 좋은 스쿼트를 하는 법 이슈365팀 입력 2020.03.04. 09:02     <12> 보조운동과 함께 배우는 스쿼트 ※ 예뻐지기 위해, 혹은 멋있어지기 위해 헬스장을 찾은 적은 없나요? 아무리 헬스를 해도 별다른 변화가 없어 포기한 적은 없나요? ‘헬린...  
1661 '스킨십'이 부부에게 미치는 영향 불씨 96 2020-05-08
'스킨십'이 부부에게 미치는 영향 김창엽 입력 2020.05.07. 16:45   [김창엽의 아하! 과학 57] 섹스와 무관한 손잡기-포옹, 소통 촉진 역할 해 [오마이뉴스 김창엽 기자] 부부가 언쟁을 벌일 때, 어느 한쪽이 상대의 손을 잡고 자신의 주장을 편다면 어떤 결과...  
1660 [류재현의 헬스톡톡] 걷는데도 준비가 필요하다 불씨 96 2020-05-07
[류재현의 헬스톡톡] 걷는데도 준비가 필요하다 정태화 입력 2020.04.28. 07:10     코로나19가 확연히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많은 사람들이 야외로 나서 걷기를 하고 있다. 대부분은 늘 걷기 때문에 큰 부담 없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