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더오래]어금니 다 닳으면 일생 끝..코끼리도 사람도 씹어야 산다

유원희 입력 2020.05.26. 15:00

 


[더,오래] 유원희의 힘 빼세요(25)


사람의 치아는 ‘이’라고 하지만 동물은 ‘이빨’이라고 한다. 사전에 보면 이빨은 이를 낮잡아 말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빨이라는 단어는 사자나 개 등 동물에 주로 쓰이는데, 간혹 사람에게도 이빨이라고 표현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우리나라 소설에 보면 사람의 이를 강하게 표현할 때 주로 이빨이라는 말이 등장하곤 한다.

-그녀가 희미하게 웃을 때, 입술 사이로 희끔한 이빨이 보였다. (문순태, 피아골)
-흰 셔츠에 검은 바지를 입고 수은이 입혀진 눈부신 색안경을 썼는데 연신 싱글거리는 이빨 가운데 금이빨이 번쩍였다. (황석영, 무기의 그늘)

또는 인터넷이나 일상에서 이빨을 속된 말로 사용하기도 한다. “쟤, 이빨 세”라고 하면 말투가 거칠다거나,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처럼 꾸며서 말한다거나, 말을 강하게 한다는 뜻이다.

 

육식동물의 경우 단단하고 날카로운 이빨을 이용해 먹잇감을 사냥한 뒤 피부를 뚫고 고기를 잘라 삼켜야 하기 때문에 주로 송곳니가 크고 뾰족하게 발달되어 있다. [사진 Pixabay]


이처럼 이빨이라는 표현은 다소 강한 어감을 주는데, 그 원인은 동물의 강한 치아를 ‘이빨’이라고 하기 때문일 것이다. 일반적으로 육식동물의 이빨은 초식동물보다 형태가 비교적 단순하다. 육식동물의 경우 단단하고 날카로운 이빨을 이용해 먹잇감을 사냥한 뒤 피부를 뚫고 고기를 잘라 삼켜야 하므로 주로 송곳니가 크고 뾰족하게 발달하여 있다. 영화 ‘쥬라기 월드’에 등장하는 공룡인 티렉스는 다른 공룡을 잡아먹는 최상위 포식자로 날카로운 이빨이 특징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늑대 또한 만만치 않다. 늑대를 만능 포식자라고 하는 이유는 긴 턱으로 사냥감을 빠르게 잡아채고 날카롭고 단단한 송곳니로 사냥감의 옆구리를 물어서 순식간에 제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늑대는 집단으로 사냥한다. 날카로운 이빨 여러 개가 단합해 공격을 퍼부으면 자신보다 덩치 큰 동물을 단시간에 제압하는 것도 가능하다.

반면 초식동물의 이빨 형태는 이보다 복잡하다. 초식동물은 식물을 앞니로 뜯고 어금니로 으깬 뒤 삼켜야 하기 때문에 앞니가 작고 납작하고 어금니는 납작하면서도 요철과 굴곡이 많은 게 특징이다. 기린이나 얼룩말, 염소 등 초식동물의 이빨을 보면 대부분 풀을 잘 뜯고 갈아 쉽게 소화할 수 있도록 발달돼 있다.

그러나 초식동물이라고 해서 모두 다 이러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2년 전 7월에 아프리카 암보셀리 국립공원을 여행 중에 만났던 아주 온순한 초식동물인 코끼리는 흔히 상아라고 불리는 길고 뾰족한 앞니가 특징이다. 터스크(Tusk)라고 불리는 코끼리의 앞니는 매년 17cm씩 자라서 나중에는 걸어 다니는 것을 방해할 정도로 길어지기도 한다.

코끼리는 대부분 60세가 되면 어금니가 다 닳아서 더 이상 씹지 못하게 되어 굶어 죽는다고 한다. 코끼리도 그렇지만 우리 인간에게도 씹는다는 행위는 생사와 직결되는 중요한 활동임에 틀림이 없다. [사진 Pixabay]


코끼리는 살아가는 동안 어금니를 여러 번 가는 다환치성(多換齒性) 동물이다. 2~3세 때 처음으로, 4~6세, 9~15세, 18~28세까지 네 번 어금니를 간다. 그리고 다섯 번째 치아로 보통 40세까지 지내고 이때부터 죽을 때까지 마지막 6번째 어금니로 연명하게 된다. 대부분 60세가 되면 어금니가 다 닳아서 더는 씹지 못하게 되어 굶어 죽는다고 한다. 거의 생을 마감할 때쯤이면 늪지로 움직여 그곳에서 일생을 마감한다고 하는데, 모든 이가 다 빠져 없어지는 시기와 거의 일치한다고 한다.

다른 건강상의 문제가 아니라 어금니가 다 닳아 없어져 더는 씹지 못해 굶어 죽게 된다는 코끼리의 이야기를 들으며 ‘코끼리에게도 임플란트를 식립해주면 생명을 연장해줄 수 있지 않을까’하는, 치과의사로서 조금은 엉뚱한 생각을 해보기도 했다.

코끼리에게도 그렇지만 우리 인간에게도 씹는다는 행위는 생사와 직결되는 중요한 활동임에 틀림이 없다. 물론 우리 속담에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씹는다’라는 말도 있지만 정기적인 치아 관리를 통해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필요하다면 임플란트를 통해 건강한 저작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건강한 저작 활동이야말로 장수의 또 다른 비결이라는 것을 반드시 기억하기 바란다.

WY 치과 원장 theore_creator@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526150040511

조회 수 :
88
등록일 :
2020.05.27
08:12:10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880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더오래]어금니 다 닳으면 일생 끝..코끼리도 사람도 씹어야 산다 불씨 88 2020-05-27
[더오래]어금니 다 닳으면 일생 끝..코끼리도 사람도 씹어야 산다 유원희 입력 2020.05.26. 15:00   ━ [더,오래] 유원희의 힘 빼세요(25) 사람의 치아는 ‘이’라고 하지만 동물은 ‘이빨’이라고 한다. 사전에 보면 이빨은 이를 낮잡아 말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  
1679 나홀로 집에? 더불어 산다! [책과 삶] 불씨 89 2020-05-26
나홀로 집에? 더불어 산다! [책과 삶] 신문A17면 TOP 기사입력 2020.05.22. 오전 11:16   집은 결코 혼자가 아니다롭 던 지음·홍주연 옮김까치 | 368쪽 | 1만7000원온통 얼음으로 덮여 있는 툰드라, 가장 뜨거운 사막과 펄펄 끓는 온천, 웬만한 생물이 견딜 수...  
1678 나도 100세?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6 불씨 87 2020-05-25
나도 100세?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습관 6 문세영 입력 2015.04.21. 11:23     최근 100년간 인간의 수명이 무려 30년이나 늘어났다. 인간 역사상 가장 비약적으로 증가한 수치다. 또 100세 이상 장수하는 사람들 역시 더 이상 예외적인 존재가 아니다. 20세...  
1677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효과 6가지 불씨 92 2020-05-24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효과 6가지 권순일 입력 2020.05.23. 14:05     [사진=Wolf1988/gettyimagesbank]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신체의 전반적인 건강도 향상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운동이 미치는 영향이 무엇이기에 이 같은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  
1676 치매로 가는 길목 경도인지장애.. 많이 읽고, 씹고, 걷는 '3多' 하세요 불씨 95 2020-05-23
치매로 가는 길목 경도인지장애.. 많이 읽고, 씹고, 걷는 '3多' 하세요 박찬구 입력 2020.05.20. 05:07     건망증·경도인지장애·치매 가이드   [서울신문]툭 하면 비밀번호를 잊어버린다. 비밀번호를 휴대전화 메모지에 적어 놓지만 적어 놨다는 사실조차 깜...  
1675 지금 당장 습관만 바꾸어도 3배 행복해진다 [박상미의 고민사전] 불씨 95 2020-05-22
지금 당장 습관만 바꾸어도 3배 행복해진다 [박상미의 고민사전] 마음치유 안내자 입력 2020.05.20. 07:02   좋아하는 일을 할 때 뇌는 가장 활기차게 움직입니다. 하기 싫은 일을 억지로 할 때 뇌는 재대로 작동하지 않지만, 좋아하는 일을 신나서 할 때 뇌는...  
1674 9가지 필수아미노산 갖춘 '완전 단백질' 드셨나요? 불씨 99 2020-05-21
9가지 필수아미노산 갖춘 '완전 단백질' 드셨나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20. 05:45     단백질, 근육 생성·면역력 향상 도와 필수아미노산 충분해야 원활히 작용 매일유업 셀렉스 '코어 프로틴 플러스' 한국인 맞춤식.. 유당 줄여 소화 편해 게...  
1673 스트레스 다스리는 법 7 불씨 96 2020-05-20
스트레스 다스리는 법 7 이용재 입력 2020.05.19. 08:41     [사진=VGstockstudio/gettyimagebank]   자고 일어나도 개운치가 않은가? 자꾸 감기에 걸리나? 먹는 것도 없는데 자꾸 살이 찌는가? 스트레스 때문일 수 있다. 만병의 근원 스트레스, 어떻게 관리해...  
1672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 왜 발병할까? 불씨 95 2020-05-19
돌연사의 주범인 '심근경색' 왜 발병할까? 입력 2020.05.18. 09:35   평소 건강해 보이던 사람이 돌연사하는 경우를 뉴스 기사로 접해보신 적 있으시죠? 이런 경우 사인이 ‘심근경색’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처럼 급성으로 일어난 경우 사망률이 높아 더 무서운...  
1671 기운 북돋는 작은 습관 5 불씨 91 2020-05-18
기운 북돋는 작은 습관 5 이용재 입력 2020.05.13. 12:17       [사진=IM3_014/gettyimagebank]     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확산 국면으로 들어선 듯 보인다. 세상이 어찌 되려는 걸까. 불안하고 걱정스럽다. 이런 때일수록 마음을 가볍게 먹고, 일상을 밝게 유...  
1670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불씨 95 2020-05-17
'대변' 모양 평소와 다르다면? 그냥 지나치지 마세요..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4. 17:34     변의 모양을 살피는 것은 간단하면서도 비용은 전혀 들지 않는 건강 진단법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대변을 본 후 모양을 자세히 확인하는 사...  
1669 "노약자와 기저 질환자, 코로나19에 약한 이유 알아냈다" 불씨 95 2020-05-16
"노약자와 기저 질환자, 코로나19에 약한 이유 알아냈다" 한기천 입력 2020.05.14. 15:38     바이러스 증식 막는 마이크로 RNA 수 현저히 감소 미 오거스타대 연구진, 저널 '노화와 질환'에 논문     코로나19로 재조명 받는 호중구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등 ...  
1668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불씨 93 2020-05-15
[더오래] 내 발인데 내 말을 안듣네..노화는 발에서 온다 김병곤 입력 2020.05.15. 08:01   ━ [더,오래]김병곤의 명품운동 레시피(23) 남녀의 차이는 존재하지만 사람은 보통 20~25세를 전후로 세포의 성장을 끝내고 노화가 시작 된다. 우리는 20세가 지나면서...  
1667 근육 적으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 2배.. 국내 연구 불씨 93 2020-05-14
근육 적으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 2배.. 국내 연구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3. 10:58     남성 노인의 근력이 떨어지면 중증 발기부전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근력이 떨어진 남성 노인은 중...  
1666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 좋은 습관이 지름길 불씨 96 2020-05-13
건강하게 오래 사는 길? 좋은 습관이 지름길 박효순 기자 입력 2020.05.12. 20:45   [경향신문] ㆍ혈압·식사·운동 등 ‘건강노트’에 나의 상태 기록 후 나쁜 습관 ‘체크’ ㆍ목적에 맞는 운동, 건강한 음식, 충분한 수면 등 습관부터 바꾸세요   “식이, 운동, 수...  
1665 [카드뉴스]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불씨 96 2020-05-12
[카드뉴스]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헬스조선 카드뉴스팀 입력 2020.05.11. 10:24     면역력 강화의 필수 조건, 깨끗한 혈관!? (Feat. 폴리코사놀) 코로나19의 여파로 '면역력 강화'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큽니다. 면역...  
1664 운동 많이 하는 사람, 실제로 '입원' 더 적게 한다 불씨 94 2020-05-11
운동 많이 하는 사람, 실제로 '입원' 더 적게 한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10. 07:31     평소 신체 활동량이 많은 사람은 병원에 입원할 확률이 적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평소 신체 활동량이 많은 사람은 병원에 입원할 ...  
1663 점점 더워지는데..여름에 더위 안 타는 몸 되려면 불씨 101 2020-05-10
점점 더워지는데..여름에 더위 안 타는 몸 되려면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5.09. 16:17     더위를 덜 타려면 적당히 짭짤하게 먹고, 채소나 과일 섭취를 늘리면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오늘(9일)은 간만에 비 소식에 최고 기온 20도로 선선한 ...  
1662 [헬린이 PT 안내서] 좋은 스쿼트를 하는 법 불씨 105 2020-05-09
[헬린이 PT 안내서] 좋은 스쿼트를 하는 법 이슈365팀 입력 2020.03.04. 09:02     <12> 보조운동과 함께 배우는 스쿼트 ※ 예뻐지기 위해, 혹은 멋있어지기 위해 헬스장을 찾은 적은 없나요? 아무리 헬스를 해도 별다른 변화가 없어 포기한 적은 없나요? ‘헬린...  
1661 '스킨십'이 부부에게 미치는 영향 불씨 96 2020-05-08
'스킨십'이 부부에게 미치는 영향 김창엽 입력 2020.05.07. 16:45   [김창엽의 아하! 과학 57] 섹스와 무관한 손잡기-포옹, 소통 촉진 역할 해 [오마이뉴스 김창엽 기자] 부부가 언쟁을 벌일 때, 어느 한쪽이 상대의 손을 잡고 자신의 주장을 편다면 어떤 결과...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