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침이슬

올해 따로 근황을 전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이번에 근황을 알려달라는 연락을 받아 늦게나마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는 12년도, 고등학교 2학년 때 어머님께서 횃불장학회와 연이 닿게 되어 13년도에 횃불장학생으로 선발되었습니다.

일찍이 아버님을 여의고 어머님 혼자 세 남매를 키워오시며 가정 형편은 참 많이 힘들었고,

저 역시 정규 수업 이외에는 학교에서 운영하는 방과 후 프로그램 10시까지 공부하며, 그 와중 중식비와 석식비를 벌기 위해
교내에서 급식 배급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매일 전교생을 상대로 배급도움 활동을 하며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 횃불장학회에 선발되어, 그 이후부터 장학회에서 받은 장학금들은 저희 집안 가계에 정말 큰 도움이 되었고,

저 역시 적지 않은 여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항상 정말 감사드립니다.

 

현재는 서울시립대학교 수학과 4학년에 재학중이고, 졸업을 위해 학업에 매진하고 있으며,
그러는 와중에도 틈틈히 시간을 내 마스크 제조공장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장래 희망은 학부와는 동떨어지게 되겠지만, 졸업 후 학과목에 묶이지 않고 여유있는 시간이 나면,
독하게 공부를 시작해 세무사가 되고자 합니다. 졸업까지 반년 정도 남았습니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졸업 이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또 장학회에서 도와주신 만큼 저도 다른 학생들에게 도움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남은 한 해도 모두 건강하고 좋은 일만 생기시길 기원합니다.

조회 수 :
237
등록일 :
2020.06.28
16:05:40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9088

횃불

2020.06.30
09:32:25
profile

민준이 반갑다. 너와 인연이 된 것이 벌써 그렇게 되었구나. 홀어머니 모시고 지금까지 열심히 살아온 네가 대견하구나. 이제 대학교는 마지막 과정이구나. 유종의 미를 거둘수있기를 바란다. 그리고 지금도 짬짬히 공장에서 일하고 있다니 든든하다. 지금은 어려운 시기이나 이과정을 잘 이겨 반드시 보람있는 삶을 살기 기원한다. 임 동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6 안녕하세요 배정민입니다. [1] file 배정민 2020-07-19 234
265 안녕하세요 2013년 장학생 박주영입니다. [2] 박주영 2020-07-13 268
264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 새결 2020-07-12 236
263 안녕하십니까? 횃불장학생 황도휘입니다. [1] 황도휘 2020-07-12 238
262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 강효민 2020-07-11 241
261 안녕하세요, 늦게 나마 인사드립니다. [1] 심재안 2020-07-07 246
260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3] 손혜리 2020-07-06 237
259 정말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1] Levine 2020-07-05 238
258 안녕하십니까 이상호입니다. [2] 이상호 2020-07-05 243
257 안녕하세요 이진규입니다. [1] 이진규 2020-07-05 244
256 안녕하세요! 정다운입니다. [1] 정다운 2020-07-05 240
255 안녕하세요 김민용입니다. [1] 골든발 2020-07-05 237
254 안녕하세요. 전 장학생 최용근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4] 최용근 2020-07-02 242
253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 이혜진 2020-07-02 236
252 안녕하세요. 장학생 서희원 인사드립니다. [2] 서희원 2020-07-02 238
251 안녕하세요? 28년 전 장학생 윤정석 입니다. [1] 윤정석 2020-06-28 244
» 안녕하세요, 13학년도 장학생 김민준입니다. [1] 김민준 2020-06-28 237
249 안녕하세요 이민영입니다 [4] 이민영 2020-06-28 250
248 안녕하세요 ^^ 장학생이었던 박효은 입니다 [3] 박효은 2020-06-28 240
247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3] 이성수 2020-06-21 24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