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침이슬

안녕하세요 정이레 입니다

저는 오래전부터 횃불장학회를 섬기는 많은 분들의 따뜻한 후원의 손길로 고등학교와 대학의 과정을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당시 국가에선 IMF 지원 여파로 모두가 어려워 있던 시기였는데, 공부에 매진 할 수 있도록 해 주신것에 대해 감사합니다.

저는 지금 지인분의 조언으로 장애인 활동보조인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내가 다른사람을 도와주고,나또한 다른 배움과 도움을 받는다는 좋은 상생이 되어 일의 보람과 만족이 높아져 삶에 대한 뜻깊은 이해와 성찰을 받게 되었습니다

모든 삶속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다는 것과 모든 일에 감사할 수 있는 것이 합쳐져
꿈을 꿀수 있다는 희망으로 나아가지는 것 같습니다

모든 일은 그 나름대로 이루는 방향은 다를 지라도
희망을 가질때 그 본질이 단단해 지고 분명해 질 것입니다
횃불 장학회 모든 분들의 작은 불이 모여 희망을 갖게 되었고 그리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게 되었습니다
각자 맡은 자리에서 열심히 하여 더 좋은 미래가 이루어 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코로나 19 라는 고통 속에 놓여있습니다 빠른 시간에 쉽게 해결 되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지만 이런 가운데 희망을 든든히 가지고 나아간다면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 입니다
모든 분들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합니다
조회 수 :
140
등록일 :
2020.06.20
15:02:0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9019

횃불

2020.06.21
10:33:28
profile

이레! 오랫만이다. 이어려운 때 장애인을 돕는 일을 하고 있구나. 살다보니 내가 도움을 받았던 때보다 남에게 도움이 되는 때가 훨씬 보람과 행복을 느낄 때가 많더구나. 우리는 아주 작은 곳에서도 작은 빛이 되었으면 좋겠다. 사회적으로, 경제적으로 큰 성공을해서 사회를 변화시키는 방법이 있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에도 자기가 있는 현실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많다 .우리 꿈나무들이 어느 곳에 있던지 그런 생각과 일을 하면서 사회를 변화시키는 역할을 쉬지않고 한다면 그것은 바로 우리 장학회를 지금까지 돕는 분들에게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건강하길 바란다. 임 동 신

정이레

2020.06.30
22:43:46
모든 횃불 장학회 분들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6 안녕하세요! 정다운입니다. new 정다운 2020-07-05  
255 안녕하세요 김민용입니다. new 골든발 2020-07-05  
254 안녕하세요. 전 장학생 최용근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1] 최용근 2020-07-02 33
253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1] 이혜진 2020-07-02 34
252 안녕하세요. 장학생 서희원 인사드립니다. [1] 서희원 2020-07-02 39
251 안녕하세요? 28년 전 장학생 윤정석 입니다. [1] 윤정석 2020-06-28 82
250 안녕하세요, 13학년도 장학생 김민준입니다. [1] 김민준 2020-06-28 74
249 안녕하세요 이민영입니다 [1] 이민영 2020-06-28 81
248 안녕하세요 ^^ 장학생이었던 박효은 입니다 [2] update 박효은 2020-06-28 75
247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1] 이성수 2020-06-21 136
246 안녕하세요 1999년 선발장학생 이승우입니다. [1] 이승우 2020-06-21 138
» 안녕하세요 [2] 정이레 2020-06-20 140
244 마피아컴퍼니 공동창업자/운영이사 이장원 입니다. [1] file 이장원 2020-06-19 155
243 안녕하세요 2015년 장학생 서현주입니다. [1] 서현주 2020-06-16 179
242 주님의 평안을 전합니다 [1] 천욱 2020-06-16 178
241 안녕하세요 2012년도 장학생 옥나연입니다. [1] file 옥나연 2020-06-16 185
240 안녕하세요 박아론입니다! [3] 박아론 2020-06-16 189
239 안녕하세요 이민영입니다^^ [2] file 이민영 2019-06-12 462
238 32주년 기념 및 장학금 수여식에 다녀와서 [1] 이진규 2019-02-25 381
237 안녕하세요, 너무 늦게 인사드려 죄송합니다. 김민준입니다. 김민준 2019-01-11 30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