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침이슬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횃불장학회 장학생 2011년 고등학교 졸업생 이성수입니다.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리고 되어 먼저 송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직장 재직을 한지 벌써 3년이 다되갑니다. 취직만 하면 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라구요

 

이리저리 재정상태도 걱정해야하고 진급 문제도 걸려있고 자격증 및 자기개발 등등 해야한다고 생각하면서 하고 있는데 마음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퇴근하고 와서 공부를 하려니 잘 되지 않아 열심히 노력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그동안 이직도 고려하면서 방황 아닌 방황을 하였던 것 같습니다. 방황의 끝에는 결국 답이라는 것을 찾았습니다.

 

그 답은 현재의 상황에 만족하며 살자 였습니다. 욕심이 지나지면 일을 그르치고 좋은점이 없었습니다.

 

현재 상황에 충실히 노력하며 살기 위해 현재까지도 진행중에 있습니다.

 

정신없이 살아오다 보니 근황을 전해오지 못하였습니다.

 

종종 근황 남기도록 하겠습니다.

 

아무쪼록 요즘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다들 조심하시기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조회 수 :
301
등록일 :
2020.06.21
17:34:46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9045

횃불

2020.06.22
10:02:19
profile

성수야!  오랫만이다. 용모도 단정하고 행동도 바른 네가 그동안 내적으로 많은 고민을 하고 있었구나. 살면서 그런 고민은 우리가 인간으로 태어났기 때문에 할 수 밖에 없단다. 사람마다 결론은 다르겠지만 네가 얻은 결론도 훌륭하다. 과거는 지나갔고 미레는 미지수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재 우리가 처한 바로 지금이다. 현재를 바탕으로 계속 미래로 발전하는  네가 되기를 바란다. 임 동 신

고이비또

2020.07.13
09:45:46

이 성수!

 

상당히 오해 전에 안산을 돌고나서 날 독립문 역 부슨의 식당에서 술을 잘 먹던것이 기억이 난다.

배정민

2020.07.19
16:58:03

우리 성수

사회초년생으로 무지하게 고민과 방황을 많이 하고 있나보구나

형이라 맥주한잔 하게 넘어와 ㅋㅋ

너랑 나랑 같은 고민 무지하게 하는것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녕하십니까?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3] 이성수 2020-06-21 301
244 안녕하세요 1999년 선발장학생 이승우입니다. [1] 이승우 2020-06-21 262
243 안녕하세요 [2] 정이레 2020-06-20 250
242 마피아컴퍼니 공동창업자/운영이사 이장원 입니다. [1] file 이장원 2020-06-19 417
241 주님의 평안을 전합니다 [1] 천욱 2020-06-16 247
240 안녕하세요 2012년도 장학생 옥나연입니다. [1] file 옥나연 2020-06-16 279
239 안녕하세요 박아론입니다! [3] 박아론 2020-06-16 259
238 안녕하세요 이민영입니다^^ [2] file 이민영 2019-06-12 483
237 32주년 기념 및 장학금 수여식에 다녀와서 [1] 이진규 2019-02-25 395
236 안녕하세요, 너무 늦게 인사드려 죄송합니다. 김민준입니다. 김민준 2019-01-11 317
235 안녕하세요 장새결입니다. [1] 장새결 2018-05-20 833
234 안녕하세요? 횃불장학생 출신, 박아론입니다. 목포에 해양공무원 전문학원 오픈소식 알립니다. [1] 박아론 2018-01-12 943
233 안녕하세요 홍주완 인사드립니다. [1] 홍주완 2018-01-11 431
232 안녕하세요. 박아론 인사올립니다. [1] 박아론 2017-09-06 657
231 안녕하세요 강효민입니다. [2] 강효민 2017-08-31 559
230 안녕하십니까 이상호입니다. [1] 이상호 2017-08-28 529
229 안녕하세요. 이민영입니다. [1] 이민영 2017-08-18 538
228 안녕하세요! [1] 김예림 2016-06-26 553
227 안녕하세요^^ [2] 이민영 2016-05-31 558
226 안녕하세요 ^^ [1] 고미현 2016-03-11 53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