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산에게 / 이건청

 

붉게 타는 단풍 앞에서                      
내 말은 한갓 허사일 뿐 
붉은 단풍은 붉은 단풍의 진심을
나이테에 새긴다

 

나무들이
단단한 나이테를 새겨 넣듯
나도 말 하나 새기고 싶다

 

단단한 말,
둥치째 잘려도 선연한 말,
짙고 치밀한 흔적들이
둥글게 둥글게 입을 다문
그런 말 하나 새기고 싶다

 

가을에 나무들은 붉게 물든다
아름드리 나무들이
가랑잎을 떨어뜨려가는 
이 소리 없는 시간의 운행...

 

그리고 먼 산에 새겨지는 나이테
이 무량의 침묵 앞에서
나는 말을 잊는다. 

 

11월1일부터 정부는 “단계적 일상 회복”의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일반 국민들의 누적된 심리적 피로감과 강력한 방역정책으로 위축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한계점에 이른 것이, 결정의 배경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국민들은 놀라울 정도로 인내하며 공동체를 위하여 국가의 시책에 적극 호응하여왔습니다. 그러나 방역대책이 달라졌다고 해서 코로나가 완전히 물러간 것이 아니므로 개인들은 10월 달까지 지켰던 개인 방역은 물론, 기저질환을  갖으신 면역력이 약한 고령자들은 특히 조심해야합니다. 

 

방역 방국은 발생환자의 숫자보다는 중증환자, 사망자 숫자에 더 중점을 둔다는 것만이 달라지는 점입니다.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은 어려워 보입니다. 그동안 코로나로 인한 후유증은 심각합니다. 

 

1997년 외환위기나 과거의 금융위기보다 훨씬 더 위협받은 실물경제의 회복이 우선 과제이고 유엔의 지속가능목표(SDGs)에서 제시된 불평등의 완화는 우리 사회의 목표가 되어야 합니다. 불평등의 극단은 자살률과 맞닿아 있습니다.

 

정부와 정책당국에게 국민들이 희망을 갖는 근본적인 삶의 문제로 접근을 요구합니다. 

 

  

                                                                                                                2021년 11월 4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꿈나무들의 글 들어오시는 길  ;  우리 홈페이지 〉 나눔편지 〉  아침이슬 을 여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10/1~10/31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양동훈, 한화길, 이경순, 박성자, 문동기, 박종관(300,000), 손주연, 주)세종감정평가법인,

                       주)대안정공,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김민재, 김덕길, 이선철, 박성은, 김영자, 김신일, 이용호,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강효랑, 김이숙, 김보일,

                       최상춘, 이민영, 강효민, 김현숙, 김영균, 김경욱, 김청자, 지순천, 선왕주, 최정남, 이근철,

                       박시원, 곽명숙, 이경희. 김예림, 심재안, 최규열, 강성운, 김성철, 최상현, 임정은, 태영순,

                       서동환, 박혜민, 임민영, 김수연, 서안나, 최종철, 김민용, 박복님, 이호성, 배정민, 정파진,

                       서명희, 이승호, 방기태, 방민석, 이지선, 방근영, 임금순, 조기택, 김리안, 박소영, 최화숙,

                       장인송, 강공성, 김재균, 임선영,

 

-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10월  15일 ;  임 순자님 시모,   김 진홍님 조모   소천
            11월  1일  ;  정 강무님 (본회 부회장)    부인    소천

 

- 축하합니다.

 

            10월 16일 ; 이 장원님 (본회 회원, 마피아컴퍼니 대표)  결혼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구독"과 "좋아요"로 응원해 주세요. 횃불장학회가 유튜브채널로 발전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

 

/////// 구독과 좋아요 응원방법 ///////

 

01.jpg

 

02.jpg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07 횃불장학회 2021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23 2021-12-02
12월의 시 / 이해인 또 한 해가 가버린다고 한탄하며 우울해 하기보다는 아직 남아 있는 시간들을 고마워하는 마음을 지니게 해 주십시오 한 해 동안 받은 우정과 사랑의 선물들 저를 힘들게 했던 슬픔까지도 선한 마음으로 봉헌하며 솔방울 그려진 감사 카드...  
» 횃불장학회 2021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44 2021-11-04
산에게 / 이건청 붉게 타는 단풍 앞에서 내 말은 한갓 허사일 뿐 붉은 단풍은 붉은 단풍의 진심을 나이테에 새긴다 나무들이 단단한 나이테를 새겨 넣듯 나도 말 하나 새기고 싶다 단단한 말, 둥치째 잘려도 선연한 말, 짙고 치밀한 흔적들이 둥글게 둥글게 ...  
205 횃불장학회 2021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87 2021-10-04
달빛 기도 / 이해인 사랑하는 당신에게 추석인사 보냅니다. 너도 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달이 되는 한가위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더 환해지기를 모난 마음과 편견을 버리고 ...  
204 횃불장학회 2021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609 2021-09-03
그날이 오면 / 심훈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며는 삼각산이 일어나 더덩실 춤이라도 추고 한강물이 뒤집혀 용솟음 칠 그날이 이 목숨이 끊기기 전에 와 주기만 하량이면 나는 밤하늘에 날으는 까마귀와 같이 종로의 인경을 머리로 들이받아 올리오리다. 두개골...  
203 횃불장학회 2021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89 2021-08-04
너의 하늘을 보아 / 박노해 네가 자꾸 쓰러지는 것은 네가 꼭 이룰 것이 있기 때문이야 네가 지금 길을 잃어버린 것은 네가 가야만 할 길이 있기 때문이야 네가 다시 울며 가는 것은 네가 꽃피워 낼 것이 있기 때문이야 힘들고 앞이 안 보일 때는 너의 하늘을...  
202 횃불장학회 2021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626 2021-07-04
구하라 찾으라 두드리라 / 누가복음 11장 9~11절 내가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을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가 찾을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  
201 횃불장학회 2021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02 2021-06-04
혼자서 - 나태주 무리지어 피어 있는 꽃보다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이 도란도란 더 의초로울 때 있다 두 셋이서 피어 있는 꽃보다 오직 혼자서 피어 있는 꽃이 더 당당하고 아름다울 때 있다 너 오늘 혼자 외롭게 꽃으로 서 있음을 너무 힘들어 하지 말아라....  
200 횃불장학회 2021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92 2021-05-04
태산가(泰山歌) - 양사언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더라 지난 달 마지막 주에는 굵직굵직한 뉴스들이 메스컴을 장식했습니다. 4월 26일에는 영화배우 윤여정씨가 한국인...  
199 횃불장학회 2021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45 2021-04-05
대추 한 알 / 장석주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게 저 혼자서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 지난 달 카카오 김 범수 의장의 ...  
198 횃불장학회 2021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68 2021-03-03
무엇이 성공인가 - 랠프 월도 에머슨 / 낭독자 백수경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현명한 이에게 존경을 받고 아이들에게서 사랑을 받는 것 정직한 비평가의 찬사를 듣고 친구의 배반을 참아내는 것 아름다움을 식별할 줄 알며 다른 사람에게서 최선의 것을 발...  
197 횃불장학회 2021년 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99 2021-02-03
설날 아침에 김종길 / 낭독자 백수경 매양 추위 속에 해는 가고 또 오는 거지만 새해는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을 일이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가 숨쉬고 파릇한 미나리 싹이 봄날을 꿈꾸듯 새해는 참고 꿈도 좀 가지고 맞을 일이다. 오늘 아침 따뜻한 한 잔 ...  
196 횃불장학회 2021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26 2021-01-05
새해를 여는 시 눈 풀 꽃 (Snowdrops) / 루이즈 글릭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  
195 횃불장학회 2020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14 2020-12-03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 아무런 예고도 하나 없이 봄은 기다림을 몰라서 눈치 없이 와버렸어 발자국이 지워진 거리 여기 넘어져있는 나 혼자 가네 시간이 미안해 말도 없이 중략~ 끝이 보이지 않아 출구가 있긴 할까 발이 떼지질 않아 않아 oh 잠시 두 눈을 감...  
194 횃불장학회 2020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65 2020-11-06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지만 흐르는 세월과 돌아오는 계절은 변함이 없습니다. 가을은 홍시처럼 빨갛게 익어가고, 가을은 하늘처럼 파랗게 깊어 가는데 의로운 한분이 사랑을 실천하다가 소천 하셨습니다. 현역 최고령 의사 한 원주 님 입니다....  
193 횃불장학회 2020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36 2020-10-07
코로나19가 지구촌을 정지시키고 있습니다. 개인도, 사회도, 국가도 정지하고 있으며 우리는 옛날로 돌아가기 어렵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 정지의 시간이 우리를 지금까지 삶을 돌이켜 보도록 합니다. 왜 이런 재앙이 왔는지에 대하여, 자기중심적으로...  
192 횃불장학회 2020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07 2020-09-02
코로나19라는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재난을 당하고 있는지 7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전 세계는 병마에 시달리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지난 달 중순부터 다시 많은 숫자의 환자가 발생하는 염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 방역당국, 의료진...  
191 횃불장학회 2020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621 2020-08-05
  우리 장학회가 운영하는 은뜨락 도서관이 부분 개관을 하였습니다. 일반인은 7월22일부터 열람실 정원의 1/3범위 안에서, 만 14세미만 어린이는 보호자 동의아래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사용합니다.    별도로 우리 장학회가 준비한 2021년 수험생들을 위...  
190 횃불장학회 2020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624 2020-07-05
7월의 치자 꽃향기처럼 그동안 우리가 가꾼 꿈나무들의 소식이 우리 홈페이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직장생활, 자영업, 그리고 장래를 위한 준비 등, 갖가지 모습으로 사회생활을 하고 있으나 우리 회원님들에 대한 고마움을 기억하며 모두 자기가 처한 환경...  
189 횃불장학회 2020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69 2020-06-04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대책이 완화된 뒤로 한 달이 되어 갑니다. 그러나 5월 말부터는 환자 발생의 양상이 달라졌습니다. 서울을 위시한 수도권에서 조용한 전파로 보이는 신규환자들이 늘기 시작한 것입니다. 가장 염려했던 대규모 밀집지역...  
188 횃불장학회 2020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69 2020-05-06
정부는 5월 6일자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대책을 완화했습니다. 코로나 확진 환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선포한 후 108일만 입니다. 주야로 수고하신 방역당국과 사력을 다해서 애쓰셨던 의료진들 덕택에...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