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거품가래 땐 폐부종·심장병
한쪽 눈만 장애 땐 뇌졸중
피부가 창백하면 빈혈 의심
피 섞인 소변은 전립선 염증
검정색 대변은 위출혈 전조
증상때 스스로 판단 말고
전문의 찾아 검사 받아야

◆ 2021 신년기획 건강 빅 모멘텀 ◆

질환은 갑자기 발생하지 않는다. 병원에 갈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기까지 우리 몸은 통증과 같은 각종 '신호'를 보낸다. 몸의 주인이 그것을 무시하거나 눈치를 채지 못했을 뿐이다. 의학전문 저술가이자 질병예방 전문가로 손꼽히는 미국 조앤 리브만-스미스 박사(바디사인 저자)는 "피부색, 모발, 기침과 재채기, 귀, 코, 손발톱, 목소리 등에는 수많은 질병의 단서가 숨어 있다. 몸이 보내는 신호를 무시하지 말고 '정상'으로 판명 나더라도 이상 징후가 보이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으라"고 조언한다. 예를 들어, 희거나 분홍색 거품의 가래가 나오면 폐부종이나 심장병일 가능성이 있다. 평소보다 소변에 거품이 많으면 당뇨로 인한 신장 합병증일 가능성이 있다.

얼굴색이나 몸의 변화와 관련해 주의할 점은 어디까지나 증상 참고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평소 몸에서 보내는 신호를 주의 깊게 관찰할 필요가 있지만 증상에 따라 다양한 질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증상이 발견됐을 때 스스로 판단하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 입=입 냄새의 약 85%는 입안에서 시작되며, 그 나머지 냄새는 위장과 호흡기관이 주원인이다. 만약 아침에 지독한 입 냄새가 난다면 건조한 입의 신호일 수 있으며, 어떤 약물을 복용하거나 특정 질환을 앓고 있을 때도 악취가 생길 수 있다. 입에서 달콤한 냄새나 과일 냄새, 달콤한 화학약품 또는 아세톤 냄새가 나면 당뇨병이 있고 혈당이 통제되지 않아 위험 수준에 달했다는 경고 신호일 수 있다. 입에서 소변이나 암모니아 냄새가 나면 신장질환이나 만성 신부전증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 눈=한쪽 눈에만 시야 장애가 생긴다면 이는 뇌졸중 전조증상일 가능성이 크다. 이를 단순한 안과 질환이라고 여겨 지나치면 뇌졸중을 조기에 치료할 기회를 놓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눈자위가 노란색을 띠면 간질환이나 담도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눈의 수정체가 흐려져 눈동자 속이 희게 보이면 후천적 백내장일 가능성이 있다.

◆ 얼굴색=피부가 창백하면 빈혈일 가능성이 크다. 이때는 평소 입맛이 없고 속이 울렁거리는지, 몸이 나른하거나 쉽게 숨이 차는지 등 빈혈 증상을 함께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폐렴, 폐암, 천식 등 폐 기능이 떨어질 때도 안색이 창백해질 수 있다. 간 기능이 떨어지거나 담도질환이 있으면 황달과 같이 안색이 노란색을 띨 수 있고 평소와 다르게 얼굴이 붉어지면 혈액순환 장애를 의심해봐야 한다. 신장질환이 있을 경우 안면이 거무스름한 색을 띠는데 보통 피부가 얇은 눈 주위부터 나타나게 된다.

◆ 소변=소변은 신장에서 걸러져 나오는 수액으로 소변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관인 요로나 그 근처에 위치한 전립선에 염증이 생기면 혈뇨가 나올 수 있다. 따라서 소변에 피가 섞여서 나오면 요로나 전립선 염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평소보다 소변에 거품이 많으면 당뇨로 인한 신장 합병증일 가능성이 있다. 다만 변기 청소 후 세제가 남아 있거나 배뇨 때 낙차가 커도 거품이 만들어질 수 있기 때문에 구분해야 한다.

◆ 대변=대변이 검은색이면 위출혈을 의심해봐야 한다. 대변에 붉은 피가 섞여서 나오면 대장암으로 인한 출혈이나 항문 근처 치질 등을 의심해볼 수 있다. 정밀 진단을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위에서 출혈이 발생하면 각 기관을 거치면서 산화하게 되는데 이때 대변은 검은색을 띠게 된다. 대변이 초록색일 경우에는 식중독이나 급성 위염일 수 있다.

◆ 콧물=감기나 알레르기가 없는데도 맑은 점성 분비액이 코에서 계속 흘러나온다면 종양과 같은 심각한 질병을 의심해야 한다. 코 분비물이 진하고 지저분하다면 부비동염(축농증)일 수 있다. 특히 입 냄새가 심하고 발열이 있으면 축농증일 수 있다.

◆ 가래=희거나 분홍색 거품의 가래가 나오면 폐부종이나 심장병일 가능성이 있다. 폐부종이나 심장병에 걸리면 하지부종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다리가 부었는지도 함께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가래가 진한 황갈색이나 검은색이면 만성 기관지염, 기관지확장증, 폐암, 폐결핵 등을 의심해볼 수 있다. 무색 투명한 가래가 생길 경우 급성기관지염이나 천식일 가능성이 있다. 화농성의 반투명한 가래는 폐렴, 폐농양 증상이 있을 때 나타난다.

◆ 손톱=손톱이 흰색이라면 만성 간염이나 영양결핍, 노란색이면 황달이나 폐질환일 가능성이 크다. 진균종 등 곰팡이에 감염되면 손톱이 검은색을 띨 수 있다. 손톱 밑 반달 모양은 소화기관의 건강함을 나타내는 척도로 반달이 작아지면 변비를 의심해봐야 한다.

◆ 풀리지 않는 피로=피로는 모든 질병의 전조 증상이다. 피로가 원인인 질병으로는 △혈액중 적혈구가 부족한 빈혈 △간염·결핵·암 등 내 몸을 갉아먹는 소모성 질환 △아토피, 루푸스, 류머티즘 등 자가면역질환 △심혈관질환 △만성 폐·간·신장질환 △호르몬이상 질환 △대사장애이상 질환 △우울증 △만성피로증후군 등이 있다.

◆ 갑자기 눈앞이 깜깜하고 보이지 않음=뇌졸중 전조인 전형적인 미니뇌졸중의 증상이다. 미니뇌졸중이 나타나면 3개월 안에 실제 뇌졸중이 발생하며, 뇌졸중을 겪었던 환자의 40%가 뇌졸중 이전에 미니뇌졸중을 경험한다. 미니뇌졸중은 △갑작스러운 한쪽 팔다리 또는 얼굴에 마비 또는 감각이상 증상 △갑작스러운 의식장애 혹은 언어장애 △시야장애 △보행장애 또는 어지럼이나 균형잡기 장애 △원인이 설명되지 않는 갑작스러운 심한 두통 등과 같이 뇌졸중 5대 증상과 유사하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0106040301272

조회 수 :
103
등록일 :
2021.01.11
06:59:05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1910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920 빈속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6 new 불씨 1 2021-01-26
빈속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6 기사입력 2021.01.25. 오후 7:31               흔히 아침 대용으로 먹게 되는 음식 중 빈속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들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빈속에 먹으면 몸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음식들이 있다. 흔히 아침 대용...  
1919 눈의 피로회복을 위한 운동법 6 불씨 10 2021-01-25
눈의 피로회복을 위한 운동법 6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9. 16:09 댓글 1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eafstock iPNG/gettyimagesbank] 장시간 컴퓨터로 작업하거나 운전하고 나면...  
1918 껄껄 웃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면? 불씨 19 2021-01-24
껄껄 웃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8. 20:30 댓글 6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감정을 적절한 방식으로 솔직하게 표현해야 아프지 않고 건...  
1917 노안 막는 생활습관 4 불씨 28 2021-01-23
노안 막는 생활습관 4 기사입력 2021.01.22. 오전 7:00               노안을 막는 생활습관에는 스마트폰과 눈 사이 거리를 30cm로 유지하고 실내 가습과 환기를 자주 하는 것 등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노안이 발병하는 시기가 갈수록 앞당겨지고 있...  
1916 칫솔에도 세균 '득실'.. 쉽게 소독하는 법 불씨 38 2021-01-22
칫솔에도 세균 '득실'.. 쉽게 소독하는 법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21. 11:21 수정 2021. 01. 21. 11:3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식초를 이용해 주기적으로 칫솔을 소...  
1915 아침 샤워 전 보세요.. 잘못된 샤워 상식 8 불씨 48 2021-01-21
아침 샤워 전 보세요.. 잘못된 샤워 상식 8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9. 08:30 수정 2021. 01. 19. 09:27 댓글 1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잘못된 샤워 습관을 지속해서 가지...  
1914 '남자에게 참 좋은' 아연·셀레늄 어디에 많이 들었나 불씨 58 2021-01-20
'남자에게 참 좋은' 아연·셀레늄 어디에 많이 들었나 기사입력 2021.01.19. 오후 10:01              아연은 굴, 게, 새우 등에 많이 들어 있다./클립아트코리아   남성에게 좋은 음식이 정말 따로 있을까? 대표적인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에 도움이 ...  
1913 새해 맞이 '셀프 디톡스' 방법 4 불씨 65 2021-01-19
새해 맞이 '셀프 디톡스' 방법 4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06. 17:00 수정 2021. 01. 06. 17:04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하는 것은 체내 림프...  
1912 오래 앉아있으면 안되는 이유 11 불씨 75 2021-01-18
오래 앉아있으면 안되는 이유 11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04. 12: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olostock/gettyimagesbank] TV 광고에 서서 일할 수 있는 책상이 등장했다....  
1911 은퇴이후 건강하게 사는 법 13 불씨 83 2021-01-17
은퇴이후 건강하게 사는 법 13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5. 13:01 댓글 0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Viktoriia Hnatiuk/gettyimagesbank]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는 1955~1963년 사이에 태어난 ...  
1910 하루 1분..아침에 하면 좋은 운동 5 불씨 92 2021-01-16
하루 1분..아침에 하면 좋은 운동 5 문세영 입력 2021. 01. 15. 17:52 수정 2021. 01. 15. 17:55 댓글 332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나무자세. dikushin/gettyimagesbank] 아침형 인간이 아닌 이...  
1909 혼돈의 세상..소소한 즐거움 찾는 법 5 불씨 102 2021-01-14
혼돈의 세상..소소한 즐거움 찾는 법 5 권순일 입력 2021. 01. 04. 08:14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908 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불씨 101 2021-01-13
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2. 17: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Nattakorn Maneerat/gettyimagesbank] 아무리 바빠도 1분 정도 여유시간은 가능하다....  
1907 체온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줄어.. 털모자 꼭 챙기세요 불씨 102 2021-01-12
체온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줄어.. 털모자 꼭 챙기세요 철중 의학전문기자 입력 2021. 01. 07. 03:00 수정 2021. 01. 08. 17:07 댓글 23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강추위 이기는 건강 관리법   전국에 한파(寒波)가...  
»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불씨 103 2021-01-11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거품가래 땐 폐부종·심장병 한쪽 눈만 장애 땐 뇌졸중 피부가 창...  
1905 건강한 1년을 만드는 작은 실천 9 불씨 97 2021-01-10
건강한 1년을 만드는 작은 실천 9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06. 13: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FeelPic/gettyimagesbank] 코로나 19가 여전히 기승을 떨친다. 지구촌 각국...  
1904 [건강] 아침밥 꼭 먹고 계단 걷기, 하루 3번씩 크게 웃으세요 불씨 99 2021-01-09
[건강] 아침밥 꼭 먹고 계단 걷기, 하루 3번씩 크게 웃으세요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장수의 지름길..7가지 식생활 습관   ◆ 2021 신년기획 건강 빅 모멘텀 ◆   [사진 = 게티...  
1903 소화불량 달고 사는 당신이 고쳐야 할 습관 5 불씨 92 2021-01-08
소화불량 달고 사는 당신이 고쳐야 할 습관 5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07. 08:30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잘못된 일상생활 속 습관으로 자신도 모르게 위에 부담을 주...  
1902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불씨 90 2021-01-07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김용 입력 2021. 01. 05. 10:51 댓글 199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생 감기 한 번 걸리지 않았는데.." 생명을 위협하...  
1901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불씨 91 2021-01-06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기사입력 2021.01.05. 오후 3:35 최종수정 2021.01.05. 오후 4:34   자 크기 변경하기인쇄하기 기 백신 승인·접종 아직 멀었는데 변이 코로나까지 등장해 초긴장 몸 지켜줄 최후의 방패 `면역력...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