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백신 승인·접종 아직 멀었는데
변이 코로나까지 등장해 초긴장

몸 지켜줄 최후의 방패 `면역력`
병원균·암세포 막아내는 역할

스트레스·피로가 면역력 해쳐
운동·건강한 식습관은 `필수`



◆ 2021 신년기획 건강 빅 모멘텀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2020년은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모든 것이 180도 바뀌었다. 초유의 감염병 사태로 모든 국민이 실내외를 막론하고 어디를 가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일상이 됐다. 이 때문에 '호모 마스쿠스(Homo Maskus)'라는 신조어가 생겼다. 손은 소독제와 비누로 자주 씻느라 피부염증에 노출되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계속되면서 우울감(코로나블루·CoronaBlue)이나 우울증(코로나블랙·CoronaBlack)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경제·사회 전반에 걸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해 말 그대로 '잃어버린 1년'이었다.

 

2021년은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이뤄질 경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를 비롯해 영국, 미국,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바이러스 변이가 속출하는 변수가 남아 있다. 현재 접종 중인 백신의 효과가 없다는 증거가 아직 없지만 상황은 심상치 않다.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은 현재 유행하는 바이러스보다 70% 이상 빨라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키지 않고 방심하는 순간, 통제 불능의 상태로 빠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또한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이뤄져 집단면역이 형성되는 데 최소 반년 이상 걸릴 것으로 보여 2021년에도 코로나19와의 싸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코로나19 백신은 민간 개발 백신 4종이 모두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상태이지만 실제 개발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2021년은 지난해보다 희망 섞인 기대가 높지만 여전히 불안불안하다. 이런 점에서 우리 몸이 믿고 의지할 건강의 방패는 '면역력(免疫力)'이다. 물론 마스크 착용, 자주 손 씻기, 거리 두기 등은 필수다. 어떤 사람은 감기나 독감, 코로나19에 걸렸어도 가볍게 앓고 지나가지만, 어떤 사람은 중증으로 진행돼 갖은 고생을 하게 된다. 왜 그럴까? 해답은 바로 '면역력'에 있다.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주목받는 '셀프 메디케이션(Self Medication)'도 면역력과 관련이 깊다. 이는 가벼운 질환 및 만성 질환을 예방 또는 치료하기 위해 의사 처방전 없이 구입 가능한 일반의약품이나 의약외품, 건강기능식품 등을 스스로 구입해 자체 처방하는 것을 뜻한다. 당장은 큰 질병에 걸리지 않았지만 노후에 질병을 달고 살기 싫어 미리미리 건강을 챙기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신조어다. 백신 접종이나 치료제 없는 상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완치가 되는 이유는 대증(對症)요법 혹은 '자가 면역'의 힘 덕분이다. 코로나19 확진자는 겉으로 드러난 증상에 대한 대증요법과 함께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항바이러스제 및 단백질 분해효소 억제제를 쓴다. 이는 환자 스스로 바이러스를 이겨낼 때까지 증상을 완화시키는 방법으로 대응에 한계를 지니고 있다. 결국 몸의 면역력이 뒷받침돼야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다.

면역력은 외부에서 들어온 병원균에 저항하는 힘이다. 우리 주변에는 바이러스나 세균, 곰팡이 등 질병을 일으키는 수많은 병원체가 공기 중에 떠돌아 다니고 있고, 암세포들이 하루에도 수없이 몸속에서 생겨나고 있다. 하지만 우리 몸은 '면역'이라는 방어시스템을 갖추고 암세포 및 병원균을 물리치고 있다. 이지용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감염내과 과장은 "면역력이 떨어지면 바이러스 질환에 노출되기 쉬워 감염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면역력의 상태는 어떻게 점검할 수 있을까. 체온은 면역력을 드러내는 대표적인 지표다. 일반적으로 체온이 1도 떨어질 때마다 면역력은 30%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의 정상 체온이 36.5도임을 감안하면 면역력 상태를 어느 정도 추정할 수 있다. 체온이 36~37도 정도면 몸이 따뜻해 혈액순환이 잘되지만 면역력이 약하면 저체온에 냉증이 있다. 저체온은 림프구도 줄어들고 혈액순환도 잘 안 돼 얼굴에 기미나 잡티가 많아 보인다. 이지용 양지병원 과장은 "호흡 시 섞여 있는 잡음이나 불규칙한 심장 박동, 짙은 색깔이나 악취를 띤 대변 등도 면역력 저하를 드러내는 신호이며 혓바닥에 설태가 끼거나 혓바닥 겉면의 색깔이 거무튀튀하게 변했을 때, 감각기관이 갑작스럽게 둔화됐을 때 면역력 저하를 의심해볼 수 있다"고 설명한다. 면역학의 최고 전문가인 일본의 아보 도오루 박사는 "면역이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면 감기나 암, 그 밖의 질환에 걸리기 쉽다"고 설명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 폐렴, 기관지염, 담낭염, 방광염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천식과 아토피 등의 알레르기 질환, 크론병, 류머티즘 등의 자기면역질환에도 노출될 위험이 있다. 암 발생률도 높아진다.

최근 들어 'NK세포 활성도 검사'를 통해 NK세포의 면역력을 확인하고 있다. NK세포 활성도는 혈액 내에 존재하는 NK세포를 인위적으로 활성화시킨 후 분비되는 인터페론 감마의 양을 효소면역분석법(ELISA)의 원리를 이용해 정량화하는 검사다. 수치가 500pg/㎖ 미만일 때 암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암검진을 해보는 것이 권유되고, 면역력 관리의 필요성이 시사된다.

 


스트레스·식단 관리로 면역력 키워야…과도한 운동은 금물



면역력이 떨어지는 또 다른 원인 중 하나는 스트레스다. 스트레스로 인해 교감신경이 활성화되는 시간이 많아지면 면역체계가 억제된다. 스트레스는 대사기능을 수축시켜 다른 신진대사기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평소 스트레스는 금물이다. 직장인들은 가능한 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을 줄여나가고 평소 업무량을 줄여나가며 조절해야 한다.

이와 함께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어 현재 상황에서 심하게 운동을 하면 오히려 악영향을 줄 수 있다. 이때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푹 쉬는 것이 좋다. 수면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 피로가 해소되지 않아 면역력 저하에 영향을 준다. 적절한 운동은 면역력을 증진시키기 위한 필수 요소다. 운동을 하면 근육에서 면역력을 조절하는 물질들이 분비돼 면역기능을 촉진시킨다.

오수연 차움 면역증강클리닉 교수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 영양은 잘 챙기는데 운동을 중단했다는 환자가 많다"며 "면역력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홈트레이닝 등 안전한 운동법을 찾아 꾸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미영 한림대 한강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운동은 면역세포와 림프액의 흐름을 활발하게 한다.

면역력은 스트레스나 피로가 쌓이지 않도록 하는 것과 함께 식습관도 중요하다. 면역력 증가를 위해 비타민C, 식이섬유가 풍부한 과일 및 채소나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버섯류 등을 자주 섭취하면 면역력 증가에 도움이 된다. 면역력을 키우는 식이요법의 기본은 색색의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라는 얘기다. 김형미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하루에 5가지 색상의 채소를 섭취하고, 쌀밥 대신 잡곡밥을, 과일주스보다는 생과일을 먹는 등의 올바른 식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준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면역력은 바이러스로부터 우리 몸을 지켜주는 인체 방어시스템"이라며 "면역력을 높이려면 △충분한 수면 △개인위생 △균형 잡힌 식사 △가벼운 운동 △일정한 체온 유지 △긍정적인 사고 △충분한 수분 섭취 등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 네이버 메인에서 '매일경제'를 받아보세요
▶ 궁금한 제조과정 영상으로 보세요. '이렇게 만들죠'
▶ 아파트 살까 청약할까. 여기서 확인하세요. '매부리tv'

[ⓒ 매일경제 & mk.co.kr]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09&aid=0004728203

조회 수 :
91
등록일 :
2021.01.06
06:40:57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19100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920 빈속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6 new 불씨 1 2021-01-26
빈속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6 기사입력 2021.01.25. 오후 7:31               흔히 아침 대용으로 먹게 되는 음식 중 빈속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들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빈속에 먹으면 몸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음식들이 있다. 흔히 아침 대용...  
1919 눈의 피로회복을 위한 운동법 6 불씨 10 2021-01-25
눈의 피로회복을 위한 운동법 6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9. 16:09 댓글 1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eafstock iPNG/gettyimagesbank] 장시간 컴퓨터로 작업하거나 운전하고 나면...  
1918 껄껄 웃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면? 불씨 19 2021-01-24
껄껄 웃고 싶은데,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8. 20:30 댓글 6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감정을 적절한 방식으로 솔직하게 표현해야 아프지 않고 건...  
1917 노안 막는 생활습관 4 불씨 28 2021-01-23
노안 막는 생활습관 4 기사입력 2021.01.22. 오전 7:00               노안을 막는 생활습관에는 스마트폰과 눈 사이 거리를 30cm로 유지하고 실내 가습과 환기를 자주 하는 것 등이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노안이 발병하는 시기가 갈수록 앞당겨지고 있...  
1916 칫솔에도 세균 '득실'.. 쉽게 소독하는 법 불씨 38 2021-01-22
칫솔에도 세균 '득실'.. 쉽게 소독하는 법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21. 11:21 수정 2021. 01. 21. 11:3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식초를 이용해 주기적으로 칫솔을 소...  
1915 아침 샤워 전 보세요.. 잘못된 샤워 상식 8 불씨 48 2021-01-21
아침 샤워 전 보세요.. 잘못된 샤워 상식 8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9. 08:30 수정 2021. 01. 19. 09:27 댓글 1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잘못된 샤워 습관을 지속해서 가지...  
1914 '남자에게 참 좋은' 아연·셀레늄 어디에 많이 들었나 불씨 58 2021-01-20
'남자에게 참 좋은' 아연·셀레늄 어디에 많이 들었나 기사입력 2021.01.19. 오후 10:01              아연은 굴, 게, 새우 등에 많이 들어 있다./클립아트코리아   남성에게 좋은 음식이 정말 따로 있을까? 대표적인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분비에 도움이 ...  
1913 새해 맞이 '셀프 디톡스' 방법 4 불씨 65 2021-01-19
새해 맞이 '셀프 디톡스' 방법 4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06. 17:00 수정 2021. 01. 06. 17:04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하는 것은 체내 림프...  
1912 오래 앉아있으면 안되는 이유 11 불씨 75 2021-01-18
오래 앉아있으면 안되는 이유 11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04. 12: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olostock/gettyimagesbank] TV 광고에 서서 일할 수 있는 책상이 등장했다....  
1911 은퇴이후 건강하게 사는 법 13 불씨 83 2021-01-17
은퇴이후 건강하게 사는 법 13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5. 13:01 댓글 0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Viktoriia Hnatiuk/gettyimagesbank]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는 1955~1963년 사이에 태어난 ...  
1910 하루 1분..아침에 하면 좋은 운동 5 불씨 92 2021-01-16
하루 1분..아침에 하면 좋은 운동 5 문세영 입력 2021. 01. 15. 17:52 수정 2021. 01. 15. 17:55 댓글 332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나무자세. dikushin/gettyimagesbank] 아침형 인간이 아닌 이...  
1909 혼돈의 세상..소소한 즐거움 찾는 법 5 불씨 102 2021-01-14
혼돈의 세상..소소한 즐거움 찾는 법 5 권순일 입력 2021. 01. 04. 08:14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908 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불씨 101 2021-01-13
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2. 17: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Nattakorn Maneerat/gettyimagesbank] 아무리 바빠도 1분 정도 여유시간은 가능하다....  
1907 체온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줄어.. 털모자 꼭 챙기세요 불씨 102 2021-01-12
체온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줄어.. 털모자 꼭 챙기세요 철중 의학전문기자 입력 2021. 01. 07. 03:00 수정 2021. 01. 08. 17:07 댓글 23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강추위 이기는 건강 관리법   전국에 한파(寒波)가...  
1906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불씨 103 2021-01-11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거품가래 땐 폐부종·심장병 한쪽 눈만 장애 땐 뇌졸중 피부가 창...  
1905 건강한 1년을 만드는 작은 실천 9 불씨 97 2021-01-10
건강한 1년을 만드는 작은 실천 9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06. 13: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FeelPic/gettyimagesbank] 코로나 19가 여전히 기승을 떨친다. 지구촌 각국...  
1904 [건강] 아침밥 꼭 먹고 계단 걷기, 하루 3번씩 크게 웃으세요 불씨 99 2021-01-09
[건강] 아침밥 꼭 먹고 계단 걷기, 하루 3번씩 크게 웃으세요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장수의 지름길..7가지 식생활 습관   ◆ 2021 신년기획 건강 빅 모멘텀 ◆   [사진 = 게티...  
1903 소화불량 달고 사는 당신이 고쳐야 할 습관 5 불씨 92 2021-01-08
소화불량 달고 사는 당신이 고쳐야 할 습관 5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07. 08:30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잘못된 일상생활 속 습관으로 자신도 모르게 위에 부담을 주...  
1902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불씨 90 2021-01-07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김용 입력 2021. 01. 05. 10:51 댓글 199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생 감기 한 번 걸리지 않았는데.." 생명을 위협하...  
»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불씨 91 2021-01-06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기사입력 2021.01.05. 오후 3:35 최종수정 2021.01.05. 오후 4:34   자 크기 변경하기인쇄하기 기 백신 승인·접종 아직 멀었는데 변이 코로나까지 등장해 초긴장 몸 지켜줄 최후의 방패 `면역력...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