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김용 입력 2021. 01. 05. 10:51 댓글 199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생 감기 한 번 걸리지 않았는데.."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은 갑자기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평소 건강을 자신하던 사람이 돌연사로 허망하게 세상을 떠나는 경우가 있다. 시간을 다투는 응급질환도 징후가 있기 마련이다. 초기 증상을 알아두면 본인은 물론 가족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토대로 빨리 병원에 가야 할 증상들을 알아보자.

1) "잠을 잘 못 잤나.." 팔, 목의 통증

이른 아침 왼쪽 팔, 목, 턱 등 배꼽 위에서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이 때 숙면을 하지 못한 탓으로 여기고 다시 누우면 큰일 난다. 돌연사의 원인이 되는 급성 심근경색일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급성 심근경색은 쥐어짜는 듯한 가슴통증이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왼쪽 팔, 목, 턱 등에도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를 방사통이라고 한다. 병원을 찾아 원인을 찾는 게 좋다.

2) "오타가 자꾸 나네.." 자판 누르기가 힘든 경우

평소에는 능숙하던 문자나 SNS의 자판 누르기가 어려운 경우가 있다. 잦은 오타로 문장 구성이 힘들 수 있다. 물건을 잡으려고 할 때 정확하게 잡지 못하고 자꾸 빗나가는 경우도 있다. 이는 몸의 평형을 담당하는 소뇌와 주위의 뇌간에 혈액공급이 부족할 때 올 수 있다. 뇌졸중의 의심 증상이므로 의사와 상담하는 게 좋다.

3) "급체인가? 소화제 찾아라!"

급성 심근경색 환자는 속이 답답한 증상을 느끼고 극도로 불안해하며 안절부절하는 경우가 있다. 본인의 가슴 가운데를 주먹으로 두드리기도 한다. 심장의 수축기 기능이 감소되어, 얼굴이 창백하고 땀이 나며 손발이 차가울 수 있다. 지레짐작으로 체했다고 약만 찾지 말고 병원을 찾는 게 좋다.

4) "편도가 부었나?" 음식 삼키기가 힘들 경우

두통이 생기고 음식 삼키기가 힘들 경우 평소 자주 앓던 편도염으로 생각하고 감기약을 찾는 사람이 있다. 음식은 물론 물조차 삼키기 힘들면 뇌졸중의 증상인 연하곤란을 의심해야 한다. 사래가 곧잘 들게 되어 삼킨 음식물이 기관지로 들어가 흡인성 폐렴이 발생할 수 있다. 이는 뇌졸중 환자가 사망하는 주요 원인이므로 응급조치가 필요하다.

5) 두통과 구토.. "약만 찾지 마세요"

뇌졸중 환자의 첫 증상으로 심한 두통과 반복적인 구토가 나타날 수 있다. "약 먹고 쉬면 낫겠지.."라는 생각은 위험할 수 있다. 이는 뇌압이 높아져서 발생하는 것으로 뇌출혈에 많이 나타나는 증상이다. 특히 동맥류가 터질 때 발생하는 두통은 망치로 머리를 세게 때리는 듯 격렬한 두통이 갑자기 발생한다.

뇌졸중은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거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뇌졸중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그냥 무심히 지나치지 말고 즉시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무엇보다 119에 즉시 신고하는 것이 중요하다. 119 이송은 차안에서 응급처치를 받을 수 있고 전문 의료기관으로 연결하는 장점이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0105105146126

조회 수 :
91
등록일 :
2021.01.07
07:02:36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1910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912 오래 앉아있으면 안되는 이유 11 불씨 97 2021-01-18
오래 앉아있으면 안되는 이유 11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04. 12: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olostock/gettyimagesbank] TV 광고에 서서 일할 수 있는 책상이 등장했다....  
1911 은퇴이후 건강하게 사는 법 13 불씨 94 2021-01-17
은퇴이후 건강하게 사는 법 13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5. 13:01 댓글 0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Viktoriia Hnatiuk/gettyimagesbank] 한국의 베이비붐 세대는 1955~1963년 사이에 태어난 ...  
1910 하루 1분..아침에 하면 좋은 운동 5 불씨 95 2021-01-16
하루 1분..아침에 하면 좋은 운동 5 문세영 입력 2021. 01. 15. 17:52 수정 2021. 01. 15. 17:55 댓글 332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나무자세. dikushin/gettyimagesbank] 아침형 인간이 아닌 이...  
1909 혼돈의 세상..소소한 즐거움 찾는 법 5 불씨 104 2021-01-14
혼돈의 세상..소소한 즐거움 찾는 법 5 권순일 입력 2021. 01. 04. 08:14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908 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불씨 104 2021-01-13
건강에 유익한 1분 습관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12. 17: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Nattakorn Maneerat/gettyimagesbank] 아무리 바빠도 1분 정도 여유시간은 가능하다....  
1907 체온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줄어.. 털모자 꼭 챙기세요 불씨 104 2021-01-12
체온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줄어.. 털모자 꼭 챙기세요 철중 의학전문기자 입력 2021. 01. 07. 03:00 수정 2021. 01. 08. 17:07 댓글 23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강추위 이기는 건강 관리법   전국에 한파(寒波)가...  
1906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불씨 105 2021-01-11
[건강] 몸이 보내는 건강 적신호 '바디사인', 입에서 소변냄새? 혹시 신장에 문제가..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거품가래 땐 폐부종·심장병 한쪽 눈만 장애 땐 뇌졸중 피부가 창...  
1905 건강한 1년을 만드는 작은 실천 9 불씨 99 2021-01-10
건강한 1년을 만드는 작은 실천 9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1. 06. 13:01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FeelPic/gettyimagesbank] 코로나 19가 여전히 기승을 떨친다. 지구촌 각국...  
1904 [건강] 아침밥 꼭 먹고 계단 걷기, 하루 3번씩 크게 웃으세요 불씨 100 2021-01-09
[건강] 아침밥 꼭 먹고 계단 걷기, 하루 3번씩 크게 웃으세요 이병문 입력 2021. 01. 06. 04:03 댓글 0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장수의 지름길..7가지 식생활 습관   ◆ 2021 신년기획 건강 빅 모멘텀 ◆   [사진 = 게티...  
1903 소화불량 달고 사는 당신이 고쳐야 할 습관 5 불씨 93 2021-01-08
소화불량 달고 사는 당신이 고쳐야 할 습관 5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07. 08:30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잘못된 일상생활 속 습관으로 자신도 모르게 위에 부담을 주...  
»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불씨 91 2021-01-07
쉬면 낫겠지..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할 증상들 김용 입력 2021. 01. 05. 10:51 댓글 199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생 감기 한 번 걸리지 않았는데.." 생명을 위협하...  
1901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불씨 95 2021-01-06
"백신올때까지 셀프방패로"…내몸속 `면역력` 높이는 7가지 방법  기사입력 2021.01.05. 오후 3:35 최종수정 2021.01.05. 오후 4:34   자 크기 변경하기인쇄하기 기 백신 승인·접종 아직 멀었는데 변이 코로나까지 등장해 초긴장 몸 지켜줄 최후의 방패 `면역력...  
1900 코로나 피하려면 반드시 고쳐야 할 일상 습관 4가지 불씨 92 2021-01-05
코로나 피하려면 반드시 고쳐야 할 일상 습관 4가지 이선영 객원기자 입력 2021. 01. 04. 13:20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코로나 바이러스 달라붙은 물건 만져도 감염가능성 有 (시사...  
1899 코로나 극복의 해..2021년 건강하게 지내는 팁 5 불씨 101 2021-01-04
코로나 극복의 해..2021년 건강하게 지내는 팁 5 권순일 입력 2021. 01. 03. 13:02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ronniechua/gettyimagesbank]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898 5가지 건강 습관 지키면, 10년은 더 팔팔하게 산다 불씨 102 2021-01-03
5가지 건강 습관 지키면, 10년은 더 팔팔하게 산다 권선미 입력 2021. 01. 02. 00:22 댓글 624개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습관과 건강 수명 상관관계 현재 생활이 20년 후 건강 좌우 최소 3주 매일 반복해야 습관 돼 '스쿼...  
1897 추운 겨울, 소화불량이 잘 생기는 이유 불씨 104 2021-01-02
추운 겨울, 소화불량이 잘 생기는 이유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01. 05:30 댓글 0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우리 몸이 과도한 추위에 노출된 경우, 일시적으로 위장 기능이 저하돼 소화불량...  
1896 '홈트' 황금 시간대는 언제? 불씨 107 2021-01-01
'홈트' 황금 시간대는 언제?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 12. 17. 16:36 수정 2020. 12. 17. 16:40 댓글 1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목적에 따라 운동 효율성이 높은 시간대가 다르다./...  
1895 척추 튼튼하게 하는 생활 속 자세는? 불씨 107 2020-12-31
척추 튼튼하게 하는 생활 속 자세는? 기사입력 2020.12.29. 오전 11:26              앉아서 독서할 때는 머리는 정면을 본 자세에서 가슴 정도 높이에 책을 두고 보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삶을 위해선 척추가 튼튼해야 한다. 특히 나이...  
1894 스트레스에 대해 알아야 할 3가지 불씨 106 2020-12-30
스트레스에 대해 알아야 할 3가지 권순일 입력 2020. 12. 20. 15:06     [사진=kieferpix/gettyimagesbank]     스트레스를 잘 이기려면 개인의 지각이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대처하는 기술이 부족하면 스트레스에 대한 취약성이 높아지지만, 대처 능력이 뛰어...  
1893 당장 병원에 가야 할 증상 5 불씨 108 2020-12-29
당장 병원에 가야 할 증상 5 이용재 입력 2020. 12. 28. 16:01 댓글 524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IM3_014/gettyimagesbank] 몸이 평소와 다르다. 예를 들어 오른팔은 괜찮은데, 왼팔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