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광복의 달에 돌아본 1952년 서유럽

 

2일 일본 정부는 우리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의 파도가 험악해지고 있는 이때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일관계의 고삐를 당기고 있는 형국입니다. 한없이 답답해지는 마음은 해외 동포라고 예외는 아닙니다.

 

우리 모임의 미국 중부지역회장인 이 계송님이 보내온 글을 소개합니다.

 

2차 대전 후 서유럽국가들은 자신들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몹시 불안했다. 나치와 파시스트 경험을 가진 직후였기 때문이다. 소련 공산당은 소위 ‘철의 장막’을 치고 동독을 비롯하여 동유럽을 휩쓸고 있었다. 동독은 ‘계획된 사회주의 건설’이라고 하는 새로운 경제정책을 채택한다. 전승국 미국의 해리 트루먼 대통령이 이에 대한 견제에 나선다. 1949년 NATO를 창립하고, 서독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게 된다. 
 

‘1952년’은 ‘서유럽’의 운명을 갈랐습니다. 당시 서유럽은 반공, 경제연합, 군사동맹으로 뭉치고 있었다. 스탈린은 이를 와해시키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인다.

 

영국의 역사가 Ian Kershaw가 최근 발간한 저서 <The Lure of Western Europe>을 통해서 당시의 상황을 새롭게 조명했다. 스탈린은 서유럽 동맹의 와해 수단으로 서독을 대안 노선으로 설정하고 독일을 나누어 점령하고 있던 강대국(미국, 프랑스, 영국)에게 의외의 평화안을 내놓는다.

 

‘중립국 통일 독일’을 제의한 것이다. 자유선거를 실시할 수 있고, 독자적 군대를 가질 수 있다는 제안도 이어진다.” “스탈린의 제안에 다수의 서독국민도 찬성한다. 하지만 이를 반대한 정치인이 있었다. 당시 서독 수상 아데나워였다.

 

1952년 상황으로 보아 스탈린이 언급한 ‘선거’란 속임수이고, 선전용 제안으로 본 것이다. 당시 서독은 수년간 경제적으로 유래 없는 호황을 누리고 있었고, 동독 경제는 이보다 훨씬 뒤져있었다.  “아데나워와 그의 동료들은 소련의 직접적인 영향력을 받는 독일이 된다면, 서독의 새로운 민주주의는 틀림없이 깨질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서독의 생존은 오로지 서방 국가들과 협력하는 길이라고 판단한 그는 스탈린의 통일 독일의 제의를 즉각 거절한다."

 

영구분단이 될지라도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의 자유와 사유재산을 지키는 데 있음을 간파한 것이다. 그는 안보는 전승국 미국에게 맡기는 지역방위체 NATO를 지지하여, 오늘날 유럽의 경제적 번영과 복지의 초석을 이루고 결국 독일통일의 경제적 기반을 마련했다.


아데나워의 정치적 비전과 리더십은 위대하다. 그는 프랑스의 드골과 손을 잡는다. 당시 독일과 프랑스는 지금의 한일관계와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험악했다. 두 지도자는 과감히 과거사를 뒤로한다.

 

기념비적인 NATO가 유럽의 안보기구로서 확고한 위치를 갖게 되어 경제가 부흥된 것은 바로 이 두 지도자의 혜안과 결단력의 결과다.

 

북핵, 미중패권다툼, 한일경제전쟁, 불안한 한미동맹... 많은 국내외 동포들은 불안하다.

 

문재인 정부는 가슴만 뜨겁고, 머리로 공감할 수 있는 ‘어떻게’가 없다. 오늘의 한국을 만들어낸 우리 역시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좌표가 있으니 지금껏 지켜온 민주, 인권, 자유시장 경쟁 체제다. 지금으로서는 적어도 한미일 동맹 강화만이 중러북한의 위협을 막아내는 유일한 방안이요, 지속적인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추구하는 길이라고 본다. 
 

새삼 1952년 서유럽의 운명을 바꾼 아데나워 수상의 얘기를 꺼낸 이유이다.
              
이상이 보내온 글의 요지입니다. (원문은 www.worldKorea'n 에 게재됨)

 

역사는 거울입니다. 지금의 우리는 외로워 보입니다.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대동단결하여 안팎으로 몰려오는 시련을 지혜로써 반드시 극복해서 새로운 광복을 맞이해야합니다. 
 

8월 한 달도 회원님들의 가정과 일터에 평강이 임하시기를 바랍니다.

  

 

 

                                                                                                                2019년 8월 6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감사합니다.(7/1~7/31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김진영(300,000), 이창후, 이시규, 나동식(200,000), 임동신 (200,000),  주)세종감정, 주)대안정공,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특별회비: 김재헌 (5,000,000)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박성은, 김민재, 김덕길, 이선철, 김이숙, 이용호, 송하규, 이규희.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이향옥,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박성자, 김영균, 김현숙, 서동환,

                       김청자, 선왕주, 최정남,  이민영, 서안나, 최상춘, 이근철, 박시원, 심재안, 최규열, 김수연, 임민영,

                       한지수, 강성운, 최상현, 임정은, 물망초모임, 김성철, 태영순, 곽명숙, 최종철, 이경희, 김예림,

                       한마음모임, 김민용, 박복님, 김동분, 배정민,  방기태, 방민석, 이지선, 정파진, 서명희, 이승호,

                       임금순, 최화숙, 조웅기, 장인송, 김종원, 강공성, 한윤경, 이호성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7월   10일 ;  유   선   진  님 (본회 부회장)       부   친    소   천
                   7월   28일 ;  김   종   원  님 (본회 회원, 원법무사 대표)  본인  소천

 

동참을 환영합니다.

 

                   7월   19일 ;  김   덕   길 님  (감정평가사)   임     동    신  님  추천
                   

축하합니다

                      7월  10일  ;  정    찬  경 님 (본회 부회장)  2019년 휴먼 아트 페스티벌
                                   콜라보 전시회에 작품 전시  (한국미술관 2층)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adenauer-dpa.jpg

 

 

profile
조회 수 :
2160
등록일 :
2019.08.06
10:20:12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4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 횃불장학회 2019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160 2019-08-06
광복의 달에 돌아본 1952년 서유럽 2일 일본 정부는 우리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의 파도가 험악해지고 있는 이때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일관계의 고삐를 당기고 있는 형국입니다. 한없이 답답해지는 마...  
178 (가칭)은평뉴타운 BL2-14도서관 정규직 직원 채용 공고 [1] file 횃불 320 2019-07-12
모집분야 및 인원, 접수방법 및 전형일정, 제출서류, 근무조건, 결격사유, 기타사항 은 첨부파일을 참조 하세요.      
177 횃불장학회 2019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27 2019-07-04
호국의 달 마지막 날 일어난 사건                             순국열사와 호국영령을 기리는 6월의 마지막 날, 분단과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 손을 잡았습니다. 휴전 협상 66년 만에 전쟁 당사국 3자가 깜짝 만나 세계의 이목을 집...  
176 횃불장학회 2019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44 2019-06-14
자랑스러운 우리의 젊은이들 웸블리 스타디움은 영국 런던에 있는 대형 축구경기장입니다. 상암 월드컵 경기장이 6만6천 명을 수용하는데 그곳은 9만 명 규모입니다. 2012년에는 FIFA 월드컵 결승전이 열렸던 곳이지만 영국의 비틀즈가 스타디움 공연을 최초로...  
175 횃불장학회 2019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67 2019-05-06
"법의 날" 유감 티끌로 가득한 인간 세상에 계절의 여왕 5월은 고맙게도 어김없이 찾아오고 봄꽃들이 다투어 피다가 져버린 산과 들은 눈부신 연초록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동안 회원님들의 일터와 가정에 문안드립니다. 지난 달 4월 25일은 국민의 준법정...  
174 횃불장학회 2019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62 2019-04-06
언론인의 자세 지난 4월 4일은 신문의 날이었습니다. 요즈음은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가 종이신문을 능가하는 추세입니다. 알려고 하는 정보는 넘쳐나고 있습니다. 매체마다 무한 속보경쟁에 목을 매답니다. 특히 소셜 미디어는 특별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독...  
173 횃불장학회 2019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174 2019-03-11
새봄을 맞으면서 우수가 지난 2월 22일 32차 총회가 열렸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참석하시어 자리를 빛내주신 회원님들과 여러 가지 사정으로 참석하시지 못했으나 전화 연락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금년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  
172 횃불장학회 2019년 초청장 file 횃불 2314 2019-02-08
모시는 글 새봄을 알리는 입춘도 지났습니다. 설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서른두 번째 맞는 돌잔치에 귀하를 모시고 져 합니다. 우리가 키웠던 꿈나무들과 새로운 꿈나무들도 함께 자리합니다. 오셔서 격려해 주시고 자리를 빛내 주시면 더 없이 감사하겠습니...  
171 횃불장학회 2019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185 2019-01-06
첫 마음 정채봉 1월1일 아침에 찬물로 세수하면서 먹은 첫 마음으로 1년을 산다면, 사랑하는 사이가 처음 눈을 맞던 날의 떨림으로 내내 계속된다면, 첫 출근하는 날, 신발 끈을 매면서 먹은 마음으로 직장 일을 한다면, 아팠다가 병이 나은 날의, 상쾌한 공기...  
170 횃불장학회 2018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023 2018-12-07
바다를 살리십시다. 우리가 타고 있는 세월의 마차는 어느 덧 12월의 문턱을 넘어섰습니다. 다사다난했던 2018년도 이렇게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몇 년 전 미국의 선장 찰스무어가 평소의 항로에서 벗어나 항해하다가 태평양에서 우연히 발견한 것은 거대한 쓰...  
169 횃불장학회 2018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874 2018-11-10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 살인적으로 뜨거웠던 불볕여름을 보내고 아름다운 가을이 돌아왔나 싶었는데 반갑지 않은 불청객 미세먼지가 찾아왔습니다. 미세먼지 전문가들은 먼지를 크게 우주먼지, 자연먼지, 인류가 발생시키는 먼지로 나눕니다. 우주와 자연먼지는...  
168 횃불장학회 2018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834 2018-10-08
자연의 역습(2) 지난 여름 살인적인 불볕더위를 경험하면서 예년 같은 가을이 과연 다시 올까 하고 걱정을 한 적이 있었는데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와주어 얼마나 고맙고 반가운지 모릅니다. 추석 명절은 잘 보내셨는지요? 금년에도 허리케인은 어김없이 세계에...  
167 횃불장학회 2018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743 2018-09-09
자연의 역습 아침저녁으로 시원한 기운이 정상적인 계절을 느끼게 합니다. 지난 8월 살인적인 불볕더위 속에서 얼마나 힘드셨습니까? 이런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지구촌 전체가 폭염에 시달리면서 가뭄, 산불, 바람이 인간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  
166 횃불장학회 2018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589 2018-08-07
양심이란 무엇인가? 일찍 끝난 장마 이후로 계속되는 더위가 매일 기록을 갈아치우더니 이달 들어 114년만의 폭염을 기록하면서 전국을 가마솥으로 몰아넣었습니다. 회원님들의 일터와 가정에 평강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보통 사람들에게 양심적인 사람이...  
165 김신일회원님의 작품이 시청앞 광장에 전시되었습니다. file 횃불 436 2018-07-20
날이 무덥습니다. 더위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우리 회원이신 김 신일작가의 작품이 서울 시청앞 광장에 전시되었습니다. 시청앞 광장은 우리 근현대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역사적인 광장입니다. 이곳에 "나, 우리, 지금, 여기,오늘, 역사" 라는 문자를 형...  
164 횃불장학회 2018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661 2018-07-07
세기의 대화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세계 최대 핵 강국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세계 최고의 은둔국가 김 정은 국방위원장이 만났습니다. 잠시 세계의 언론을 살펴보면 "과거를 덮고 출발 한다“ 미국의 C N N "몇 개월 전에는 ...  
163 횃불장학회 2018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558 2018-06-07
변화의 시작   6월 2일 미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는 공식적으로 6월 12일 싱가폴에서 북미회담이 열린다고 확인하였습니다. 이것으로 우여곡절 끝에 역사적인 회담이 열리게 되었고, 한반도 문제에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회담이 평화와 안정과 ...  
162 횃불장학회 2018년 5월 소식지입니다 [1] file 횃불 1568 2018-05-03
봄 맞 이 내가 원하는 우리 민족의 사업은 결코 세계를 무력으로 정복하거나 경제력으로 지배하려는 것이 아니다. 오직 사랑의 문화, 평화의 문화로 우리 스스로 잘 살고 인류 전체가 의좋게 즐겁게 살도록 하는 일을 하자는 것이다. 어느 민족도 일찍이 그런 ...  
161 횃불장학회 2018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547 2018-04-03
만남과 대화   한반도에 봄소식이 왔습니다. 꽁꽁 얼어붙었던 남북과 북미사이에 대화의 물꼬가 트인 것입니다. 매년 꽃소식은 남쪽에서 불어오지만 금년은 평창에서 불어왔습니다. 꽃샘추위도 대단합니다. 세계의 기상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정전회담 65년, ...  
160 횃불장학회 2018년 3월 소식지입니다 [1] file 횃불 1494 2018-03-12
새로운 각오   우수, 경칩도 지나간 주말 어느 새 봄은 우리 곁으로 찾아왔습니다. 세계를 감동 속으로 빨아들인 평창 동계 올림픽은 끝나고 한반도의 운명을 가름할 세기의 대화들이 줄지어 대기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회원님들의 가정과 일터에 주님의 평강...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