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언론인의 자세                                 

 

지난 4월 4일은 신문의 날이었습니다.
요즈음은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가 종이신문을 능가하는 추세입니다.
알려고 하는 정보는 넘쳐나고 있습니다. 매체마다 무한 속보경쟁에 목을 매답니다.
특히 소셜 미디어는 특별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독자들로 하여금 자기 관점에 부합하는 뉴스만 골라 보게 하고 전반적인 분야에는 시야를 좁게 만듭니다.
여기에 가짜 뉴스가 자리 잡게 되는 공간이 마련됩니다.

 

언론인으로 가장 요구되는 덕목은 신뢰성과 독립성입니다.
보도하는 사람의 최소한 의무는 사실 확인입니다.
거기에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을 더 하는 전문적인 과정이 필요합니다.
먼저 신뢰성이 있어야 독자들의 지지가 생깁니다. 
마치 유명 브랜드가 소비자의 사랑을 받는 것과 마찬가지 이치입니다.
좋은 자동차로 벤츠나 베엠베(BMW), 편안한 항공사로 아랍 에미레이트, 혁신적인 고객 기술로는 애플이나 삼성 같은 기업처럼 유명 브랜드는 나름대로 말할 수 없는 노력과 혁신으로 소비자에게 신뢰를 심어주고 대신 사랑을 받습니다.  

 

다음은 독립성인데 세계적인 언론 기관으로 인정받는 매체로 영국의 BBC가 있습니다. 그 까닭은 어떠한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보도를 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달 한국에 온 BBC의 취재 및 보도 총괄 본부장 조너선 먼로는 밝혔습니다.

무수한 속보와 가짜 뉴스 홍수 속에서도 “처음이 되기보다 정확하게 하는 것이 낫다”는 원칙을 지속적으로 고집해왔고 정치적인 간섭에서 독립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즉 모든 내용이 사실이며 정확하고 공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는 것이 언론인의 가장 큰 의무라고 말합니다.

불순한 의도를 갖고 그런 스토리를 즐기는 사람들을 겨냥한 돈벌이 수단은 안 되며 더구나 이를 활용해서 정치적인 이익을 획득해서는 더욱 안 된다고 했습니다. 언론의 가장 기본적인 원칙이지만 우리도 그런 원칙이 지켜지고 인정받는 풍토가 되어야겠습니다. 

 

언론의 존재 이유는 독자들로 하여금 올바른 판단을 하도록 객관적인 기사와 공평한 자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또한 판단 할 때마다 일관된 가치 기준이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어떤 권위가 이의를 제기해도 “진실성”에 의한 반박할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건강한 언론이 건강한 사회를 만듭니다.

 

갑작스러운 산불로 큰 피해를 당하신 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드립니다.
힘이 드시겠지만 용기를 잃지 마시고 다시 일어서시길 기원합니다.

  

 

 

                                                                                                                2019년 4월 6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감사합니다.(3/1~3/31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황이선(300,000), 최민주, 이정남, 김정수, 이화련(200,000), 김승환, 김 실, (주)인바스켓학원, 백태진,

                       김훈주, 임동호, 신성인, 박안복, (주)대안정공(700,000), 배성호, 강대동,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박성은, 김민재, 이선철, 김이숙,  이용호, 송하규, 이규희.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이향옥,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박성자, 이경희, 김영균, 서동환, 김청자,

                       선왕주, 최정남,  김예림, 서안나, 최상춘, 이근철, 박시원, 심재안, 최규열, 김수연, 임민영, 강성운,

                       최상현, 임정은, 물망초모임, 김현숙, 김성철(2월), 이민영, 태영순, 김민용, 한마음모임, 박복님,

                       김동분, 배정민,  방기태, 방민석, 이지선, 방근영, 정파진, 서명희, 이승호, 임금순, 최화숙, 조웅기,

                       장인송, 김종원, 강공성, 한윤경, 이호성, 

 

 

 

동참을 환영합니다.

 

                    3월   25일 ;  임  정  은 님 (국악인)      김    문  오 님  추천
                    3월   25일 ;  태  영  순 님 (국악인)  
    김    문  오 님  추천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263658_20120329164224_327_0001.jpg

 

 

 

 

 

 

 

 

 

 

 

 

 

 

 

 

 

 

 

profile
조회 수 :
2302
등록일 :
2019.04.06
10:20:12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576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84 횃불장학회 2020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63 2020-01-05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해는 지구촌에 수많은 사건 사고가 얼룩진 한해이었고   우리사회도 전반에 걸친 극심한 대립과 반목으로 어수선하고 경제도 어려웠습니다.   새해는 지난해와 달리 “함께 사는 사회” “활력이 넘치는 나라”가 되기를 마음 속...  
183 횃불장학회 2019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22 2019-12-05
동맹은 무엇인가? 주한 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논쟁이 뜨거운 이때 뉴욕타임스가 사설에서 “트럼프대통령의 터무니없는 요구는 미국의 신뢰를 의심케 하는 모욕이며 동맹을 돈으로만 바라보면 미국의 안보와 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  
182 횃불장학회 2019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54 2019-11-07
백성사랑과 포용 하늘 높고 독서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우리국사를 읽을 때마다 평양을 도읍으로 하고 만주벌판을 호령했던 고구려의 드높은 기상은 가슴을 벅차게 합니다. 특히 30만 대군으로 북방의 적 고구려를 치기 위하여 직접 쳐들어 온 당 태종을 패퇴...  
181 횃불장학회 2019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53 2019-10-06
중국의 정치지도자 선발제도 최근 서초동과 광화문에 대규모 군중집회가 있었습니다. 국가의 갈등과 분열이 깊어집니다. 양측이 세대결하는 일은 꼭 피해야합니다. 이럴 때일수록 갈등을 봉합하고 국론을 통합하는 경륜 있는 정치력이 지도층에 요구됩니다. 정...  
180 횃불장학회 2019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34 2019-09-07
미국의 대학입학제도와 우리 자녀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고 고소득 일자리를 물려주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한다. 연줄을 통해 알음알음 서로의 자녀에게 인턴 기회를 준다. 집값을 떨어뜨릴 만한 부동산 정책에 거세게 저항한다. 자신의 현재 지위는 전적으로 ...  
179 횃불장학회 2019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18 2019-08-06
광복의 달에 돌아본 1952년 서유럽 2일 일본 정부는 우리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의 파도가 험악해지고 있는 이때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일관계의 고삐를 당기고 있는 형국입니다. 한없이 답답해지는 마...  
178 (가칭)은평뉴타운 BL2-14도서관 정규직 직원 채용 공고 [1] file 횃불 475 2019-07-12
모집분야 및 인원, 접수방법 및 전형일정, 제출서류, 근무조건, 결격사유, 기타사항 은 첨부파일을 참조 하세요.      
177 횃불장학회 2019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05 2019-07-04
호국의 달 마지막 날 일어난 사건                             순국열사와 호국영령을 기리는 6월의 마지막 날, 분단과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 손을 잡았습니다. 휴전 협상 66년 만에 전쟁 당사국 3자가 깜짝 만나 세계의 이목을 집...  
176 횃불장학회 2019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05 2019-06-14
자랑스러운 우리의 젊은이들 웸블리 스타디움은 영국 런던에 있는 대형 축구경기장입니다. 상암 월드컵 경기장이 6만6천 명을 수용하는데 그곳은 9만 명 규모입니다. 2012년에는 FIFA 월드컵 결승전이 열렸던 곳이지만 영국의 비틀즈가 스타디움 공연을 최초로...  
175 횃불장학회 2019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06 2019-05-06
"법의 날" 유감 티끌로 가득한 인간 세상에 계절의 여왕 5월은 고맙게도 어김없이 찾아오고 봄꽃들이 다투어 피다가 져버린 산과 들은 눈부신 연초록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동안 회원님들의 일터와 가정에 문안드립니다. 지난 달 4월 25일은 국민의 준법정...  
» 횃불장학회 2019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02 2019-04-06
언론인의 자세 지난 4월 4일은 신문의 날이었습니다. 요즈음은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가 종이신문을 능가하는 추세입니다. 알려고 하는 정보는 넘쳐나고 있습니다. 매체마다 무한 속보경쟁에 목을 매답니다. 특히 소셜 미디어는 특별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독...  
173 횃불장학회 2019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20 2019-03-11
새봄을 맞으면서 우수가 지난 2월 22일 32차 총회가 열렸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참석하시어 자리를 빛내주신 회원님들과 여러 가지 사정으로 참석하시지 못했으나 전화 연락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금년은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  
172 횃불장학회 2019년 초청장 file 횃불 2345 2019-02-08
모시는 글 새봄을 알리는 입춘도 지났습니다. 설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서른두 번째 맞는 돌잔치에 귀하를 모시고 져 합니다. 우리가 키웠던 꿈나무들과 새로운 꿈나무들도 함께 자리합니다. 오셔서 격려해 주시고 자리를 빛내 주시면 더 없이 감사하겠습니...  
171 횃불장학회 2019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208 2019-01-06
첫 마음 정채봉 1월1일 아침에 찬물로 세수하면서 먹은 첫 마음으로 1년을 산다면, 사랑하는 사이가 처음 눈을 맞던 날의 떨림으로 내내 계속된다면, 첫 출근하는 날, 신발 끈을 매면서 먹은 마음으로 직장 일을 한다면, 아팠다가 병이 나은 날의, 상쾌한 공기...  
170 횃불장학회 2018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032 2018-12-07
바다를 살리십시다. 우리가 타고 있는 세월의 마차는 어느 덧 12월의 문턱을 넘어섰습니다. 다사다난했던 2018년도 이렇게 저물어가고 있습니다. 몇 년 전 미국의 선장 찰스무어가 평소의 항로에서 벗어나 항해하다가 태평양에서 우연히 발견한 것은 거대한 쓰...  
169 횃불장학회 2018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897 2018-11-10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 살인적으로 뜨거웠던 불볕여름을 보내고 아름다운 가을이 돌아왔나 싶었는데 반갑지 않은 불청객 미세먼지가 찾아왔습니다. 미세먼지 전문가들은 먼지를 크게 우주먼지, 자연먼지, 인류가 발생시키는 먼지로 나눕니다. 우주와 자연먼지는...  
168 횃불장학회 2018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856 2018-10-08
자연의 역습(2) 지난 여름 살인적인 불볕더위를 경험하면서 예년 같은 가을이 과연 다시 올까 하고 걱정을 한 적이 있었는데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와주어 얼마나 고맙고 반가운지 모릅니다. 추석 명절은 잘 보내셨는지요? 금년에도 허리케인은 어김없이 세계에...  
167 횃불장학회 2018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754 2018-09-09
자연의 역습 아침저녁으로 시원한 기운이 정상적인 계절을 느끼게 합니다. 지난 8월 살인적인 불볕더위 속에서 얼마나 힘드셨습니까? 이런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지구촌 전체가 폭염에 시달리면서 가뭄, 산불, 바람이 인간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  
166 횃불장학회 2018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1602 2018-08-07
양심이란 무엇인가? 일찍 끝난 장마 이후로 계속되는 더위가 매일 기록을 갈아치우더니 이달 들어 114년만의 폭염을 기록하면서 전국을 가마솥으로 몰아넣었습니다. 회원님들의 일터와 가정에 평강이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보통 사람들에게 양심적인 사람이...  
165 김신일회원님의 작품이 시청앞 광장에 전시되었습니다. file 횃불 447 2018-07-20
날이 무덥습니다. 더위 잘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우리 회원이신 김 신일작가의 작품이 서울 시청앞 광장에 전시되었습니다. 시청앞 광장은 우리 근현대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역사적인 광장입니다. 이곳에 "나, 우리, 지금, 여기,오늘, 역사" 라는 문자를 형...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