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운동도 '과유불급'..운동중독 체크리스트 6

이보현 입력 2022. 01. 06. 15:0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운동은 건강에 좋다. 그렇다면 더 많이 운동 할수록 자동적으로 그만큼 몸에 더 좋을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인생의 많은 일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좋은 것도 '수익률'이 감소하는 시점이 올 수 있다.

어떤 사람들은 너무 움직이지 않아서 걱정이지만, 어떤 사람들의 경우 무리할 정도로 운동에 매달려 걱정스럽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후자의 경우 어느 정도 신체활동이 과도한지 궁금증을 풀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운동량이 과한지 아닌지 궁금하다면 먼저 '왜 운동을 하는가'라는 질문에 스스로 답해야 한다. 텍사스주 사우스웨스턴메디컬센터 벤자민 레빈 박사는 "당뇨병에서 심장병, 암까지 다양한 질환의 위험을 줄이고 건강을 증진시키는 것이 목표라면 일주일에 2.5시간에서 3시간 정도 적당한 운동을 하는 것으로 대부분의 이점을 얻을 수 있다"면서 "일주일에 5시간 이상이라면 건강이 아니라 성과를 높이기 위해 운동을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웨스트버지니아대 스포츠과학센터 크리스틴 디펜바흐 소장은 어떤 운동이든 성과를 목표로 한다면 몸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그는 "엘리트 선수들에게 있어 훈련 목적은 소위 훈련 대응을 유도하는 것"이라고 덧붙인다. 운동을 하면 몸은 더 건강해지고, 더 강해지고, 더 빨리 반응한다. 이같은 개선은 운동 자체에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회복 기간 동안 발생한다. 쉬는 동안 근육 섬유에 생긴 미세한 손상을 회복하고, 세포에서 에너지를 생산하는 미토콘드리아를 증가시키는 등 몸이 적응한다는 것.

몸이 이러한 복구 작업을 따라가는 한, 운동은 성과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운동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회복 능력 이상으로 축적되면 스포츠계에서 '과잉 훈련'으로 부르는 영역에 들어가게 된다.

문제는 열심히 훈련하는 것과 무리하게 훈련하는 것의 경계가 모호하다는 점. 정확한 공식이 없으니 지금 하고 있는 운동에 몸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 한달 예산에 맞춰 은행에 저축한 돈을 찾아쓰듯이, 운동예산과 신체적 정서적 자원의 관계도 비슷하다. 자신에게 한정된 자원 이상으로 운동을 하면 결국 짜증이 나거나 다칠 수 있다.

시간이 지나면서 운동 예산은 바뀔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회복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힘든 운동 사이에 더 많은 휴식을 취할 필요가 있다. 삶에 닥친 사건들로 인해 제약이 생길 수도 있다.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은 운동에서 회복하는 능력을 떨어트릴 수 있다. 2016년 대학 미식축구 선수 10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중간고사 등 학업 스트레스가 심할 때 부상 위험이 거의 두 배로 증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과도한 운동의 징후는 행복에 대한 주관적 감정에서 나온다. 디펜바흐 소장은 "항상 피곤함을 느끼거나, 쉽게 느껴지던 운동이 힘들게 느껴지거나, 이유없이 달리는 속도가 느려지는 등 운동량이 갑자기 떨어지면 잠시 쉬어야 할 때"라고 말한다. 또 다른 징후로는 수면장애와 기진맥진한 느낌, 가벼운 감기나 다른 호흡기 질환이 게속 이어질 때 등이 있다. 이밖에도 즐기던 운동을 억지로 하게 되거나, 운동을 충분히 하지 않으면 죄책감을 느끼는 등 이런 감정이 며칠 이상 지속된다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운동에 대한 애정이 집착으로 변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아플 때나 다쳤을 때도 반드시 운동해야만 한다고 생각한다면 운동 중독의 기미가 보인다. 인간관계과 일 그리고 다른 모든 것에 앞서 운동을 우선시하면 위험 신호다. 구체적으로 영국 노팅엄트렌트대 심리학자 마크 그리피스 교수는 운동중독을 선별하는 6가지 기준을 개발했다.

1.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운동이다.

2. 나와 가족 혹은 파트너 사이에 내가 하는 운동량을 둘러싼 갈등이 생긴다.

3. 나는 기분 전환을 위한 방법으로 운동을 사용한다.

4. 시간이 지날수록 하루에 하는 운동량이 많아진다.

5. 운동시간을 빼먹으면 기분이 우울하고 짜증이 난다.

6. 운동량을 줄인 뒤 다시 시작할 때 항상 예전처럼 자주 운동한다.

이들 기준을 모두 충족할 때 운동중독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운동중독까지는 아니어도 문제는 있을 수 있다. 가령, 직장에서는 정상적으로 일을 하지만 집에서는 운동으로 인해 가족에게 소홀해지는 경우다. 운동은 기분을 좋게 만들고 삶을 풍요롭게 하기 위해 하는 것이다. 운동이 삶에 해를 끼친다면 이는 바로 자신이 과한 운동을 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출처:   https://news.v.daum.net/v/20220106150109449

조회 수 :
68
등록일 :
2022.01.10
07:01:16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309735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283 건강 백세인, 8가지 장수 비결.. 8년 만에 조사 new 불씨 5 2022-01-17
건강 백세인, 8가지 장수 비결.. 8년 만에 조사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13. 17:00     전남대 노화과학연구소 백세인 조사 건강장수를 이뤄낸 백세인의 생활 습관을 조사한 결과 독립적이고, 활동적이며,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82 무시하면 안되는 몸의 증상 7가지 불씨 14 2022-01-16
무시하면 안되는 몸의 증상 7가지 정희은 입력 2022. 01. 13. 18:5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슴통증, 갑작스런 시력이나 언어능력 상실, 극심한 복통 등은 즉각적인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그보다 미묘한 징후와 증상은 어떨까? 괜찮은 건지 바...  
2281 비싼 영양제, '이 시간'에 먹어야 효과 쑥 불씨 23 2022-01-15
비싼 영양제, '이 시간'에 먹어야 효과 쑥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14. 01:00     영양제도 효과를 높이는 복용 시간이 따로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약은 '식후 30분' 혹은 '식전' 등 복용 시간에 맞춰 먹으면서, 영양제는 아무 때나 먹는 경...  
2280 "이 증상 생기면 오미크론 의심해라"..英서 찾은 3가지 특이 증세 불씨 32 2022-01-14
"이 증상 생기면 오미크론 의심해라"..英서 찾은 3가지 특이 증세 윤슬기 입력 2022. 01. 14. 01:00     땀띠·두드러기·동상과 같은 증상 나타나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영국의 코로나19 오미...  
2279 "암 세포 스스로 죽게 만든다".. 18가지 항암식품을 아십니까 불씨 43 2022-01-13
"암 세포 스스로 죽게 만든다".. 18가지 항암식품을 아십니까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입력 2022. 01. 12. 20:50 수정 2022. 01. 13. 02:37     화학적 암 예방 성분의 효과50년 전인 1971년 12월, 당시 미국 대통령 리처드 닉슨은 국가 암 퇴치법에 서명하면서 ...  
2278 '이 과일' 빈속에 먹었다간 위 건강 나빠진다 불씨 49 2022-01-12
'이 과일' 빈속에 먹었다간 위 건강 나빠진다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06. 08:30     귤, 감, 바나나, 토마토 등은 아침 식사 대용으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하고 간단한 아침 식사로 과일을 먹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  
2277 간을 보호하는 방법 5 불씨 61 2022-01-11
간을 보호하는 방법 5 권순일 입력 2022. 01. 05. 08:0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크고 복잡한 장기다. 유해 물질을 파괴하고 독소를 해독하는 기능을 한다. 또 섭취한 음식을 여러 조직에 필요한 영양소 형태로 적절하게 변화시키고,...  
» 운동도 '과유불급'..운동중독 체크리스트 6 불씨 68 2022-01-10
운동도 '과유불급'..운동중독 체크리스트 6 이보현 입력 2022. 01. 06. 15:0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운동은 건강에 좋다. 그렇다면 더 많이 운동 할수록 자동적으로 그만큼 몸에 더 좋을까.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 인생의 많은 일과 마찬가지로, 아무리 ...  
2275 몸 속 독소 빼주는 '셀프 디톡스' 방법 아세요? 불씨 77 2022-01-09
몸 속 독소 빼주는 '셀프 디톡스' 방법 아세요?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05. 07:30     반신욕을 하면 체내 유해 성분과 노폐물이 땀과 함께 배출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일상생활 중 다양한 원인에 의해 몸속에 독소가 쌓일 수 있다. ...  
2274 폐 건강 지키는데 좋은 방법과 식품 불씨 87 2022-01-08
폐 건강 지키는데 좋은 방법과 식품 권순일 입력 2022. 01. 07. 08:15 수정 2022. 01. 07. 09:3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폐(허파)는 호흡을 담당하는 필수적인 기관으로 공기의 들숨과 날숨을 통해 산소를 얻고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기관이다. 또 폐에서...  
2273 한국인들은 명상을 어떻게 바라보나요? 불씨 90 2022-01-07
한국인들은 명상을 어떻게 바라보나요? 입력 2022. 01. 05. 10:54     이미지 출처 : pixabay “한국인들은 명상을 어떻게 바라보나요?” 전 세계 검색 엔진과 유튜브를 통한 영상, 스마트폰 80%를 점유한 안드로이드 OS. ‘검색’ 하면 떠오르는 기업 구글에 또 ...  
2272 그냥 느낌일까? 추운 날씨에 소화 안되는 이유 불씨 91 2022-01-06
그냥 느낌일까? 추운 날씨에 소화 안되는 이유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05. 05:00     낮은 온도가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에 영향을 주어 위장 기능을 떨어뜨리고 소화불량 등의 증상을 불러온다.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날씨가 추우면 소화가 잘 ...  
2271 심장 강화 운동, 뇌 활성화에 이롭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불씨 93 2022-01-05
심장 강화 운동, 뇌 활성화에 이롭다 이보현 입력 2022. 01. 04. 11:31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심장을 뛰게 하고, 근육을 움직이게 하고, 땀샘 활동을 촉진하는 심장 강화(Cardio) 운동은 전반적 건강에 가장 좋은 약 중 하나다. 심장 강화 운동을 흔히 유산...  
2270 추위가 신체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 불씨 91 2022-01-04
추위가 신체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03. 06:30     클립아트코리아 추우면 괴롭다는 사람이 많다. 떨리고, 소화가 안 되고, 무기력하고, 어깨가 결리고, 감기에도 취약해진다. 이는 추위라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여...  
2269 운동 즉시 중단해야 하는 신호들 불씨 93 2022-01-03
운동 즉시 중단해야 하는 신호들 김성은 입력 2022. 01. 02. 17:31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끔 마라톤이나 격렬한 운동을 하다 갑작스럽게 사망한 사람의 뉴스를 듣게 된다. 건강에 좋은 운동을 하다 왜 사망하는 것일까? 운동하다 갑자기 사망하는 것은 ...  
2268 건강한 2022년 위한 '월별 건강점검 포인트' 불씨 95 2022-01-02
건강한 2022년 위한 '월별 건강점검 포인트'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2. 01. 01. 14:00     2022년에도 건강관리를 위해 주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서울아산병원 제공 2022년 임인년 새해가 시작됐다. 코로나19 팬데믹이 계속되면서 올해도 건강한 일상...  
2267 "건강도 경영..코로나19 '건강 위기' 극복 위해 인생 목표 먼저 정하세요" 불씨 116 2022-01-01
"건강도 경영..코로나19 '건강 위기' 극복 위해 인생 목표 먼저 정하세요" 김소형 입력 2021. 12. 31. 07:48     "꼭 이루고 싶은 인생 목표가 무엇입니까?" 국내 최초로 건강에 '코칭' 개념을 적용한 윤영호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가 환자들에게 가장 많...  
2266 더 나은 행복을 위한 3가지 레시피 불씨 94 2021-12-31
더 나은 행복을 위한 3가지 레시피 이보현 입력 2021. 12. 28. 16:0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누구나 행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1990년대 긍정심리학 분야가 처음 등장한 이유다. 긍정심리학에서는 '왜 행복해지는 것은 힘들까' 그리고 '사람들의 기...  
2265 잠 설친 이튿날, 할 일 vs. 하지 말 일 불씨 97 2021-12-30
잠 설친 이튿날, 할 일 vs. 하지 말 일 이용재 입력 2021. 12. 29. 14:0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런저런 걱정과 상념으로 뒤척이는 불면의 밤이 있다. 문제는 이튿날. 어떻게 해야 오늘 하루 잘 지내고, 밤에 푹 잘 수 있을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  
2264 노쇠냐 장수냐, 70代에 결정.. '건·강·가·화·만·사·성' 기억해야 불씨 95 2021-12-29
노쇠냐 장수냐, 70代에 결정.. '건·강·가·화·만·사·성' 기억해야 원장원 경희대병원 어르신 진료센터장·전 한국노인노쇠코호트 사업 책임연구자 입력 2021. 12. 22. 22:50 수정 2021. 12. 23. 05:01     노년 건강을 위한 생활 습관 누구나 건강한 노화를 바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