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암보다 무서운 뇌졸중, 예방법은?

권순일 입력 2019.11.30. 13:15

 

 

[사진=Alberto Bogo/gettyimagesbank]

 

 

뇌졸중은 우리나라에서 단일 질환으로는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남성의 경우 암이 가장 중요한 사망 원인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위암, 간암, 폐암 등 모든 암을 합하였을 때이며, 단일 질환으로서는 뇌졸중이 압도적으로 높은 사망 원인이다. 게다가 예전에는 노인 질환으로 인식됐지만 30~40대에도 뇌졸중이 흔히 발병한다.

 

뇌졸중은 뇌에 있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서 그 부분의 뇌가 손상되어 나타나는 신경학적 증상을 말한다. 뇌혈관이 막히는 것을 뇌경색, 터지는 것을 뇌출혈이라고 한다.

 

뇌경색은 뇌혈관이 막혀서 뇌가 혈액과 산소 공급을 받지 못하여 뇌세포가 죽게 되는 경우이다. 다른 말로 '허혈성 뇌졸중'이라고도 부른다. 뇌출혈은 뇌혈관이 터져 피가 흘러나와 뇌에 고여서 손상이 오는 경우로 '출혈성 뇌졸중'이라고도 한다.

 

뇌혈관 질환과 뇌졸중은 같은 말이며, 우리나라에선 흔히 중풍이라는 말로도 불리고 있다. 중풍은 한방에서 오래전부터 사용된 말로 뇌졸중은 아니지만 뇌졸중과 비슷한 병을 말한다.

 

예를 들어 안면신경 마비나 파킨슨병, 간질 등의 질환이 명확히 구분되지 않았을 때 모두를 뭉뚱그려 중풍이라고 불렀다. 즉, 중풍은 뇌졸중보다 더 크고 모호한 말이라고 할 수 있다.

 

서양에서는 뇌경색이 뇌출혈보다 월등히 많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뇌경색보다 뇌출혈이 높게 나타나는 편이다. 그 이유로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잘 조절되지 못한 고혈압이 큰 원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최근에는 우리나라도 과거에 비해서 고혈압이 잘 조절되고 있고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 비만과 당뇨, 고지혈증 등의 발생률이 높아져 뇌경색의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뇌경색과 뇌출혈은 증상이 아주 비슷하다. 뇌졸중을 치료하는 전문의들도 증상만 가지고 완벽히 구분하기가 쉽지 않을 정도다.

 

뇌졸중의 대표적인 공통 증상으로는 갑자기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감각이 둔해줄 수 있다. 또는 말을 못하거나 발음이 어눌해질 수도 있으며, 어지럽고 술 취한 사람처럼 비틀거리며 걷거나, 한쪽 눈이 안보이고 물체가 두 개로 겹쳐 보이는 복시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뇌졸중 증상은 대부분 갑자기 나타난다. 또한 몇 분에서 몇 십분 정도가 지나서 저절로 사라지는 경우가 있다. 이를 '일과성 뇌허혈'이라고 한다.

 

뇌혈관이 혈전에 의해 막혔다가 다시 뚫린 것으로 뇌졸중 증상이 잠깐 왔다가 곧 좋아지는 경우이며, 금방 아무 일도 없었던 듯이 증상이 사라지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무시하고 넘어가기가 쉽다.

 

따라서 뇌졸중 증상을 경험한 사람은 조만간 심각한 뇌졸중이 발병할 위험이 매우 높기에 즉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다른 병들처럼 뇌졸중도 발병 확률을 높이는 위험 요인들이 있다.

 

그 중에서 고칠 수 있는 위험 인자와 고칠 수 없는 위험 인자로 나누어진다. 우선 고칠 수 없는 위험 요인에는 고령의 나이와 성별이 있다.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뇌졸중 발생률이 높으며 또한, 부모님 중 뇌졸중에 걸린 분이 있다면 발병률이 훨씬 높아진다.

 

고칠 수 있는 뇌졸중의 위험 요인에는 흡연이나 음주와 같은 개인의 노력으로 절제 가능한 것들이 있다. 또한 건강한 식습관과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목동맥 협착, 심방세동과 심장병 그리고 뇌혈관 동맥류 등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이러한 위험 요인들을 모두 조심하여 뇌졸중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하는 것이 좋으며, 만약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이 있다면 꾸준히 치료받아야 된다.

 

특히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지방단백질(LDL) 콜레스테롤이 높으면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아진다. 또한 LDL 콜레스테롤이 높지 않더라도 심뇌혈관 질환을 잘 일으키는 LDL 입자가 많으면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혈중 콜레스테롤이 1% 높아지면 심혈관 질환에 의한 사망률이 2~3%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총 콜레스테롤 수치가 190mg/dl 이상일 때 심혈관계 위험도가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콜레스테롤과 더불어 혈압 및 혈당을 적절히 조절하면 조기 사망의 80% 정도 예방이 가능하다. 식습관은 싱겁게 골고루 먹되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또한 매일 30분 이상의 적절한 운동을 실시하며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온종합병원 신경외과 최재영 뇌혈관센터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뇌졸중의 증상을 숙지하여 발생이 의심되면 즉시 신경과 또는 신경외과 전문의가 있는 병원으로 가는 것"이라며 신속한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출처:   https://news.v.daum.net/v/20191130131514979

 

 

조회 수 :
64
등록일 :
2019.12.03
09:12:36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709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513 어지러우면 빈혈?..현기증 관련 상식 4 new 불씨 9 2019-12-09
어지러우면 빈혈?..현기증 관련 상식 4 권순일 입력 2019.12.08. 15:15     [사진=pormpak khunatorn/gettyimagesbank]     "머리가 빙글빙글 돈다", "앞이 캄캄하다" 등의 표현으로 호소하는 어지럼증(현기증). 어지럼증은 흔한 증상이면서 원인과 증상도 다...  
1512 겨울철 피부를 보호하는 목욕법 4가지 불씨 18 2019-12-08
겨울철 피부를 보호하는 목욕법 4가지 권순일 입력 2019.12.07. 13:15     [사진=shironosov/gettyimegesbank]     겨울철이면 피부는 늘 건조 증상에 시달리게 된다. 바깥의 찬 기온과 실내의 따뜻한 공기를 번갈아 접해야하기 때문이다.   보습 로션을 듬뿍 ...  
1511 코 후비지 말 것.. 독감 예방법 불씨 27 2019-12-07
코 후비지 말 것.. 독감 예방법 이용재 입력 2019.12.06. 14:43     [사진=SolStock/gettyimagebank]     가장 효과적인 독감 예방법은 백신을 맞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는 것은 아니고, 백신을 맞더라도 100% 독감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  
1510 근육 쭉~ 쭉~ 늘리면, 통증이 슬슬 사라진다 불씨 36 2019-12-06
근육 쭉~ 쭉~ 늘리면, 통증이 슬슬 사라진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2.05. 16:51     종아리 근육이 뭉쳤을 때는 '벽에 손 대기' 스트레칭을 하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몸이 이유 없이 자꾸 아프고 쑤신 사람은 근육이 위축됐기...  
1509 본격적 겨울..건강한 월동 위한 영양식품 5 불씨 45 2019-12-05
본격적 겨울..건강한 월동 위한 영양식품 5 권순일 입력 2019.12.04. 07:05     [사진=Nungning20/gettyimagesbank]     본격적인 겨울이다. 어둡고 추운데다 성가신 감기가 설치는 겨울이 시작됐다. 겨울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몸을 다시 재구성해야 한다. 이...  
1508 불같은 한 번의 '분노'..심장 박동까지 영향 불씨 54 2019-12-04
불같은 한 번의 '분노'..심장 박동까지 영향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2.03. 14:15     갑자기 들끓는 분노가 부정맥이나 심근경색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갑자기 들끓는 단 한 번의 분노가 부정맥, 심근경색 등...  
» 암보다 무서운 뇌졸중, 예방법은? 불씨 64 2019-12-03
암보다 무서운 뇌졸중, 예방법은? 권순일 입력 2019.11.30. 13:15     [사진=Alberto Bogo/gettyimagesbank]     뇌졸중은 우리나라에서 단일 질환으로는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남성의 경우 암이 가장 중요한 사망 원인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  
1506 보험 없어도 꼭 받아야 하는 검사 4 불씨 73 2019-12-02
보험 없어도 꼭 받아야 하는 검사 4 입력 2019.12.01. 00:10     국민건강보험에 없어도 꼭 받아야 하는 검사     소화기 검사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20대와 스트레스가 증가하는 30대의 경우 불규칙한 식습관이나 음주, 흡연 등의 이유로 위염에 걸릴 ...  
1505 [건강이 최고] 겨울 불청객 '소화불량'..아는 만큼 피해간다 불씨 87 2019-12-01
[건강이 최고] 겨울 불청객 '소화불량'..아는 만큼 피해간다 입력 2019.11.30. 07:00     갑작스러운 온도 차 피하고, 외출 땐 최대한 따뜻하게 입어야 줄어든 활동량도 위장장애 유발..식후엔 가벼운 산책 도움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겨울철이면 ...  
1504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6 불씨 94 2019-11-30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6 권순일 입력 2019.11.29. 07:05       [사진=Ivanko_Brnjakovic/gettyimagesbank]     운동은 사람이 몸을 단련하거나 건강을 위하여 몸을 움직이는 일을 말한다.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신체의 전반적인 건강...  
1503 [헬린이 PT 안내서] '슈퍼맨 운동'으로 올바른 자세 만들기 불씨 95 2019-11-29
[헬린이 PT 안내서] '슈퍼맨 운동'으로 올바른 자세 만들기 영매거진 입력 2019.11.27. 09:02     <5> 허리 엉덩이 근육 강화 ‘슈퍼맨 등 운동’   ※ 예뻐지기 위해, 혹은 멋있어지기 위해 헬스장을 찾은 적은 없나요? 아무리 헬스를 해도 별다른 변화가 없어 ...  
1502 손가락으로 '이 모양' 안 나오면, 폐암 가능성 불씨 93 2019-11-28
손가락으로 '이 모양' 안 나오면, 폐암 가능성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1.27. 11:34     손톱을 맞대었을 때 다이아몬드 모양이 생기지 않는다면 폐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간단한 손가락 테스트로 폐암 가능성을 예측할 수 ...  
1501 겨울철 뜨끈한 국물, 끝까지 마셨다가는.. <건강> 불씨 94 2019-11-27
겨울철 뜨끈한 국물, 끝까지 마셨다가는.. <건강> 홍예지 입력 2019.11.26. 11:19     나트륨 섭취 줄이려면?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날이 추워지면 찌개, 국밥 등 뜨끈한 국물 요리를 찾는다. 그러나 우리가 자주 먹는 이런 국물 ...  
1500 미루는 습관만은 기르지 마라 불씨 91 2019-11-26
미루는 습관만은 기르지 마라 입력 2019.11.25. 17:05     서울대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지능이 특별히 높기보다는 성실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달랐다.   예체능도 마찬가지다. 모든 아이의 꿈은 바로 이 성실한 생활습관을 통해 이...  
1499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불씨 91 2019-11-25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이용재 기자 수정 2019년 11월 13일 16:52     [사진=AntonioGuillem/gettyimagebank]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 운동에도 적용할 수 있는 말이다.   문턱은 낮고 효과는 확실한 운동, 어디 없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  
1498 빨리 늙기 싫다면.. 챙겨 먹을 식품 3 <건강> 불씨 95 2019-11-24
빨리 늙기 싫다면.. 챙겨 먹을 식품 3 <건강> 기사입력 2019.08.06. 오후 3:35     대표적 항산화 성분 '비타민 E' 많은 식품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세포 노화를 늦추는 항산화 성분. 많은 영양성분 중에서도 비타민E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꼽힌다....  
1497 프로바이오틱스, 잘 먹는 법 불씨 95 2019-11-23
프로바이오틱스, 잘 먹는 법 이용재 입력 2019.11.22. 15:04       [사진=newannyart/gethyimagebank]     몸에 이로운 유익균, 프로바이오틱스가 유행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소화기 내 몸에 좋은 박테리아를 늘려 유해균을 억제하고, 배변 활동에 도움을 ...  
1496 나는 근감소증 아닐까? '종아리 둘레' 재보면 바로 알아 불씨 95 2019-11-22
나는 근감소증 아닐까? '종아리 둘레' 재보면 바로 알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1.13. 11:18     손을 이용해 종아리 둘레를 재는 '핑거링 테스트'를 해보면 자신의 근감소증 위험 정도를 알 수 있다./사진=조선일보 DB     근육 감소를 자연스러운 ...  
1495 [Talk, Talk! 건강상식] 잠 안와 먹었던 멜라토닌, 몰랐던 부작용 불씨 92 2019-11-21
[Talk, Talk! 건강상식] 잠 안와 먹었던 멜라토닌, 몰랐던 부작용 헬스조선 편집팀 입력 2019.11.20. 16:18     특정 약을 복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멜라토닌을 임의로 먹으면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반드시 의사의 처방 하에 복용해야 한다./사진=클...  
1494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불씨 95 2019-11-20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9.11.19. 07:31     환절기 불청객 심근경색 예방법..뇌졸중·폐렴도 조심해야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