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수정 2019년 11월 13일 16:52

 

 

[사진=AntonioGuillem/gettyimagebank]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 운동에도 적용할 수 있는 말이다.

 

문턱은 낮고 효과는 확실한 운동, 어디 없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상대적으로 입문이용이하면서 사망 위험을 낮추는데 도움이 되는 다섯 가지 운동을 소개했다.

 

▲ 달리기 = 호주의 빅토리아 대학교, 시드니 대학교 등의 연구진은 지난 주 발표한 논문을 통해 달리기가 조기 사망 위험을 낮춘다고 보고했다. 2십3만여 명을 짧게는 5년에서길게는 35년까지 추적 관찰한 끝에 얻은 결론이었다. 얼마나 오래 달리는지, 속도를 얼마나 내는지는 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빈도 역시 마찬가지. 연구진은 일주일에 한 번만 달린다 하더라도 달리기가 주는 이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 수영 = 2017년 ‘스윔 잉글랜드’ 저널에 실린 논문을 보면, 규칙적으로 수영을 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조기 사망할 위험이 28%, 심장병이나 뇌졸중으로 사망할 위험이 41% 낮았다. 수영은 비용이 별로 들지 않을 뿐더러 나이와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운동이다. 특히 노년기에 접어든 이들이 신체적인 측면은 물론 정신적인 측면에서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 요가 = 요가를 하면 체력과 유연성이 좋아진다. 뿐만 아니다.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 혈압, 콜레스테롤, 그리고 체질량 지수가 낮아지기 때문이다. 지난해 ‘미국 심장학회지’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요가에 달리기나 수영 같은 유산소 운동을 병행할 경우, 그 효과는 두 배까지 높아졌다.

 

▲ 테니스 =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교 연구진은 1994년부터 2008년까지, 30세 이상 성인8만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해 운동의 종목별 이득을 비교, 평가했다. 그 결과 정기적으로 테니스 또는 배드민턴을 치는 이들은 운동을 하지 않는 이들에 비해 사망할 위험이 47% 낮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사이클을 탄다고 답한 이들의 사망 위험이 15% 낮은데그친 사실과 비교하면, 테니스가 얼마나 유용한 운동인지 알 수 있다.

 

▲ 걷기 = 내내 앉아서 생활하는 사람은 조기 사망할 확률이 높다. 중국 산둥 대학교 연구진은 낮은 강도의 운동만 해도 그런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일주일에한 시간 정도 걷기만 해도 사망 위험을 18%까지 낮출 수 있다는 것. 연구진은 일주일에단 십 분만 걸어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출처:   http://kormedi.com/1305643/%ec%a1%b0%ea%b8%b0%ec%82%ac%eb%a7%9d-%ec%98%88%eb%b0%a9%ed%95%98%eb%8a%94-%ec%9a%b4%eb%8f%99-5/

 

 

조회 수 :
109
등록일 :
2019.11.25
08:14: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702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504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6 불씨 162 2019-11-30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6 권순일 입력 2019.11.29. 07:05       [사진=Ivanko_Brnjakovic/gettyimagesbank]     운동은 사람이 몸을 단련하거나 건강을 위하여 몸을 움직이는 일을 말한다.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신체의 전반적인 건강...  
1503 [헬린이 PT 안내서] '슈퍼맨 운동'으로 올바른 자세 만들기 불씨 185 2019-11-29
[헬린이 PT 안내서] '슈퍼맨 운동'으로 올바른 자세 만들기 영매거진 입력 2019.11.27. 09:02     <5> 허리 엉덩이 근육 강화 ‘슈퍼맨 등 운동’   ※ 예뻐지기 위해, 혹은 멋있어지기 위해 헬스장을 찾은 적은 없나요? 아무리 헬스를 해도 별다른 변화가 없어 ...  
1502 손가락으로 '이 모양' 안 나오면, 폐암 가능성 불씨 168 2019-11-28
손가락으로 '이 모양' 안 나오면, 폐암 가능성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1.27. 11:34     손톱을 맞대었을 때 다이아몬드 모양이 생기지 않는다면 폐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사진=헬스조선 DB     간단한 손가락 테스트로 폐암 가능성을 예측할 수 ...  
1501 겨울철 뜨끈한 국물, 끝까지 마셨다가는.. <건강> 불씨 110 2019-11-27
겨울철 뜨끈한 국물, 끝까지 마셨다가는.. <건강> 홍예지 입력 2019.11.26. 11:19     나트륨 섭취 줄이려면?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날이 추워지면 찌개, 국밥 등 뜨끈한 국물 요리를 찾는다. 그러나 우리가 자주 먹는 이런 국물 ...  
1500 미루는 습관만은 기르지 마라 불씨 109 2019-11-26
미루는 습관만은 기르지 마라 입력 2019.11.25. 17:05     서울대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지능이 특별히 높기보다는 성실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달랐다.   예체능도 마찬가지다. 모든 아이의 꿈은 바로 이 성실한 생활습관을 통해 이...  
»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불씨 109 2019-11-25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이용재 기자 수정 2019년 11월 13일 16:52     [사진=AntonioGuillem/gettyimagebank]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 운동에도 적용할 수 있는 말이다.   문턱은 낮고 효과는 확실한 운동, 어디 없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  
1498 빨리 늙기 싫다면.. 챙겨 먹을 식품 3 <건강> 불씨 117 2019-11-24
빨리 늙기 싫다면.. 챙겨 먹을 식품 3 <건강> 기사입력 2019.08.06. 오후 3:35     대표적 항산화 성분 '비타민 E' 많은 식품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세포 노화를 늦추는 항산화 성분. 많은 영양성분 중에서도 비타민E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꼽힌다....  
1497 프로바이오틱스, 잘 먹는 법 불씨 110 2019-11-23
프로바이오틱스, 잘 먹는 법 이용재 입력 2019.11.22. 15:04       [사진=newannyart/gethyimagebank]     몸에 이로운 유익균, 프로바이오틱스가 유행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소화기 내 몸에 좋은 박테리아를 늘려 유해균을 억제하고, 배변 활동에 도움을 ...  
1496 나는 근감소증 아닐까? '종아리 둘레' 재보면 바로 알아 불씨 138 2019-11-22
나는 근감소증 아닐까? '종아리 둘레' 재보면 바로 알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1.13. 11:18     손을 이용해 종아리 둘레를 재는 '핑거링 테스트'를 해보면 자신의 근감소증 위험 정도를 알 수 있다./사진=조선일보 DB     근육 감소를 자연스러운 ...  
1495 [Talk, Talk! 건강상식] 잠 안와 먹었던 멜라토닌, 몰랐던 부작용 불씨 114 2019-11-21
[Talk, Talk! 건강상식] 잠 안와 먹었던 멜라토닌, 몰랐던 부작용 헬스조선 편집팀 입력 2019.11.20. 16:18     특정 약을 복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멜라토닌을 임의로 먹으면 다양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반드시 의사의 처방 하에 복용해야 한다./사진=클...  
1494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불씨 110 2019-11-20
잠자리에서 '천천히' 일어나야 하는 이유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9.11.19. 07:31     환절기 불청객 심근경색 예방법..뇌졸중·폐렴도 조심해야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일교차가 큰 환절기와 찬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특히 유념할 점은 심장·...  
1493 [연말 건강관리] 독감 공습경보, 빈틈을 막아라 불씨 100 2019-11-19
[연말 건강관리] 독감 공습경보, 빈틈을 막아라 임웅재 기자 입력 2019.11.18. 17:31     10대 청소년, 집단생활로 전염 쉽지만 접종은 소홀 임신부 백신 맞으면 신생아도 효과.."이달내 접종을"   부산의 한 병원에서 어린이가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  
1492 건강 지키려면 10cm 더 길고 빠르게 걸어라 불씨 134 2019-11-18
건강 지키려면 10cm 더 길고 빠르게 걸어라 성기홍 바이탈식스랩 대표  입력 2019.11.13. 10:01     치매 예측.예방하는 '브레인 워킹'..걸음걸이 속도가 중요   (시사저널=성기홍 바이탈식스랩 대표 )   최근 걸음 속도가 혈압, 맥박, 호흡, 체온 및 통증과 ...  
1491 장수하는 사람들이 꼭 먹는 음식 7가지 불씨 130 2019-11-17
장수하는 사람들이 꼭 먹는 음식 7가지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9.11.13. 10:01     [세계적인 장수촌 일본 오오기미 마을을 가다] 장수하는 뇌의 비결④ '식물영양소' 풍부한 전통식 섭취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여러 연구를 통해 몇몇 장수...  
1490 나이 들수록 눈 뻑뻑하다면.. 샤워할 때 '이것' 하세요 불씨 120 2019-11-16
나이 들수록 눈 뻑뻑하다면.. 샤워할 때 '이것' 하세요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1.15. 14:57     샤워할 때 눈 찜질을 하면 안구건조증 예방에 효과적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안구건조증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 중 하나가 '마이봄샘' 이상이다....  
1489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불씨 99 2019-11-15
조기사망 예방하는 운동 5 이용재 입력 2019.11.13. 10:51     [사진=AntonioGuillem/gettyimagebank]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때. 운동에도 적용할 수 있는 말이다. 문턱은 낮고 효과는 확실한 운동, 어디 없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상대적으...  
1488 장수마을 노인들은 바쁘고 바쁘다 불씨 107 2019-11-14
장수마을 노인들은 바쁘고 바쁘다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9.11.13. 10:01     [세계 장수촌 일본 오오기미 마을을 가다] 장수하는 뇌의 비결② '평생 현역'의 삶 살아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일본 오키나와 북단에 있는 장수촌 오오기미 마...  
1487 [건강한 가족]통증은 모든 병의 시작을 알리는 최후통첩 불씨 99 2019-11-13
[건강한 가족]통증은 모든 병의 시작을 알리는 최후통첩 입력 2019.11.11. 00:03     기고 권소영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통증클리닉 교수     통증의 정의는 ‘실질적 또는 잠재적인 조직 손상과 관련해 표현되는 감각적이고 정서적인 불쾌한 경험’이다. 이를 ...  
1486 내복 입으면 보온효과 2도.."계단 오르기 어떠세요" 불씨 133 2019-11-11
내복 입으면 보온효과 2도.."계단 오르기 어떠세요" 이영성 기자 입력 2019.11.10. 07:0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추위를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내복을 입는 것이다. 내복을 입으면 2.4도에 이르는 보온효과가 ...  
1485 걸을 때 팔 앞뒤로 흔들어야 건강 효과 불씨 111 2019-11-10
걸을 때 팔 앞뒤로 흔들어야 건강 효과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11.05. 09:13     균형감 좋아져 낙상 예방 효과 신진대사 잘 돼 체중 감량 도움   걸을 때는 팔을 앞뒤로 흔들며 걷자. 팔을 움직이면서 걸으면 낙상 예방, 신진대사 활성화 등 다양한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