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고향가는 길-건강 챙기기]연로하신 부모님, 숨은 질병 없나 살펴보세요

임웅재 기자 입력 2019.09.05. 05:57

 

계단 내려갈때 무릎 아프면
퇴행성 관절염 가능성 높아
손가락 가운데 마디 통증땐
류머티즘 관절염 의심해야
기억력 등 치매여부 살피고
백내장 등 시력도 확인 필요

 

자생한방병원 한의사가 무릎 관절의 염증을 줄여주고 손상된 근육·인대 회복을 돕는 관절낭 약침 주사를 놓고 있다.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서울경제] 추석 연휴를 맞아 귀경길에 오르는 자녀들에게 무엇보다 큰 관심사는 부모의 건강 상태다. 평소 아픈 곳이 있어도 가족들에게 걱정을 끼치는 게 싫어서 자녀들에게도 숨기곤 하는 게 부모들의 마음이다. 특히 부모가 연로한 경우라면 이번 명절 기간중 적극적이고 꼼꼼하게 건강 이상 유무를 챙겨보자.

 

그 중에서도 관절염은 단골 체크 사항이다. 65세 이상 노인을 보면 66%가 척추와 관련한 퇴행성 관절염을 앓는다. 무릎의 퇴행성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노인들도 38%에 이른다. 차에 타고 내릴 때, 계단 등에서 내려올 때 무릎에 통증을 느끼거나 힘들어한다면 일단 관절염을 의심하게 된다. 관절염의 일반적인 증상은 손·발가락 관절이 붓고 아픈 형태로 나타난다. 자고 일어났을 때 관절이 뻣뻣해져 움직이는 데 장애가 발생하는 조조(早朝)경직도 자주 발생하는 증상이다. 조조경직은 비교적 가벼운 증상이어서 손가락을 몇 번 쥐었다 폈다 하면 대게는 5~10분 안에 풀어진다.

 

 

퇴행성보다 심각한 것은 류머티즘 관절염이다. 이는 면역질환의 일종이어서 부모가 연로하지 않은 경우에도 종종 나타나곤 한다.
 
류머티즘 관절염은 조조경직 증상이 대개 1시간 이상 지속된다. 증상의 정도가 퇴행성 관절염보다 심하다. 아침에 기상해 문 손잡이를 열 때 관절에서 심하게 통증이 느껴진다면 일단 류머티즘 관절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이밖에도 병 덮개를 열거나, 옷을 입을 때, 혹은 단추를 끼울 때 관절에서 뻣뻣함과 아픔이 수반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다. 특히 손가락에 오는 관절염이 퇴행성인지 류머티즘성인지 여부는 증상 발생부의를 살펴보면 어느 정도 가늠해볼 수 있다. 류머티즘은 손가락의 가운데 마디 관절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잦은 반면 퇴행성 관절염의 경우 주로 끝 마디 관절에서 일어난다.
 

류머티즘 관절염은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거의 모든 환자에게서 1~2년 안에 손가락 변형, 기능 저하 등 관절 손상이 온다는 게 의료분야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는 환자의 운동능력을 현저히 저하시켜 자칫 성인병을 유발하기 쉽다. 특히 류머티즘 관절염으로 인한 염증은 동맥경화를 촉진하거나 심근경색·협심증·뇌졸중 등을 앞당길 수도 있다고 한다. 그런 만큼 조기 진료와 치료가 중요하다. 부모가 이 같은 질환을 앓고 있다면 생활환경이나 습관을 바꾸도록 조언해보자. 예를 들어 식탁·침대 등을 입식으로 바꾸고 화장실에 손잡이나 미끄럼 방지 시설을 하는 등 생활환경 개선에도 신경 써야 한다.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의 손

 

부모의 인지능력에 대한 체크도 이번 기회에 해보자. 특히 부모의 기억력이 확실히 떨어졌다면 치매 초기 증상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라면 옛날 일을 시시콜콜 잘 기억하더라도 요즘 있었던 일이나 대화 내용을 까맣게 잊어버리는 경우가 잦다.
치매 초기에는 말수가 줄어드는 경우도 흔하다. 말하려고 하는데 단어가 잘 떠오르지 않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왜 그거 있잖아, 그거···”식의 표현이 늘기도 한다. 시간·장소를 혼동하거나 익숙하게 처리해오던 일들이 서툴러지는 것도 치매 환자들이 흔히 보이는 증상이다. 이유 없이 의심이 늘었거나 평소 성격과 사뭇 다른 모습을 계속 보인다면 이 역시 치매 초기 증상이 아닌지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 노인들의 치매 유병률은 9.8%다. 약 64만명 가량에 해당하는 규모다.
 

치매와 관련해 전문의들은 10~15%의 치매는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또한 치매의 7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도 진행을 억제하거나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으므로 너무 낙담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하고 있다. 가족들이 힘들어하는 난폭행동·수면장애·의심·환각·우울 등의 정신행동 증상은 치료에 잘 반응하므로 발병하더라도 꾸준히 치료 및 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

 

 

노영정 여의도성모병원 안과 교수가 시야가 흐려진 환자를 검진하고 있다. /사진제공=여의도성모병원

 

 

시력의 상태도 이번 명절에 꼼꼼히 챙겨보자. 특히 부모에게 백내장·녹내장·황반변성 등이 왔는지도 살펴보는 게 좋다. 백내장은 수정체 혼탁으로 시야가 뿌옇고 답답해지고 사물이 겹쳐 보이는 현상을 동반한다. 안압 상승으로 시신경에 이상이 생긴 녹내장은 시야 결손, 시력 상실을 초래한다.
시야가 좁아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이미 말기여서 치료가 쉽지 않고 노인은 안압이 정상이어도 녹내장에 걸릴 수 있다. 망막 기능의 90% 이상을 담당하는 신경조직인 황반이 변성되면 글자·물체가 비뚤어지거나 찌그러져 보이다 시야의 중심부가 흐려지고 보이지 않게 된다. 때문에 정기 안과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해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 직접 모시고 가기 어렵다면 검진 예약을 해드려 보자.
 

노인들은 1인당 평균 2.6개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으며 3개월 이상 매일 5.3개의 약을 복용한다. 그래서 성분이 비슷한 약물을 과용하거나 약물 간 상호작용으로 부작용에 노출될 위험이 크다.

매일 먹는 약이 5가지 이상이라면 비슷한 성분의 약이 중복 처방됐는지, 함께 복용하면 안 되는 약이 있는지 의료진과 상담해 불필요한 약을 줄이는 게 좋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서울경제,
조회 수 :
74
등록일 :
2019.09.10
08:00:2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6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433 차를 즐기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연구) new 불씨 10 2019-09-17
차를 즐기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연구) 권순일 입력 2019.09.16. 07:05   [사진=SeventyFour/gettyimagesbank]     차를 틈틈이 마시면 뇌 건강에 좋을 뿐만 아니라 노화와 관련된 뇌기능 감소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연구진...  
1432 식물성 단백질 먹어야 오래 산다(연구) 불씨 19 2019-09-16
식물성 단백질 먹어야 오래 산다(연구) 이용재 입력 2019.09.05. 15:40   [사진=bigacis/gettyimagebank]     식물성 단백질을 많이 먹어야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국립 암 센터, 아자부 대학교, 나라 여자 대학교 연구진은 붉은 고기 대신 ...  
1431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생활습관 7 불씨 28 2019-09-15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생활습관 7 권순일 입력 2019.09.12. 15:15   [사진=JANG HONGYAN/shutterstock]     의술이 발달했다고 해도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다. 따라서 사람들은 암을 피할 수 있는 모든 것에 관심을 갖게 마련이다. '호울...  
1430 과식하지 말고..건강하게 장수하는 팁 6 불씨 37 2019-09-14
과식하지 말고..건강하게 장수하는 팁 6 권순일 입력 2019.09.13. 13:15   [사진=dolgachov/gettyimagesbank]     흡연과 과도한 음주, 운동 안하기, 과일과 채소 섭취 부족 등 4가지 나쁜 습관은 노화를 12년 앞당긴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  
1429 추석 명절, 부모님 눈 건강 체크하세요 불씨 48 2019-09-13
추석 명절, 부모님 눈 건강 체크하세요 정명진 입력 2019.09.12. 11:40   [파이낸셜뉴스] 추석 명절,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이면 부모님의 건강을 걱정하는 자녀들이 많다. 노년의 부모님께서 눈이 침침하다 하시면 대부분 단순 노안으로 생각하고 눈에 좋은 영...  
1428 집 청소보다 중요한 혈관 청소..지방 쌓여 혈관 막히면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 불씨 57 2019-09-12
집 청소보다 중요한 혈관 청소..지방 쌓여 혈관 막히면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 입력 2019.09.04. 11:12   -지질 많이 쌓이면 혈관 막아 각종 심혈관질환 원인 돼 -저밀도콜로스테롤은 낮을수록, 고밀도콜레스테롤은 많을수록 좋아 -포화·트랜스지방 섭취 줄이고...  
1427 "어르신, 의자에서 일어나 3m만 걸어보세요" 불씨 66 2019-09-11
"어르신, 의자에서 일어나 3m만 걸어보세요"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9.09.10. 15:39   10초 이내면 정상, 그 이상이면 골절·치매 위험성 증가..하루 30분 꾸준히 걷기 필요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추석에 어르신의 골절 위험을 간단히 살펴...  
» 고향가는 길-건강 챙기기]연로하신 부모님, 숨은 질병 없나 살펴보세요 불씨 74 2019-09-10
고향가는 길-건강 챙기기]연로하신 부모님, 숨은 질병 없나 살펴보세요 임웅재 기자 입력 2019.09.05. 05:57   계단 내려갈때 무릎 아프면 퇴행성 관절염 가능성 높아 손가락 가운데 마디 통증땐 류머티즘 관절염 의심해야 기억력 등 치매여부 살피고 백내장 ...  
1425 9월 중에 꼭 맛봐야 할 과일, 채소 5 불씨 83 2019-09-09
9월 중에 꼭 맛봐야 할 과일, 채소 5 권순일 입력 2019.09.09. 09:05   [t사진=Dean Drobot/shutterstock]     가을의 초입인 9월은 몸에 좋은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는 시기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가 소개한 9월의 슈퍼 푸드 5가지와 잘 먹는 방법을 알...  
1424 갑자기 발생하는 심장마비..의외의 원인 4 불씨 93 2019-09-08
갑자기 발생하는 심장마비..의외의 원인 4 권순일 입력 2019.09.07. 15:15   [사진=Andery Popov/gettyimagesbank]     심장마비의 대표적 원인으로는 비만, 당뇨, 고혈압 등이 있다. 여기에 흡연과 오래 앉아 있는 습관도 심장마비의 위험 인자로 꼽힌다.   ...  
1423 몸에 돌 안 생기려면.. 식습관 '이렇게' 유지해야 불씨 100 2019-09-07
몸에 돌 안 생기려면.. 식습관 '이렇게' 유지해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9.05. 11:18   우리 몸에는 돌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복통을 겪는 경우가 생각보다 흔하다.   대표적인 체내 돌이 '담석'인데, 담즙을 구성하는 성분이 딱딱하게 굳어진...  
1422 내 나이에 필요한 영양제는 뭘까? 불씨 97 2019-09-06
내 나이에 필요한 영양제는 뭘까? 입력 2019.09.05. 18:07     내 나이에 필요한 영양제는 뭘까? 연령대별 꼭 필요한 영양분을 채워주는 영양제 챙겨드세요! ◆ 성장기인 청소년기는? 종합영양제 몸의 균형 및 성장이 중요한 시기이므로 비타민A·비타민B·비타민...  
1421 가물가물한 기억력..다시 살리는 방법 5 불씨 93 2019-09-05
가물가물한 기억력..다시 살리는 방법 5 권순일 입력 2019.09.04. 09:06   [사진=michaeljung/shutterstock]     고등학교 3학년 때 담임 선생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가. 아니면 어제 저녁 뭘 먹었는지 가물가물한가. 이는 지극히 자연스런 현상이다. 사람들...  
1420 [오늘의 건강] 눈 뻑뻑할 때 눈알 씻으면 좋을까? 불씨 96 2019-09-04
[오늘의 건강] 눈 뻑뻑할 때 눈알 씻으면 좋을까? 이지원 입력 2019.09.04. 06:01   사진=shutterstock     우산 쓰고 나서야겠다. 남해안은 오전까지,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모레까지 세찬 비 내린다. 아침 최저 19~23도, 낮 최고 24~28도.   ☞공기와 자외선=...  
1419 65세 이상 노인, 약 삼킬 때 질식 사고 주의 불씨 91 2019-09-03
65세 이상 노인, 약 삼킬 때 질식 사고 주의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6. 08:20   안전한 약 복용법   노인은 약을 삼킬 때 질식 우려가 있으니 더욱 조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노인들은 비교적 젊은 사람들보다 약 복용 시 질식 사고...  
1418 건강해지고 싶다면.. 일주일에 딱 2시간 이렇게 <연구> 불씨 94 2019-09-02
건강해지고 싶다면.. 일주일에 딱 2시간 이렇게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8.30. 13:39   한 번에 길게, 짧게 여러 번도 괜찮다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일주일에 한 번, 자연 속에서 2시간만 있어도 건강 증진과 웰빙에 크게 도움이 ...  
1417 지금 움직이고 있나요? 불씨 91 2019-09-01
지금 움직이고 있나요? 장래혁 입력 2019.08.30. 13:42   작년 이맘때 여든을 넘긴 졸업생 한 분이 감정코칭 자격을 취득해 한 경로당에서 후배(?)들을 위해 강사로 데뷔했을 때이다. 강의를 마치고 “나이가 들면 움직이는 것부터가 감정의 충돌이다”란 나눔을...  
1416 사망률 낮추는 단백질 황금비율 '식물성2:동물성1' 불씨 93 2019-08-31
사망률 낮추는 단백질 황금비율 '식물성2:동물성1'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30. 09:11   [단백질 올바른 섭취법] 동물성 위주, 癌·질병 위험 높여.. 4%만 대체해도 사망률 34% '뚝' 식물성만으론 필수 9종 보충 안 돼 콩 등 채소는 익혀 소화율 높...  
1415 정신 질환도 미리 예방하세요.. 연령대별 마음 관리법 불씨 93 2019-08-30
정신 질환도 미리 예방하세요.. 연령대별 마음 관리법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8. 15:52   마음의 병이 안 생기게 하려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처럼 마음도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삶을 위해 매일 꾸준히 신체 운...  
1414 심장에서 만들어진 '피떡', 노인 腦 막는다 불씨 94 2019-08-29
심장에서 만들어진 '피떡', 노인 腦 막는다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8. 08:00   노인 심방세동 주의보   자영업자 이모(80)씨는 얼마전 소스라치는 경험을 했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 말을 하려는데 말이 입 밖으로 잘 나오지 않고 오른쪽 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