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65세 이상 노인, 약 삼킬 때 질식 사고 주의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6. 08:20

 

안전한 약 복용법

 

노인은 약을 삼킬 때 질식 우려가 있으니 더욱 조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노인들은 비교적 젊은 사람들보다 약 복용 시 질식 사고가 일어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만성질환 등으로 인해 여러 개의 알약을 한꺼번에 많이 먹을 때가 많은데, 이 경우 질식 위험은 더 커진다.

노인들에게 약으로 인한 질식사고 위험이 더 큰 이유와 예방법을 알아본다.

 

◇노인, 기침반사 원활하지 못해

 

FDA 연구진이 10년 동안 FDA에 보고된 보충제 관련 사고 2만 1000여 건을 분석한 결과, 이중 약 4000건은 삼키는 것과 관련이 있었으며 질식이 가장 빈번한 문제(86%)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키기 문제의 대부분은 종합비타민 복용(73%), 17%는 칼슘 보충제 복용에서 발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약 복용과 관련된 사고 중 3/4은 65세 이상 노인에게서 발생했다.

 

노인의 경우 음식을 제대로 넘기지 못하는 연하장애를 겪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문에 약이 잘 넘어가지 않을 수 있다. 약이 기도로 잘못 넘어가면 바로 기침을 해서 빼내야 하는데, 노인은 노화로 기침반사가 원활하지 못해 삼킨 약이 자칫 기도를 막을 수 있어 더 위험하다.

평소 ▲침을 자주 흘리거나

▲안면 비대칭이 있거나

▲사레가 잘 들리거나

▲트림이 잘 나온다면 연하장애를 의심할 수 있어 약을 복용할 때 더욱 주의해야 한다.

 

 

◇기도폐쇄 증상 보인다면 하임리히법

 

약을 잘못 삼켜 기도폐쇄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 부분기도폐쇄의 경우 기침과 말을 하며 안절부절 못하는 행동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럴 때는 계속해서 기침을 하도록 유도하면 목에 걸린 이물질을 뱉어낼 수 있다. 하지만 말을 하지 못하고 숨을 쉬지 못하는 완전기도폐쇄 시에는 즉시 응급조치를 시행하며 구급차를 불러야 한다. 얼굴이나 입술이 파랗게 변하는 청색증이 동반되는 것이 특징이다.

 

응급조치법인 하임리히법은 환자를 양팔 밑으로 껴안은 자세에서 한쪽 주먹의 엄지손가락 쪽을 환자 가슴에 대고 다른 손으로 주먹을 감싼 뒤 빠르게 충격을 가하는 것이다. 이는 가슴 뼈의 크기를 일시적으로 축소해 공기를 기도로 보내면서 목에 걸린 것을 뱉도록 하는 효과가 있다. 갈비뼈와 배꼽 중간 지점에 5번 정도 빠르게 충격을 가하는 복부 충격법을 시행할 수도 있다.

 

◇한 번에 여러 개 알약 복용 삼가야

 

약으로 인한 질식 사고를 예방하려면 한 번에 여러 알약을 복용하지 말고, 특대형 알약이나 캡슐은 피하며, 약을 먹을 때 물을 많이 삼키는 것이 좋다. 처방받은 약은 크기가 크다고 해서 임의로 쪼개지 말아야 한다.

 

와파린 등 일부 항응고제는 용량에 상당히 민감해 잘못 분할하면 약효가 떨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약 크기가 부담스럽다면 의사와 상의해 약을 변경하는 등 조치를 취해야 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826082023569

조회 수 :
91
등록일 :
2019.09.03
18:04:4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5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433 차를 즐기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연구) new 불씨 10 2019-09-17
차를 즐기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연구) 권순일 입력 2019.09.16. 07:05   [사진=SeventyFour/gettyimagesbank]     차를 틈틈이 마시면 뇌 건강에 좋을 뿐만 아니라 노화와 관련된 뇌기능 감소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연구진...  
1432 식물성 단백질 먹어야 오래 산다(연구) 불씨 19 2019-09-16
식물성 단백질 먹어야 오래 산다(연구) 이용재 입력 2019.09.05. 15:40   [사진=bigacis/gettyimagebank]     식물성 단백질을 많이 먹어야 오래 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국립 암 센터, 아자부 대학교, 나라 여자 대학교 연구진은 붉은 고기 대신 ...  
1431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생활습관 7 불씨 28 2019-09-15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좋은 생활습관 7 권순일 입력 2019.09.12. 15:15   [사진=JANG HONGYAN/shutterstock]     의술이 발달했다고 해도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다. 따라서 사람들은 암을 피할 수 있는 모든 것에 관심을 갖게 마련이다. '호울...  
1430 과식하지 말고..건강하게 장수하는 팁 6 불씨 37 2019-09-14
과식하지 말고..건강하게 장수하는 팁 6 권순일 입력 2019.09.13. 13:15   [사진=dolgachov/gettyimagesbank]     흡연과 과도한 음주, 운동 안하기, 과일과 채소 섭취 부족 등 4가지 나쁜 습관은 노화를 12년 앞당긴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  
1429 추석 명절, 부모님 눈 건강 체크하세요 불씨 48 2019-09-13
추석 명절, 부모님 눈 건강 체크하세요 정명진 입력 2019.09.12. 11:40   [파이낸셜뉴스] 추석 명절,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이면 부모님의 건강을 걱정하는 자녀들이 많다. 노년의 부모님께서 눈이 침침하다 하시면 대부분 단순 노안으로 생각하고 눈에 좋은 영...  
1428 집 청소보다 중요한 혈관 청소..지방 쌓여 혈관 막히면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 불씨 57 2019-09-12
집 청소보다 중요한 혈관 청소..지방 쌓여 혈관 막히면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 입력 2019.09.04. 11:12   -지질 많이 쌓이면 혈관 막아 각종 심혈관질환 원인 돼 -저밀도콜로스테롤은 낮을수록, 고밀도콜레스테롤은 많을수록 좋아 -포화·트랜스지방 섭취 줄이고...  
1427 "어르신, 의자에서 일어나 3m만 걸어보세요" 불씨 66 2019-09-11
"어르신, 의자에서 일어나 3m만 걸어보세요"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19.09.10. 15:39   10초 이내면 정상, 그 이상이면 골절·치매 위험성 증가..하루 30분 꾸준히 걷기 필요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추석에 어르신의 골절 위험을 간단히 살펴...  
1426 고향가는 길-건강 챙기기]연로하신 부모님, 숨은 질병 없나 살펴보세요 불씨 74 2019-09-10
고향가는 길-건강 챙기기]연로하신 부모님, 숨은 질병 없나 살펴보세요 임웅재 기자 입력 2019.09.05. 05:57   계단 내려갈때 무릎 아프면 퇴행성 관절염 가능성 높아 손가락 가운데 마디 통증땐 류머티즘 관절염 의심해야 기억력 등 치매여부 살피고 백내장 ...  
1425 9월 중에 꼭 맛봐야 할 과일, 채소 5 불씨 83 2019-09-09
9월 중에 꼭 맛봐야 할 과일, 채소 5 권순일 입력 2019.09.09. 09:05   [t사진=Dean Drobot/shutterstock]     가을의 초입인 9월은 몸에 좋은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는 시기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가 소개한 9월의 슈퍼 푸드 5가지와 잘 먹는 방법을 알...  
1424 갑자기 발생하는 심장마비..의외의 원인 4 불씨 93 2019-09-08
갑자기 발생하는 심장마비..의외의 원인 4 권순일 입력 2019.09.07. 15:15   [사진=Andery Popov/gettyimagesbank]     심장마비의 대표적 원인으로는 비만, 당뇨, 고혈압 등이 있다. 여기에 흡연과 오래 앉아 있는 습관도 심장마비의 위험 인자로 꼽힌다.   ...  
1423 몸에 돌 안 생기려면.. 식습관 '이렇게' 유지해야 불씨 100 2019-09-07
몸에 돌 안 생기려면.. 식습관 '이렇게' 유지해야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9.05. 11:18   우리 몸에는 돌이 생길 수 있고, 이로 인해 복통을 겪는 경우가 생각보다 흔하다.   대표적인 체내 돌이 '담석'인데, 담즙을 구성하는 성분이 딱딱하게 굳어진...  
1422 내 나이에 필요한 영양제는 뭘까? 불씨 97 2019-09-06
내 나이에 필요한 영양제는 뭘까? 입력 2019.09.05. 18:07     내 나이에 필요한 영양제는 뭘까? 연령대별 꼭 필요한 영양분을 채워주는 영양제 챙겨드세요! ◆ 성장기인 청소년기는? 종합영양제 몸의 균형 및 성장이 중요한 시기이므로 비타민A·비타민B·비타민...  
1421 가물가물한 기억력..다시 살리는 방법 5 불씨 93 2019-09-05
가물가물한 기억력..다시 살리는 방법 5 권순일 입력 2019.09.04. 09:06   [사진=michaeljung/shutterstock]     고등학교 3학년 때 담임 선생님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가. 아니면 어제 저녁 뭘 먹었는지 가물가물한가. 이는 지극히 자연스런 현상이다. 사람들...  
1420 [오늘의 건강] 눈 뻑뻑할 때 눈알 씻으면 좋을까? 불씨 96 2019-09-04
[오늘의 건강] 눈 뻑뻑할 때 눈알 씻으면 좋을까? 이지원 입력 2019.09.04. 06:01   사진=shutterstock     우산 쓰고 나서야겠다. 남해안은 오전까지, 중부지방은 아침부터 모레까지 세찬 비 내린다. 아침 최저 19~23도, 낮 최고 24~28도.   ☞공기와 자외선=...  
» 65세 이상 노인, 약 삼킬 때 질식 사고 주의 불씨 91 2019-09-03
65세 이상 노인, 약 삼킬 때 질식 사고 주의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6. 08:20   안전한 약 복용법   노인은 약을 삼킬 때 질식 우려가 있으니 더욱 조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노인들은 비교적 젊은 사람들보다 약 복용 시 질식 사고...  
1418 건강해지고 싶다면.. 일주일에 딱 2시간 이렇게 <연구> 불씨 94 2019-09-02
건강해지고 싶다면.. 일주일에 딱 2시간 이렇게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8.30. 13:39   한 번에 길게, 짧게 여러 번도 괜찮다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일주일에 한 번, 자연 속에서 2시간만 있어도 건강 증진과 웰빙에 크게 도움이 ...  
1417 지금 움직이고 있나요? 불씨 91 2019-09-01
지금 움직이고 있나요? 장래혁 입력 2019.08.30. 13:42   작년 이맘때 여든을 넘긴 졸업생 한 분이 감정코칭 자격을 취득해 한 경로당에서 후배(?)들을 위해 강사로 데뷔했을 때이다. 강의를 마치고 “나이가 들면 움직이는 것부터가 감정의 충돌이다”란 나눔을...  
1416 사망률 낮추는 단백질 황금비율 '식물성2:동물성1' 불씨 93 2019-08-31
사망률 낮추는 단백질 황금비율 '식물성2:동물성1'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30. 09:11   [단백질 올바른 섭취법] 동물성 위주, 癌·질병 위험 높여.. 4%만 대체해도 사망률 34% '뚝' 식물성만으론 필수 9종 보충 안 돼 콩 등 채소는 익혀 소화율 높...  
1415 정신 질환도 미리 예방하세요.. 연령대별 마음 관리법 불씨 93 2019-08-30
정신 질환도 미리 예방하세요.. 연령대별 마음 관리법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8. 15:52   마음의 병이 안 생기게 하려면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처럼 마음도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삶을 위해 매일 꾸준히 신체 운...  
1414 심장에서 만들어진 '피떡', 노인 腦 막는다 불씨 94 2019-08-29
심장에서 만들어진 '피떡', 노인 腦 막는다 이도경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28. 08:00   노인 심방세동 주의보   자영업자 이모(80)씨는 얼마전 소스라치는 경험을 했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 말을 하려는데 말이 입 밖으로 잘 나오지 않고 오른쪽 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