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건강수명 좌우하는 근육.. 어떤 단백질 음식을 먹을까?

김용 입력 2019.08.05. 10:40

 

[사진=Pixel-Shot/shutterstock]

 

 

요즘 근육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유산소운동과 함께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근육이 많으면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등 건강을 유지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나이가 들어서도 근육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젊을 때부터 아령, 계단 오르기, 등산 등 근력운동과 함께 단백질 식품을 충분히 먹는 게 좋다. 중년, 노년이라도 늦지 않다. 몸을 자주 움직이면서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그렇다면 단백질은 우리 몸 안에서 무슨 일을 할까? 우선 근육과 혈액을 만든다. 청소년의 경우 단백질을 충분히 먹어야 성장에 도움이 된다. 단백질은 병균과 싸우는 면역물질도 만든다. 단백질을 적게 먹으면 병에 걸리기 쉽다. 탄수화물이나 지방처럼 열량도 낸다.

 

채소와 과일만 건강식이 아니다. 단백질 음식을 먹지 않고 채소와 과일만 섭취한다면 몸이 쇠약해지고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병을 앓기 쉽다. 단백질은 어떤 식품에 많을까?

 

먼저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를 들 수 있다. 고등어, 참치, 갈치 등 생선에도 단백질이 풍부하다. 달걀, 메추리알 그리고 콩, 두부 등 콩류에도 단백질이 많이 들어 있다.

 

2017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영양소별 에너지 섭취분율은 단백질 14.9%, 지방 22.9%, 탄수화물 62.2%이다. 중년 이상은 탄수화물 섭취 비율이 70%대로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백질 섭취 비율을 좀 더 높이는 게 과제다.

 

일부 청소년층의 고기 과다 섭취가 부각되고 있지만 노인들은 고기를 덜 먹어 문제다.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단백질 섭취량에 미달하는 사람도 많다. 육류를 먹지 않는다면 생선이나 달걀, 콩류 등으로 단백질을 보충해야 노년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육류나 생선을 먹을 경우 조리 방식도 잘 살펴야 한다. 직화구이를 즐기면 탄 음식에 많은 발암물질로 인해 위암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육류는 동물성 고지방 음식이기 때문에 장기간 과잉섭취하면 대장암의 위험요인이 된다. 육류는 삶은 방식으로 적정량 먹어야 건강하게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다.

 

달걀은 하루 2개 정도는 먹어도 괜찮다. 미국 정부의 식생활지침자문위원회(Dietary guidelines Advisory Committee)는 건강을 위해 붉은 색 육류와 햄 등 가공 육류의 섭취를 줄일 것을 권고하면서 달걀 섭취로 인한 콜레스테롤 증가는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근력운동을 하면서 단백질 보충제까지 먹는 사람이 있다. 음식으로 충분히 단백질을 섭취하면서 건강기능식품 형태로 따로 먹고 있는 것이다. 이정은 서울대학교 교수(식품영양학과)는 "평소 일반적인 식사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추가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해 영양 과잉이 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고 했다.

 

평소 계단 오르기나 아령 운동과 함께 적절한 양의 삶은 고기나 생선, 하루 2개 정도의 달걀, 콩 음식을 자주 먹으면 건강수명을 위한 근력유지에 큰 문제가 없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805104056984

 

 

조회 수 :
93
등록일 :
2019.08.06
07:19:5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40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403 자꾸 '늙었다' 생각했더니.. 나타난 무서운 결과 <연구> new 불씨 9 2019-08-18
자꾸 '늙었다' 생각했더니.. 나타난 무서운 결과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8.17. 08:50     스스로 '늙었다' 생각.. 인지장애·치매 위험 ↑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난 이제 늙었어".. "늙어서 안되나봐" 나이가 들수록 습관적으로 자기 자신을 '늙었...  
1402 사람은 25세까지 성장, 최고 수명 125세 가능 불씨 18 2019-08-17
사람은 25세까지 성장, 최고 수명 125세 가능 박용환 입력 2019.08.12. 07:01     [더,오래] 박용환의 동의보감 건강스쿨 (55)   사람의 기는 어릴 때 아래쪽에 있다가 나이가 들면서 위로 올라간다. 오장육부도 나이에 따라서 기운이 차고 쇠약해지는 시기가 ...  
1401 샤워기로 세수하기, 몸 말리고 로션 바르기.. 피부엔 '최악' 불씨 27 2019-08-16
샤워기로 세수하기, 몸 말리고 로션 바르기.. 피부엔 '최악'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14. 15:10   샤워 후 수건을 머리에 두른 채 방치하면 세균이 증식해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샤워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해왔던 습관...  
1400 물 마실 때 안주가 필요하다? 물 제대로 마시는 법 불씨 36 2019-08-15
물 마실 때 안주가 필요하다? 물 제대로 마시는 법 이용재 입력 2019.08.14. 08:42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수분이 부족하면 쉽게 피로를 느낀다. 기분이 쳐지고, 집중력도 떨어질 수 있다. 기온이 높고 햇볕이 강한 여름에는 수분...  
1399 젊을 때처럼 뇌 생생하게 유지하는 법 5 불씨 49 2019-08-14
젊을 때처럼 뇌 생생하게 유지하는 법 5 권순일 입력 2019.08.13. 09:01     [사진=pikselstock/shutterstock]     뇌는 계속 진화하기 때문에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계속 수정되고, 개조되며, 향상되거나, 쇠퇴한다. 결국 두뇌를 사용하지 않고 놔두면 뛰어난...  
1398 여름철, 지친 속을 편하게 해주는 음식 5 불씨 57 2019-08-13
여름철, 지친 속을 편하게 해주는 음식 5 이용재 입력 2019.08.12. 13:44     [여름철 장염과 설사로 지친 소화기관에는 백미 밥이 낫다]     "입맛도 없고, 소화도 안 된다" 무더위로 식욕을 잃은 데다 속까지 더부룩하다. 삼계탕 같은 보양식도 좋지만, 자주...  
1397 폭염 속 걷기? 근력운동은? 운동효과 빨리 올리는 법 불씨 65 2019-08-12
폭염 속 걷기? 근력운동은? 운동효과 빨리 올리는 법 김용 입력 2019.08.07. 13:55     [사진=Izf/shutterstock]     연일 후텁지근한 날씨기 이어지고 있지만 운동을 멈추지 않는 사람이 많다. 냉방시설을 갖춘 헬스클럽이 아닌 야외운동이라면 시간대가 중요...  
1396 10년간 초·중·고 학생들이 빌려간 ‘도서관 책’ 1위는? 불씨 73 2019-08-11
10년간 초·중·고 학생들이 빌려간 ‘도서관 책’ 1위는? 20면 1단 기사입력 2019.08.06. 오후 2:30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국립중앙도서관 전국 844개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결과…초등 ‘짜장 짬뽕 탕수육’, 중·고등 ‘엄마를 부탁해’ ]   지난 10년간 전국...  
1395 덥다고 찬물 벌컥벌컥.."물 섭취가 돌연사 위험 높일 수도" 불씨 82 2019-08-10
덥다고 찬물 벌컥벌컥.."물 섭취가 돌연사 위험 높일 수도" 김용 입력 2019.08.08. 14:34   [사진=CROX/shutterstock]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立秋)인 오늘(8일)도 폭염 특보가 내려진 곳이 많다. 한낮에 거리를 걸으면 땀이 비오듯 쏟아진다. 하물...  
1394 열대야 이기는 7가지 수칙.. 에어컨은 몇도가 좋을까? 불씨 90 2019-08-09
열대야 이기는 7가지 수칙.. 에어컨은 몇도가 좋을까?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08. 16:00   열대야 때문에 뒤척이는 사람이 많다. 몸은 피곤하지만 덥고 습한 날씨에 쉽게 잠을 청하기 어렵다. 밤 기온이 25도가 넘는 열대야에는 잠을 잘 때 체내의...  
1393 여름철 주요 질환 6가지..어떻게 막나 불씨 91 2019-08-08
여름철 주요 질환 6가지..어떻게 막나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07. 09:25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전국에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땀의 증발이 잘 안 되고 체온 조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때는 열실신, 열경련, ...  
1392 더위로 정신이 흐릿..두뇌 깨우는 식사법 4 불씨 92 2019-08-07
더위로 정신이 흐릿..두뇌 깨우는 식사법 4 권순일 입력 2019.08.06. 09:01   [사진=BestPhotoStudio/shutterstock]     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 질환으로 치명적인 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 이처럼 극단적인 상태에 이르진 않더라도 평...  
» 건강수명 좌우하는 근육.. 어떤 단백질 음식을 먹을까? 불씨 93 2019-08-06
건강수명 좌우하는 근육.. 어떤 단백질 음식을 먹을까? 김용 입력 2019.08.05. 10:40   [사진=Pixel-Shot/shutterstock]     요즘 근육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유산소운동과 함께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근육이 많으면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예...  
1390 부산서 집단발병 A형간염..최고의 예방법은 '백신 접종' 불씨 90 2019-08-05
부산서 집단발병 A형간염..최고의 예방법은 '백신 접종' 임웅재 기자 입력 2019.08.02. 17:29   초기 증상 감기·장염과 비슷 예방접종 못받은 40대 이하 대부분 바이러스 항체 없어 어패류 반드시 익혀 먹어야     [서울경제] 부산에서 한 식당 이용객을 중심...  
1389 무더위에 쌓이는 스트레스..쉬운 해소법 3 불씨 91 2019-08-04
무더위에 쌓이는 스트레스..쉬운 해소법 3 권순일 입력 2019.08.03. 10:05   [사진=Deagreez/gettyimagesbank]   무더위로 인해 연일 불쾌지수가 '높음'을 기록하고 있다. 불쾌지수가 높아지면 스트레스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 사소한 일에도 짜증이 난다. 스트...  
1388 칫솔 '세균 덩어리' 만들지 않으려면 '이렇게' 보관 불씨 95 2019-08-03
칫솔 '세균 덩어리' 만들지 않으려면 '이렇게' 보관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02. 16:30   칫솔꽂이에 가족의 칫솔을 모두 꽂아 두는 것은 세균 확산을 돕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칫솔 관리에 무심한 사람들이 많다. 칫솔을 제대로 관리하지 ...  
1387 피할 수 없는 근육량 감소.. 어떤 운동과 단백질식품을 선택할까? 불씨 97 2019-08-02
피할 수 없는 근육량 감소.. 어떤 운동과 단백질식품을 선택할까? 에디터 입력 2019.07.31. 09:28     [이윤희의 운동건강]   [운동과 단백질함량이 높은 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구상의 모든 생물은 태어나서 성장하다가 전성기를 누린 다음 ...  
1386 [오늘의 건강] 열대야, 숙면 위한 6가지 팁 불씨 99 2019-08-01
[오늘의 건강] 열대야, 숙면 위한 6가지 팁 이지원 입력 2019.07.31. 06:30       곳곳에서 소나기 내리지만, 뜨거운 대지 식히지 못한다. 아침 최저 22~28도, 낮 최고 28~35도. 대구 경북지역이 특히 덥겠다. 밤에는 열대야 나타나는 곳 많겠다.   열대야의 ...  
1385 장마 끝나고 무더위 시작.."온열질환 주의하세요" 불씨 101 2019-07-31
장마 끝나고 무더위 시작.."온열질환 주의하세요" 입력 2019.07.30. 12:00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소방청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이 발생하기 쉽다며 30일 주의를 당부했다.         온열 질환은 고온 환경에 노...  
1384 올해 달라진 '국가 건강검진', 제대로 알고 나에게 맞는 건강 검진받아야 불씨 102 2019-07-30
올해 달라진 '국가 건강검진', 제대로 알고 나에게 맞는 건강 검진받아야 정상호 입력 2019.07.29. 10:28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었다는 말도 있듯이 우리가 살면서 지켜야 할 것 중 하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건강을 지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