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부산서 집단발병 A형간염..최고의 예방법은 '백신 접종'

임웅재 기자 입력 2019.08.02. 17:29

 

초기 증상 감기·장염과 비슷
예방접종 못받은 40대 이하
대부분 바이러스 항체 없어
어패류 반드시 익혀 먹어야

 

 
[서울경제] 부산에서 한 식당 이용객을 중심으로 지난달 22일부터 A형간염 환자가 집단 발병하고 있다. 확진 환자만 지금까지 69명에 이른다. 보건당국은 발병 원인으로 의심되는 중국산 조개 젓갈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 신뢰할만한 결과를 얻지 못했다.

 

A형간염은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급성염증성 간질환. 환자의 분변에 오염된 손,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과일·어패류, 감염자 혈액 수혈이나 성접촉·주사기 등을 통해 감염된다. 감염된 사람은 증상이 생기기 2주 전 황달이 나타나고 발생 1주일까지 다른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다.

 

바이러스에 노출된 지 15∼50일(잠복기) 뒤 발열, 심한 피로감, 두통·식욕부진·구역·구토·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초기 증상이 감기·몸살·장염과 비슷하지만 콧물·기침이 없고 아주 심하게 피로하며 1주일 안에 황달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감염자 상당수는 암갈색 소변이나 황달 등 후반기 증세가 나타나야 병원을 찾는다. B형간염 등과 달리 만성간염으로 진행되지는 않는다.

 

건강한 사람은 안정을 취하고 잘 먹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별다른 치료를 받지 않아도 대부분 몇 주 지나 자연스럽게 치유된다. 고단백 식이요법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증상을 완화하는 대증요법만 쓰기 때문에 증상이 수개월 동안 이어지는 사람도 있다. 다른 간질환을 앓고 있거나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사람이 A형간염에 걸리면 간세포가 파괴되면서 간부전, 전격성 간염으로 발전해 간이식을 받지 못할 경우 사망(치사율 0.1∼0.3%, 50세 이상은 1.8%)하기도 한다.

 

A형간염 환자 10명 중 7명 이상은 30∼40대. 20대와 50대를 포함하면 95%를 웃돈다. 50대 이상 연령층은 사회 전반의 위생상태가 좋지 않았던 어린 시절 A형간염을 가볍게 앓고 지나가 98% 이상이 바이러스에 항체를 갖고 있다. 반면 40대 이하 연령층은 위생상태가 좋은 환경에서 자란데다 A형간염에 대한 국가예방접종이 2015년부터 시작돼 항체가 없는 사람이 많다.

 

가장 효과적인 A형간염 예방법은 백신 접종이다. 이와 함께 손 씻기, 물 끓여 마시기, 기온이 올라갈수록 조개 등 어패류를 포함한 음식 익혀 먹기 같은 개인위생에 신경을 써야 한다. 음식은 섭씨 85도 이상에서 1분간, 조개류는 90도 이상에서 4분간 익히고 채소·과일은 깨끗이 씻어 먹어야 한다. 화장실 이용 후, 식사나 음식조리 전, 환자나 아이를 돌보기 전에 비누로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씻는 것도 중요하다.

 

예방접종은 2012년 이후 출생자는 보건소나 지정 의료기관에서 주소지와 관계없이 무료접종을, 그 전에 태어난 사람은 의료기관에서 유료접종을 받을 수 있다. 생후 12개월 이후 어린이·청소년과 성인은 나이와 백신 제품에 따라 2회(6~18개월 간격) 접종하면 된다. 40세 미만 연령층은 검사 없이, 40세 이상은 항체가 생성되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한 뒤 접종할 것을 권장한다.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하면 100% 가깝게 항체가 생성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서울경제, >

 

출처:https://news.v.daum.net/v/20190802172950175

조회 수 :
90
등록일 :
2019.08.05
11:02:35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4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403 자꾸 '늙었다' 생각했더니.. 나타난 무서운 결과 <연구> new 불씨 9 2019-08-18
자꾸 '늙었다' 생각했더니.. 나타난 무서운 결과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8.17. 08:50     스스로 '늙었다' 생각.. 인지장애·치매 위험 ↑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난 이제 늙었어".. "늙어서 안되나봐" 나이가 들수록 습관적으로 자기 자신을 '늙었...  
1402 사람은 25세까지 성장, 최고 수명 125세 가능 불씨 18 2019-08-17
사람은 25세까지 성장, 최고 수명 125세 가능 박용환 입력 2019.08.12. 07:01     [더,오래] 박용환의 동의보감 건강스쿨 (55)   사람의 기는 어릴 때 아래쪽에 있다가 나이가 들면서 위로 올라간다. 오장육부도 나이에 따라서 기운이 차고 쇠약해지는 시기가 ...  
1401 샤워기로 세수하기, 몸 말리고 로션 바르기.. 피부엔 '최악' 불씨 27 2019-08-16
샤워기로 세수하기, 몸 말리고 로션 바르기.. 피부엔 '최악'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14. 15:10   샤워 후 수건을 머리에 두른 채 방치하면 세균이 증식해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샤워하면서 아무 생각 없이 해왔던 습관...  
1400 물 마실 때 안주가 필요하다? 물 제대로 마시는 법 불씨 36 2019-08-15
물 마실 때 안주가 필요하다? 물 제대로 마시는 법 이용재 입력 2019.08.14. 08:42     [사진=LightFieldStudios/gettyimagesbank]     수분이 부족하면 쉽게 피로를 느낀다. 기분이 쳐지고, 집중력도 떨어질 수 있다. 기온이 높고 햇볕이 강한 여름에는 수분...  
1399 젊을 때처럼 뇌 생생하게 유지하는 법 5 불씨 49 2019-08-14
젊을 때처럼 뇌 생생하게 유지하는 법 5 권순일 입력 2019.08.13. 09:01     [사진=pikselstock/shutterstock]     뇌는 계속 진화하기 때문에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계속 수정되고, 개조되며, 향상되거나, 쇠퇴한다. 결국 두뇌를 사용하지 않고 놔두면 뛰어난...  
1398 여름철, 지친 속을 편하게 해주는 음식 5 불씨 57 2019-08-13
여름철, 지친 속을 편하게 해주는 음식 5 이용재 입력 2019.08.12. 13:44     [여름철 장염과 설사로 지친 소화기관에는 백미 밥이 낫다]     "입맛도 없고, 소화도 안 된다" 무더위로 식욕을 잃은 데다 속까지 더부룩하다. 삼계탕 같은 보양식도 좋지만, 자주...  
1397 폭염 속 걷기? 근력운동은? 운동효과 빨리 올리는 법 불씨 65 2019-08-12
폭염 속 걷기? 근력운동은? 운동효과 빨리 올리는 법 김용 입력 2019.08.07. 13:55     [사진=Izf/shutterstock]     연일 후텁지근한 날씨기 이어지고 있지만 운동을 멈추지 않는 사람이 많다. 냉방시설을 갖춘 헬스클럽이 아닌 야외운동이라면 시간대가 중요...  
1396 10년간 초·중·고 학생들이 빌려간 ‘도서관 책’ 1위는? 불씨 73 2019-08-11
10년간 초·중·고 학생들이 빌려간 ‘도서관 책’ 1위는? 20면 1단 기사입력 2019.08.06. 오후 2:30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국립중앙도서관 전국 844개 도서관 빅데이터 분석결과…초등 ‘짜장 짬뽕 탕수육’, 중·고등 ‘엄마를 부탁해’ ]   지난 10년간 전국...  
1395 덥다고 찬물 벌컥벌컥.."물 섭취가 돌연사 위험 높일 수도" 불씨 82 2019-08-10
덥다고 찬물 벌컥벌컥.."물 섭취가 돌연사 위험 높일 수도" 김용 입력 2019.08.08. 14:34   [사진=CROX/shutterstock]     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추'(立秋)인 오늘(8일)도 폭염 특보가 내려진 곳이 많다. 한낮에 거리를 걸으면 땀이 비오듯 쏟아진다. 하물...  
1394 열대야 이기는 7가지 수칙.. 에어컨은 몇도가 좋을까? 불씨 90 2019-08-09
열대야 이기는 7가지 수칙.. 에어컨은 몇도가 좋을까?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08. 16:00   열대야 때문에 뒤척이는 사람이 많다. 몸은 피곤하지만 덥고 습한 날씨에 쉽게 잠을 청하기 어렵다. 밤 기온이 25도가 넘는 열대야에는 잠을 잘 때 체내의...  
1393 여름철 주요 질환 6가지..어떻게 막나 불씨 91 2019-08-08
여름철 주요 질환 6가지..어떻게 막나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07. 09:25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전국에 불볕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땀의 증발이 잘 안 되고 체온 조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때는 열실신, 열경련, ...  
1392 더위로 정신이 흐릿..두뇌 깨우는 식사법 4 불씨 92 2019-08-07
더위로 정신이 흐릿..두뇌 깨우는 식사법 4 권순일 입력 2019.08.06. 09:01   [사진=BestPhotoStudio/shutterstock]     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일사병, 열사병 등 온열 질환으로 치명적인 상태에 이를 수도 있다. 이처럼 극단적인 상태에 이르진 않더라도 평...  
1391 건강수명 좌우하는 근육.. 어떤 단백질 음식을 먹을까? 불씨 93 2019-08-06
건강수명 좌우하는 근육.. 어떤 단백질 음식을 먹을까? 김용 입력 2019.08.05. 10:40   [사진=Pixel-Shot/shutterstock]     요즘 근육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유산소운동과 함께 근력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근육이 많으면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예...  
» 부산서 집단발병 A형간염..최고의 예방법은 '백신 접종' 불씨 90 2019-08-05
부산서 집단발병 A형간염..최고의 예방법은 '백신 접종' 임웅재 기자 입력 2019.08.02. 17:29   초기 증상 감기·장염과 비슷 예방접종 못받은 40대 이하 대부분 바이러스 항체 없어 어패류 반드시 익혀 먹어야     [서울경제] 부산에서 한 식당 이용객을 중심...  
1389 무더위에 쌓이는 스트레스..쉬운 해소법 3 불씨 91 2019-08-04
무더위에 쌓이는 스트레스..쉬운 해소법 3 권순일 입력 2019.08.03. 10:05   [사진=Deagreez/gettyimagesbank]   무더위로 인해 연일 불쾌지수가 '높음'을 기록하고 있다. 불쾌지수가 높아지면 스트레스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 사소한 일에도 짜증이 난다. 스트...  
1388 칫솔 '세균 덩어리' 만들지 않으려면 '이렇게' 보관 불씨 95 2019-08-03
칫솔 '세균 덩어리' 만들지 않으려면 '이렇게' 보관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8.02. 16:30   칫솔꽂이에 가족의 칫솔을 모두 꽂아 두는 것은 세균 확산을 돕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칫솔 관리에 무심한 사람들이 많다. 칫솔을 제대로 관리하지 ...  
1387 피할 수 없는 근육량 감소.. 어떤 운동과 단백질식품을 선택할까? 불씨 97 2019-08-02
피할 수 없는 근육량 감소.. 어떤 운동과 단백질식품을 선택할까? 에디터 입력 2019.07.31. 09:28     [이윤희의 운동건강]   [운동과 단백질함량이 높은 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구상의 모든 생물은 태어나서 성장하다가 전성기를 누린 다음 ...  
1386 [오늘의 건강] 열대야, 숙면 위한 6가지 팁 불씨 99 2019-08-01
[오늘의 건강] 열대야, 숙면 위한 6가지 팁 이지원 입력 2019.07.31. 06:30       곳곳에서 소나기 내리지만, 뜨거운 대지 식히지 못한다. 아침 최저 22~28도, 낮 최고 28~35도. 대구 경북지역이 특히 덥겠다. 밤에는 열대야 나타나는 곳 많겠다.   열대야의 ...  
1385 장마 끝나고 무더위 시작.."온열질환 주의하세요" 불씨 101 2019-07-31
장마 끝나고 무더위 시작.."온열질환 주의하세요" 입력 2019.07.30. 12:00   (세종=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소방청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이 발생하기 쉽다며 30일 주의를 당부했다.         온열 질환은 고온 환경에 노...  
1384 올해 달라진 '국가 건강검진', 제대로 알고 나에게 맞는 건강 검진받아야 불씨 102 2019-07-30
올해 달라진 '국가 건강검진', 제대로 알고 나에게 맞는 건강 검진받아야 정상호 입력 2019.07.29. 10:28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건강을 잃으면 전부를 잃었다는 말도 있듯이 우리가 살면서 지켜야 할 것 중 하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건강을 지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