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올해 따로 근황을 전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이번에 근황을 알려달라는 연락을 받아 늦게나마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는 12년도, 고등학교 2학년 때 어머님께서 횃불장학회와 연이 닿게 되어 13년도에 횃불장학생으로 선발되었습니다.

일찍이 아버님을 여의고 어머님 혼자 세 남매를 키워오시며 가정 형편은 참 많이 힘들었고,

저 역시 정규 수업 이외에는 학교에서 운영하는 방과 후 프로그램 10시까지 공부하며, 그 와중 중식비와 석식비를 벌기 위해
교내에서 급식 배급 봉사활동에 참여하여 매일 전교생을 상대로 배급도움 활동을 하며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 횃불장학회에 선발되어, 그 이후부터 장학회에서 받은 장학금들은 저희 집안 가계에 정말 큰 도움이 되었고,

저 역시 적지 않은 여유를 얻게 되었습니다. 항상 정말 감사드립니다.

 

현재는 서울시립대학교 수학과 4학년에 재학중이고, 졸업을 위해 학업에 매진하고 있으며,
그러는 와중에도 틈틈히 시간을 내 마스크 제조공장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장래 희망은 학부와는 동떨어지게 되겠지만, 졸업 후 학과목에 묶이지 않고 여유있는 시간이 나면,
독하게 공부를 시작해 세무사가 되고자 합니다. 졸업까지 반년 정도 남았습니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졸업 이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또 장학회에서 도와주신 만큼 저도 다른 학생들에게 도움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남은 한 해도 모두 건강하고 좋은 일만 생기시길 기원합니다.

 

 
 

조회 수 :
23
등록일 :
2020.06.16
12:51:47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893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녕하세요, 13학년도 장학생 김민준입니다. 김민준 2020-06-16 23
121 늦은 새해인사 드립니다~ [1] 진규엄마 2020-02-03 1156
120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있네요~ [2] 진규엄마 2019-08-23 351
119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서.. [1] 진규엄마 2019-05-30 323
118 다문화멘토링 오티 file bosulbe 2019-04-25 338
117 햇불장학회 항상 응원할께요^^ [2] 행복a 2019-04-06 296
116 벌써 4월이네요 [1] file 미미 2019-04-02 286
115 오늘 아침에 본 미미 2019-03-10 294
114 오늘의 명언 꾸엑이 2019-03-08 263
113 만남의 기쁨과 뜨거운 열정이 샘솟는 횃불장학회의 32주년 총회 였습니다 [2] 이준형 2019-02-24 285
112 횃불장학회 32주년 총회에 다녀와서.. [1] 진규엄마 2019-02-23 287
111 인사드립니다. [1] 천욱 2019-02-21 245
110 오늘의 명언 꾸엑이 2019-02-11 246
109 장학생으로 선발해주심에 감사드립니다 [1] 진규엄마 2019-02-10 313
108 날이 많이 춥습니다 [1] 푸름이 2019-02-07 252
107 임동신 회장님 제가 오늘 제 카페에 올린글 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준형 2019-02-06 324
106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1] file 꾸엑이 2019-02-06 317
105 따뜻한 겨울 [1] 꾸엑이 2019-01-26 247
104 행복을 불러들이는 방법 부쓰 2018-11-08 261
103 당신은 무엇을 가지고 다니십니까 부쓰 2018-11-05 24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