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이럴 때 마셔요" 커피가 필요한 뜻밖의 이유 5

김용 입력 2020.07.30. 11:32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Poike/gettyimagesbank]

커피처럼 논란이 많은 식품도 드문 것 같다. 커피에는 카페인뿐만 아니라 폴리페놀 화합물 등 다양한 항산화(노화) 성분이 들어있어 간암 예방 등 건강에 도움이 된다. 반면에 불면증, 위식도역류, 가슴 두근거림, 치아 변색 등 여러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커피를 마셔야 하는 사람과 피하는 게 좋은 사람이 엇갈리는 게 사실이다. 커피 섭취가 건강에 도움 되는 사람은 누구일까?

◆ 앉았다 일어날 때 어지러움을 느끼는 사람

식사 직후 곧바로 수영 하는 게 나쁜 이유는 피가 내장 혈관으로 몰려 있기 때문에 저혈압을 유발할 수 있어 사고의 위험 때문이다. 앉았다가 일어날 때 혈압이 낮은 것은 피가 다리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식후에도 혈압이 낮아질 수가 있어 주의해야 할 사람이 있다. 식사 모임에서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과식을 한 후 일어날 때 쓰러지는 경우가 있다.

장시간 양반다리를 하면 다리가 접혀 피가 다리에 몰렸던 것이 위로 다 올라가지 못할 수 있다. 여기에 과식에다 혈관을 확장시킬 수 있는 술까지 마시면 위험할 수 있다. 이 상황에서 무심코 일어나면 혈관이 늘어난 상태에서 피는 창자와 다리에 몰려서 혈압이 낮아져 결국 쓰러지는 것이다. 자칫하면 낙상사고로 이어져 크게 다칠 수 있다.

이해영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다리 쪽에 몰렸던 피를 위로 올려주기 위해서 다리를 항상 움직여 주면 혈압을 올리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평소 혈압이 낮고 앉았다 일어났다 할 때 자주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분들은 적절한 각성을 높이는 의미로 커피를 1-2잔 정도 권하기도 한다"고 했다.

◆ 뼈 건강에 신경 쓰는 사람

커피를 마시면 뼈 건강에 좋지 않다는 선입견을 갖고 있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폐경 여성들이 하루 1-2잔 커피를 마시면 뼈 건강을 높일 수 있다. 커피에는 에스트로겐, 클로겐산(항산화 효과), 디테르펜(항 염증 효과) 성분이 포함되어 있어 뼈 건강에 이로운 효과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박상민 서울대병원 교수는 "지나치지 않는 하루 3잔 미만의 커피는 골절을 예방하고 뼈를 건강하게 할 수 있다"면서 "골밀도 검사를 받은 폐경 여성들을 대상으로 커피와 골다공증과의 상관관계를 연구한 결과, 커피를 하루에 1잔 마시면 33%, 2잔 마시면 36%의 골다공증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왔다"고 했다.

이전의 연구는 커피의 성분 중 카페인이 칼슘 흡수를 방해해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카페인 수준은 하루 330mg이상으로, 이는 하루 커피를 600ml를 마셔야 되는 양이다.

◆ 간암이 걱정되는 사람

간 전문의와 의과학자들의 모임인 대한간학회는 만성간질환자가 커피를 마시면 간암 발생 억제에 도움이 된다는 진료지침을 2018년 발표한 바 있다. 진료지침은 간 전문 의사들이 환자를 진료할 때 가이드라인으로 설정한 것으로 환자에게 커피 섭취를 권장할 수 있도록 했다.

커피가 간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견해는 오래전부터 있어왔다. 대한간학회는 해외의 수많은 연구결과를 토대로 커피의 간암 억제 효과를 학회의 공식 입장으로 진료 가이드라인에 명시한 것이다. 커피의 건강 효과는 클로로젠산, 마그네슘 등 다양한 항산화 물질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몸의 노화나 염증을 막는데 좋은 항산화물질은 채소와 과일에 많다. 이 물질들이 체내에 들어오면 염증 조절 능력을 향상시켜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 블랙 커피, 하루 몇 잔을 마셔야 할까?

커피 속 카페인에 반응하는 정도는 나이와 건강수준에 따라 개인차가 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우리나라 국민의 카페인 하루 섭취기준은 성인 400mg 이하, 임산부 300mg 이하, 어린이-청소년 2.5mg/kg(체중) 이하이다. 이 기준에 따르면 캔커피 4.8캔, 커피믹스 8.3봉, 캡슐커피 5.4잔, 커피전문점 커피 3.3잔이 하루 섭취권장량에 해당하는 양이 된다.

하지만 하루에 먹는 다른 식품 중에도 카페인이 들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둬야 한다. 설탕, 프림이 섞인 커피보다는 블랙커피가 권장된다. 커피 섭취 기준은 개인의 건강상태에 맞춰야 한다. 다른 식품도 마찬가지이지만 커피도 적절하게 마셔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 커피의 부작용은?

커피가 불면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이밖에 치아 변색, 위식도 역류의 원인이 된다. 위산이 위에서부터 식도로 역류하는 위식도 역류는 소화불량을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이다. 위궤양이 있어도 커피를 자제하는 게 좋다.

가슴 두근거림은 심장의 박동이 빠르거나 불규칙할 때 느끼는 증상으로, 의학용어로는 부정맥이라고 한다. 이 증상은 심장이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감정적으로 흥분하거나 불안한 상태에 있을 때, 심한 운동을 한 후, 커피와 같은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를 과다하게 섭취한 후에 발생할 수 있다(질병관리본부).

앞서 언급한 대로 카페인은 혈압을 높이는 효과가 있어 하루 2-3잔 정도로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커피 외에 녹차, 홍차, 콜라, 드링크류 등에도 카페인이 들어있다는 것을 의식하자. 커피의 적정 섭취량은 개인차가 크지만 적절하게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730113250623

조회 수 :
90
등록일 :
2020.08.02
07:31:09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950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758 혈액 끈적끈적해지는 여름철.. 노년층 심혈관질환 위험도 높아진다 new 불씨 5 2020-08-13
혈액 끈적끈적해지는 여름철.. 노년층 심혈관질환 위험도 높아진다 정상연 기자 입력 2020.08.12. 03:13 수정 2020.08.12. 03:13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수분 섭취 늘리고 음주-흡연 자제 오메가3 함유...  
1757 갈증 없어도 물 자주 마셔라 불씨 15 2020-08-12
갈증 없어도 물 자주 마셔라 한성주 입력 2020.08.10. 18:30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마스크는 필수인데.. 걱정되는 온열질환 무더위에 마스크까지 착용해야 하는 올 여름은 온열질환...  
1756 "얼큰한 국물이 좋아" vs "건더기 위주로 드세요" 불씨 24 2020-08-11
"얼큰한 국물이 좋아" vs "건더기 위주로 드세요" 김용 입력 2020.08.10. 11:41 댓글 1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게티이미지뱅크]"비가 오면 얼큰한 국물이 생각납니다." 긴 장마가 이어지면서 국...  
1755 의과학자들이 인정한 암 예방 식품 4가지 불씨 34 2020-08-10
의과학자들이 인정한 암 예방 식품 4가지 권순일 입력 2020.08.08. 13:15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serezniy/gettyimagesbank] 암은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 원인 중 수위를 차지하고 있다...  
1754 두통과 호흡 곤란, 여름철 마스크 부작용 줄이려면 불씨 44 2020-08-09
두통과 호흡 곤란, 여름철 마스크 부작용 줄이려면 구희언 기자 입력 2020.08.08. 08:01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마스크를 썼을 때보다 코로나 19 감염 가능성이 5배 이...  
1753 [오늘부터 달린다] 암요, 100세까지 '암 걱정없이' 살아야죠 불씨 52 2020-08-08
[오늘부터 달린다] 암요, 100세까지 '암 걱정없이' 살아야죠 최기성 입력 2020.08.06. 17:27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50대에 접어들고 나서 초중고 동창이나 대학 동기들을 만날 때마다 49세 때와는 다른 새로운 주제의 대...  
1752 여름철 어르신 온열질환 예방하는 생활습관 불씨 61 2020-08-07
여름철 어르신 온열질환 예방하는 생활습관 이지원 입력 2020.08.06. 15:07 수정 2020.08.06. 15:09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habun/gettyimagebank] 사람의 몸은 생명 유지를 위해 일정...  
1751 가정이 화목해야..건강에 미치는 영향 4 불씨 70 2020-08-06
가정이 화목해야..건강에 미치는 영향 4 권순일 입력 2020.08.05. 09:05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fizkes/gettyimagesbank]가족의 유대감은 정신건강에서부터 신체 면역력에 이...  
1750 “요즘은 근력운동이 대세” 단백질 식품, 무엇을 먹을까? 불씨 82 2020-08-05
“요즘은 근력운동이 대세” 단백질 식품, 무엇을 먹을까? 기사입력 2020.08.02. 오후 4:10                      [사진=jreika/gettyimagesbank]   코로나19로 홈트(홈 트레이닝)가 대세다. 층간 소음을 걱정해 두터운 방석 위에서 제자리 뛰기를 하는 사람도 ...  
1749 장마철 건강하게 보내려면 조심해야 할 6가지 불씨 90 2020-08-04
장마철 건강하게 보내려면 조심해야 할 6가지 문세영 입력 2020.08.03. 14:09 수정 2020.08.03. 14:12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MMPhotography/gettyimagesbank] 연일 계속되는 강한 비로, 안전사고...  
1748 자주 먹어야 할 천연 항산화 식품 5 불씨 91 2020-08-03
자주 먹어야 할 천연 항산화 식품 5 권순일 입력 2020.08.01. 13:15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kuppa rock/gettyimagesbank] 산소는 사람의 호흡과 동식물의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기...  
» "이럴 때 마셔요" 커피가 필요한 뜻밖의 이유 5 불씨 90 2020-08-02
"이럴 때 마셔요" 커피가 필요한 뜻밖의 이유 5 김용 입력 2020.07.30. 11:32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Poike/gettyimagesbank]커피처럼 논란이 많은 식품도 드문 것 같다. 커피에는 카페인뿐만 아...  
1746 덥다고 에어컨 막 틀면 면역력 뚝뚝 떨어져요 불씨 92 2020-08-01
덥다고 에어컨 막 틀면 면역력 뚝뚝 떨어져요 정명진 입력 2020.07.30. 17:00 댓글 1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여름 때마다 찾아오는 '냉방병' 내·외부 온도차 5도 넘을때 발생 환기 어려운 사무실서 쉽...  
1745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 막는 '간단 비법'은? 불씨 93 2020-07-31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 막는 '간단 비법'은? 문세영 입력 2020.07.29. 11:09 수정 2020.07.29. 11:13 댓글 1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jacoblund/gettyimagesbank]나이가 들면서 기...  
1744 [헬린이 PT안내서] 거북목 증후군·굽은 어깨 ..운동으로 벗어나기 불씨 94 2020-07-30
[헬린이 PT안내서] 거북목 증후군·굽은 어깨 ..운동으로 벗어나기 입력 2020.07.29. 09:00 댓글 0개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21>  Y래이즈· 백익스텐션 운동과 마사지 하는 법 편집자주 ※ 예뻐지기 위해...  
1743 “신은 누구인가?” 충격에 빠트린 AI의 답변 불씨 94 2020-07-29
“신은 누구인가?” 충격에 빠트린 AI의 답변 기사입력 2020.07.28. 오후 2:11 최종수정 2020.07.28. 오후 4:48               아래 두 화자의 대화가 있습니다. 누가 인간이고 누가 '인공지능(AI)'일까요?   A - 간단한 질문 하나 할게요. 누가 이 지구를 만들...  
1742 곰팡이·세균 활기치는 장마철.. 주의할 피부질환 4가지 불씨 92 2020-07-28
곰팡이·세균 활기치는 장마철.. 주의할 피부질환 4가지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7.26. 12:01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덥고 습한 장마철에는 곰팡이와 세균이 왕성하게 활동해 피부질환을 유발한...  
1741 더운 여름에도..젊은 피부 만드는 식품 6 불씨 93 2020-07-27
더운 여름에도..젊은 피부 만드는 식품 6 권순일 입력 2020.07.25. 11:05 댓글 1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사진=master1305/gettyimagesbank]여름철 뜨거운 햇볕과 높은 온도는 피부 노화를 ...  
1740 올겨울 코로나19·독감 같이 온다.."무료접종 대상 접종 필수" 불씨 94 2020-07-26
올겨울 코로나19·독감 같이 온다.."무료접종 대상 접종 필수" 김잔디 입력 2020.07.25. 09:56 댓글 368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무료 접종 대상자 대폭 늘어 생후 6개월∼만 18세까지 어르신 ...  
1739 여름철 운동 시 지켜야 할 수칙 4가지 불씨 93 2020-07-25
여름철 운동 시 지켜야 할 수칙 4가지 입력 2020.07.22. 09:35 댓글 0개 자동요약   음성 기사 듣기   번역 설정   공유   글씨크기 조절하기   인쇄하기 새창열림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휴가가 있는 여름철. 운동 강도를 높이려고 땀복까지 입고 운동을 하는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