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방귀에 관한 궁금증 4

이용재 입력 2020.03.11. 15:26

 

 

[사진=MaryValery/gettyimagebank]

방귀는 생리 현상의 하나. 건강 상태에 관한 단서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맹장 수술 등을 받은 경우가 아니라면 의사와 방귀에 대해 토론하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궁금해 하지만 모두가 쉬쉬 하는 것, 영국 '데일리 메일'이 그런 터부 중 하나인 방귀에 대해 알고 싶은 네 가지를 정리했다.

◆ 안 뀌는 사람? = 의사와는 아니어도 친구들과는 방귀 얘기를 하는 경우가 있다. 파트너와 방귀를 텄는가? 부터 실수로 그 앞에서 방귀를 뀌었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등등. 그럴 때 꼭 "나는 방귀 잘 안 뀌어서 몰라" 하는 말로 분위기를 깨는 부류가 있다. 정말일까? 호주의 개업의 지니 맨스버그에 따르면, 그런 사람은 없다. 사람은 누구나 매일 방귀를 뀐다.

◆ 얼마나 뀌나? = 건강한 성인이라면 남녀 비슷하게 하루 평균 2리터 정도의 가스를 배출한다. 즉 자는 동안을 포함해 우리는 매일 열 번에서 스무 번까지 방귀를 뀐다.

◆ 남녀평등? = 방귀의 양이나 횟수에 있어서는 남녀 간에 차이가 없다. 하지만 냄새에 관해서라면 얘기가 다르다. 성인 남녀 16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 따르면, 여자의 방귀가 남자의 방귀보다 더 구리다. 참가자들은 하제를 넣은 강낭콩 캐서롤을 먹고 방귀를 뀌었다. 연구진은 그 가스를 튜브에 수집한 다음, 가스 분광법으로 분석했다. 냄새 탐지기도 사용했다. 그 결과 여성의 방귀가 남성의 방귀보다 더 독하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 냄새 덜 풍기려면? = 방귀 냄새는 뭘 먹었는지에 따라 결정된다. 예를 들어 양배추, 콩, 콜리플라워 등을 먹으면 상대적으로 더 역한 가스가 나온다. 덜 구린 방귀를 원한다면 식단에 신경을 쓸 것. 유당을 소화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유제품을 되도록 멀리하는 게 좋다. 변비가 있어도 방귀 냄새가 강해진다. 규칙적으로 화장실에 갈 수 있도록 장 건강에 주의를 기울일 것.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출처:   https://news.v.daum.net/v/20200311152613060

 

 

 

 

조회 수 :
98
등록일 :
2020.03.18
13:50:53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840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625 불은 밝게, 글씨는 크게.. 노안 대처법 5 new 불씨 5 2020-04-01
불은 밝게, 글씨는 크게.. 노안 대처법 5 이용재 입력 2020.03.31. 13:45     [사진=deeepblue/gettyimagebank] 나이가 들면 가까이 있는 물체에 초점을 맞추는 게 힘들어진다. 노안이다. 노안은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진 결과다. 안과 전문의 매튜 가디너 박사...  
1624 가벼운 산책, 격한 운동보다 좋은 이유 5 불씨 14 2020-03-31
가벼운 산책, 격한 운동보다 좋은 이유 5 권순일 입력 2020.03.30. 09:01     [사진=alexkich/gettyimagesbank] 산책은 운동으로 인식되기 어렵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산책이 오히려 격렬한 운동으로도 얻을 수 없는 건강상 혜택을 가져다 준다"고 말한다. 최...  
1623 심장…봄에 약해지는 이유와 대처법 불씨 76 2020-03-30
심장…봄에 약해지는 이유와 대처법 기사입력 2020.03.29. 오후 1:16   [사진=Romolo Tavani/gettyimagesbank]   '신체의 엔진'으로 불리는 심장은 보통 자기 주먹보다 약간 크고, 근육으로 이루어진 장기다. 주된 역할은 산소와 영양분을 싣고 있는 혈액을 온...  
1622 의사들이 권하는 '건강 지키는 생활 습관' 불씨 32 2020-03-29
의사들이 권하는 '건강 지키는 생활 습관'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입력 2020.02.19. 08:0   최대한 걷고 어떻게 먹을지 고민할 것, 하루 10분 사색도 추천 (시사저널=노진섭 의학전문기자) 사람들은 늘 건강하게 사는 삶을 꿈꾼다. 의사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의...  
1621 잘 키운 '코어근육', 열 홍삼 안 부럽다 불씨 41 2020-03-28
잘 키운 '코어근육', 열 홍삼 안 부럽다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입력 2020.03.18. 09:42     [경향신문] 코어근육운동, 요통완화 및 면역력 강화 도움 본인에게 맞는 적정강도 찾은 후에 시작해야 단기간 효과 기대 말고 장기간 꾸준히 해야   집에서 쉽게 할 ...  
1620 [제약] 5060 혈관 지킴이 '오메가3'..심장·눈건강에도 효과있네 불씨 52 2020-03-27
[제약] 5060 혈관 지킴이 '오메가3'..심장·눈건강에도 효과있네 정슬기 입력 2020.03.18. 04:03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지만 어떠한 성분과 제품이 본인한테 맞는지 몰라 구입을 망설이게 되는 경우가 많다. 대표적인 것이 '오메가3'다. 오메가...  
1619 많이 걸을수록, 사망 위험 감소.. 미국 연구 결과 불씨 62 2020-03-26
많이 걸을수록, 사망 위험 감소.. 미국 연구 결과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25. 11:33     많이 걸을수록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많이 걸을수록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암...  
1618 스마트폰 만지면 손 씻기 효과 뚝 불씨 70 2020-03-25
스마트폰 만지면 손 씻기 효과 뚝 이용재 입력 2020.03.03. 08:06       [사진=Biserka Stojanovic/gettyimagebank]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많은 이들이 "손 씻고 핸드크림 바르느라 하루가 다 간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열심히 닦고 있다. 알뜰하게 유지한 손...  
1617 앉아 있는 시간 길면 어떤 문제 생길까 [강재헌의 생생건강] 불씨 84 2020-03-24
앉아 있는 시간 길면 어떤 문제 생길까 [강재헌의 생생건강]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입력 2020.03.03. 16:01     심장·폐 망가뜨리는 '의자병' 주의, 앉지 말고 서는 게 좋아 (시사저널=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세계보건기구의 ...  
1616 명상하면 머리 좋아지는 이유(연구) 불씨 93 2020-03-23
명상하면 머리 좋아지는 이유(연구) 권순일 입력 2020.03.20. 09:02     [사진=HbrH/gettyimagesbank] 코로나19로 인해 홀로 있어야 할 시간이 많아졌다. 이럴 때 건강을 위해 좋은 것으로 명상이 첫손에 꼽힌다. 명상은 마음의 고통에서 벗어나 아무런 왜곡 ...  
1615 야외활동 못 하면 뇌 노화 빨라진다던데.. '두뇌 영양제' 오메가3 먹어볼까? 불씨 97 2020-03-22
야외활동 못 하면 뇌 노화 빨라진다던데.. '두뇌 영양제' 오메가3 먹어볼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18. 06:21     뇌 자극 줄어들면 빨리 노화 집중력 떨어지고 치매 위험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권장되면서 ...  
1614 [주말&날씨] 환기하며 햇빛 샤워.. 비타민D 만드세요 불씨 96 2020-03-21
[주말&날씨] 환기하며 햇빛 샤워.. 비타민D 만드세요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20. 08:59     주말은 맑고 포근하다. 토요일(21일) 서울 기준 최고 기온 17도, 일요일 15도. 꽂샘 추위가 주춤한 봄 날씨다. 그러나 불청객인 미세 먼지에 코로나1...  
1613 밖엔 못 나가도.. 실내 운동·콜라겐으로 근육 지키세요 불씨 97 2020-03-20
밖엔 못 나가도.. 실내 운동·콜라겐으로 근육 지키세요 이주연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18. 06:30       근육 줄어들면 당뇨병 등 만성질환 위험 껑충 흡수 빠른 저분자 콜라겐·비타민D 섭취 도움   게티이미지뱅크 운동량과 일조량이 적었던 겨울이 지나...  
1612 혈관 건강해야 '장수'.. 혈관 청소하는 습관 5가지 불씨 98 2020-03-19
혈관 건강해야 '장수'.. 혈관 청소하는 습관 5가지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18. 15:31     채소·​해조류 섭취 도움     올바른 생활습관 실천만으로도 심혈관질환의 75%는 예방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혈관이 건강해야 오래 살 수 있다. 1...  
» 방귀에 관한 궁금증 4 불씨 98 2020-03-18
방귀에 관한 궁금증 4 이용재 입력 2020.03.11. 15:26     [사진=MaryValery/gettyimagebank] 방귀는 생리 현상의 하나. 건강 상태에 관한 단서가 되기도 한다. 그러나 맹장 수술 등을 받은 경우가 아니라면 의사와 방귀에 대해 토론하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  
1610 정형외과 의사가 말하는 '운동의 원칙' 알아두세요 불씨 94 2020-03-17
정형외과 의사가 말하는 '운동의 원칙' 알아두세요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16. 07:30     운동할 때는 유산소 운동과 근력을 조화롭게 시도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을 위해 운동은 필수다. 특히 요즘같이 감염병이 유행하는 시기 면역...  
1609 아침, 점심, 저녁.. 시간대별 '물' 한 잔 중요한 이유 불씨 98 2020-03-16
아침, 점심, 저녁.. 시간대별 '물' 한 잔 중요한 이유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0.03.05. 07:31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 예방   기상 직후에 마시는 물은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고 배변 활동을 원활히 하는 효과가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물을 많이...  
1608 '사회적 거리두기'로 우울·스트레스, 노래·낮잠·실내운동으로 털어내야 불씨 99 2020-03-15
'사회적 거리두기'로 우울·스트레스, 노래·낮잠·실내운동으로 털어내야 임웅재 기자 입력 2020.03.11. 17:27         마음의 면역력 키우려면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스트레스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적당한 불안...  
1607 걷기 운동만큼 좋은 건강법 없어..주말엔 잠깐이라도 걸어 볼까요 불씨 89 2020-03-14
걷기 운동만큼 좋은 건강법 없어..주말엔 잠깐이라도 걸어 볼까요 [한의사 曰 건강꿀팁]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3.12. 17:21     봄이 왔지만 봄 같지 않다는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는 말이 마음에 와닿는 시절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  
1606 [중장년치아①]메마른 입속에 세균 자란다..치아 지키는 333법칙 불씨 90 2020-03-13
[중장년치아①]메마른 입속에 세균 자란다..치아 지키는 333법칙 음상준 기자 입력 2019.09.29. 07:00     나이 들면 침 적어져..찌릿한 통증 느끼면 치과 찾아야 칫솔질, 윗니 아래로 쓸어내리고 아랫니는 위로 쓸어올려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