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특별기고 힐링은 최고의 장수비결

 

 

201902181734562414_s.jpg

 

얼마 전 대한민국 힐링의 대가 힐리언스 선마을 촌장이신 이시형 박사님을 모시고 중국 칭다오에 다녀왔다. 86세 고령인데 2박3일의 일정을 우리 젊은 사람들과 똑같이 하면서 52도 바이주를 마시고, 그것도 모자라 치맥까지 하면서 1시간 강연을 꼿꼿하게 서서 하시는 모습을 보고 감탄했다. 어쩌면 저렇게 하실 수 있을까. 정신과 의사로서 지금까지 힐링 관련 저서를 박사님의 연세보다 더 많이 무려 89권을 세상에 내놓았다.

"비결이 무엇입니까." 여쭤보니 이시형처럼 살라는 것이다. 매일 어김없이 새벽 4시반에 일어나 스트레칭과 명상으로 몸과 마음을 풀고 독서와 집필작업을 빼놓지 않고 하면서 삼시세끼를 꼭 드시고, 점심 후 20분간 낮잠을 주무시고 항상 뇌를 무리하지 않게 과학적으로 휴식을 취하면서 일을 하면 살인적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감기 한번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이제 우리 대한민국은 웰빙 시대를 넘어 힐링의 시대로 접어들었다. 지난 반세기 동안 우리는 더 높은 성과 더 많은 결과를 내고자 나와 우리가 희생하고, 기꺼이 감수하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는 사회 전반에 걸친 성과만능의 문화 속에 나와 우리를 내몰아왔다. 지나온 세월 동안 우리는 더 부자가 돼야 했고 더 오래 살아야 했으며 남들보다 더 많이 가져야 한다고 믿었다.

그 결과 2018년 우리나라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3만2774달러로 세계 27위, 아시아 7위라는 놀라운 성과성적표를 받았다. 하지만 누구도 감흥이 없고 누구도 행복하지 않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자살률 1위라는 오명을 받고 있는 것이 각박한 우리의 현실이다.

지금 성과사회에서 자신들이 속했던 조직의 성공과 자녀들의 더 나은 미래를 꿈꾸며 앞만 보고 달려왔던 베이비붐 세대들이 노년기를 맞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7년 65세 이상 노령인구가 711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4.2%를 차지하는 본격적인 고령사회로 진입했고 이런 추세가 계속되면 2025년에는 전체 인구의 20%가 노인인구인 초고령사회가 될 것이라는 전망치가 나오고 있다.

대한민국의 오늘을 사는 노년층은 이전 세대에 비해 더 고독해하면서 질병과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한층 더 길어진 노년의 삶을 우울한 질병의 고통 속에서 신음하며 사는 것은 너무나 억울한 일이다.

자신들이 추구하던 더 크고, 더 번듯해야 했던 성과주의 목표는 그 종착점에 이르고 나니 허망하기 이를 데 없는 허상임을 알게 됐다.

이제 내 이웃과 나를 양적으로 견주고 비교하는 삶이 아니라 자신을 스스로 보듬고 가꾸는 힐링의 삶으로, 즉 그들이 감추고 묻어뒀던 개성과 인간성을 다시 찾아내고 인간관계를 회복하는 다양한 노력을 통해 힐링라이프로 그 돌파구를 찾아야 할 때다.

또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도 국민이 힐링라이프를 추구할 수 있는 생활형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오늘의 대한민국을 희생과 헌신 속에 만들어낸 주역들의 허탈감과 공허함을 수혜자인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치유하고 회복하게 하는 책무가 있기 때문이다.

병원 없는 세상을 꿈꾸는 정신과 의사이자 뇌과학자인 힐링의 대가 이시형 박사님처럼 힐링하며 사는 모습이 장수의 비결이고, 국가를 건강하게 만드는 지름길이다. 결국 힐링이 최고의 장수 비결인 셈이다.

이제학 한국힐링산업협회장


[ 정인홍 기자]

 

 

출처 : http://www1.huvle.com/search/news_view.asp?getCategoryNum=13000&getRegnum=130247&setNewsNum=1

조회 수 :
83
등록일 :
2019.06.02
07:34:52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04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341 항산화 물질에 대해 알아야 할 5가지 new 불씨 9 2019-06-17
항산화 물질에 대해 알아야 할 5가지 권순일 입력 2019.06.16. 10:15     [사진=Terez Tarasova/gettyimagesbank]   산소는 두 얼굴을 가지고 있다. 사람이 살아가는 데 반드시 필요한 생명의 원천이기도 하면서 반대로 너무 과하면 조직 세포를 죽이는 독이 ...  
1340 "건강해지고 싶나요? 자연 속에서 한 주에 2시간만 계세요" 불씨 20 2019-06-15
"건강해지고 싶나요? 자연 속에서 한 주에 2시간만 계세요" 입력 2019.06.14. 15:15     英 연구팀,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게재 도심 속 공원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일주일에 한 번 자연 속에서 2시간만 있어도 건강 증진과 웰빙에 상당한 ...  
1339 입 안을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상태 5 불씨 27 2019-06-14
입 안을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상태 5 권순일 기자 수정 2019년 6월 2일 07:14     [사진=wildpixel/gettyimagesbank]     ‘입은 건강에 대해 속이지 않는다’라는 말이 있다. 치아와 잇몸 등의 입안 상태를 보면 그 사람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  
1338 심장병 위험까지.. 소음공해에서 나를 지키는 법 3 불씨 39 2019-06-13
심장병 위험까지.. 소음공해에서 나를 지키는 법 3 이용재 입력 2019.06.12. 17:29     [소음은 심장병 위험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일 수 있다]     소음은 당연히 청력을 손상한다. 그러나 소음 공해가 심장병 위험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는 사실까지 ...  
1337 퇴화중인 뇌에 생기를.. 말랑말랑한 뇌 만들기 불씨 43 2019-06-12
퇴화중인 뇌에 생기를.. 말랑말랑한 뇌 만들기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4.25. 15:28     뇌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생활 습관을 개선하고, 뇌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면 뇌도 노화한다. 뇌에 베...  
1336 효과 낮은 걷기 운동하고 있다는 증거 3 불씨 54 2019-06-11
효과 낮은 걷기 운동하고 있다는 증거 3 권순일 기자 수정 2019년 6월 5일 14:35     [사진=Brocreative/shutterstock]     여름이 시작되면서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시기 걷기 운동으로 시작해서 운동 강도를 서서히 높여나가는 것도 좋...  
1335 종아리 근육은 건강의 디딤돌, 어떤 운동으로 단련할까 불씨 62 2019-06-10
종아리 근육은 건강의 디딤돌, 어떤 운동으로 단련할까 김용 기자 수정 2019년 6월 4일 16:55     [사진= Jens Ottoson /shutterstock]     우리 몸의 종아리는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종아리 근육은 다리로 내려간 혈액을 심장으로 올려줘 다시 몸 전체...  
1334 플라스틱병 생수만 마셨더니.. <연구> 불씨 72 2019-06-09
플라스틱병 생수만 마셨더니..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6.08. 14:37     미세플라스틱 조각 9만개 추가로 삼켜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플라스틱병에 든 물을 마시면 수돗물을 마실 때보다 미세플라스틱 조각(particle)을 배 이상 더 흡수하게 된다는 ...  
1333 운동? 신체활동? 건강수명 위해 무엇을 할까 불씨 81 2019-06-08
운동? 신체활동? 건강수명 위해 무엇을 할까 김용 기자 수정 2019년 6월 5일 16:53   [사진=Stas Tolstnev/shutterstock]     신체활동과 운동은 다른 것일까? 세계 각국의 의학 연구기관들은 한결같이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건강수명) 신체활동을 늘리라고...  
1332 "장수하길 원한다면 친구와 여행을 떠나라" 불씨 91 2019-06-07
"장수하길 원한다면 친구와 여행을 떠나라" 이용재 입력 2019.06.06. 16:05   [사진=Rawpixel.com/shutterstock]     슬슬 휴가 계획을 짤 시점이다. 오랜만에 친구와 여행을 가는 것은 어떨까? 혹여 가족들이 원망의 눈길을 보낸다면, 건강을 위해서라고 대답...  
1331 "어떤 물을 마시느냐가 미세플라스틱 흡수량 좌우" 불씨 84 2019-06-06
"어떤 물을 마시느냐가 미세플라스틱 흡수량 좌우" 이영호 입력 2019.06.06. 19:30     [한국경제TV 이영호 기자] 음식과 공기 등을 통해 인체에 들어가는 미세플라스틱이 연간 10만 개(성인 기준)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국 CNN과 ...  
1330 영수증, 주머니·지갑에 보관 피해야.. 왜? <연구> 불씨 86 2019-06-04
영수증, 주머니·지갑에 보관 피해야.. 왜? <연구> 홍예지 입력 2019.05.31. 15:01   비스페놀A, 내분비 시스템 교란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하루에도 몇 번씩 받는 영수증. 받은 뒤에 버리는 경우가 많지만 가끔 주머니나 지갑 등에 넣어 둘 때가 ...  
1329 [건강한 가족] '제2의 뇌' 장 건강, 생존력 막강한 유산균 투입해 지키시죠 불씨 88 2019-06-03
[건강한 가족] '제2의 뇌' 장 건강, 생존력 막강한 유산균 투입해 지키시죠 이민영 입력 2019.06.03. 00:02   장내 세균 조절 도우미 유해균 득세하면 질병 위험 유익균 늘려 세력 균형 유지 프롤린 성분 든 유산균 효과     면역 세포의 70%가 분포하고, 행복...  
» 특별기고 힐링은 최고의 장수비결 불씨 83 2019-06-02
특별기고 힐링은 최고의 장수비결       얼마 전 대한민국 힐링의 대가 힐리언스 선마을 촌장이신 이시형 박사님을 모시고 중국 칭다오에 다녀왔다. 86세 고령인데 2박3일의 일정을 우리 젊은 사람들과 똑같이 하면서 52도 바이주를 마시고, 그것도 모자라 치...  
1327 도로변 공기 오염 주의..멀리 떨어져 걸어야 불씨 87 2019-06-01
도로변 공기 오염 주의..멀리 떨어져 걸어야 유대형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31. 18:48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길을 다닐 때는 도로 주변에서 멀리 떨어져 다니는 게 좋겠다. 도로변 공기는 오염 농도가 높고 건강에 더 해롭기 때문이다.   ◇차량 통행...  
1326 [따끈따끈 최신 연구] "노년층,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 뚝" 불씨 95 2019-05-31
[따끈따끈 최신 연구] "노년층,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 뚝"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31. 10:46   건강을 위해 하루 1만보 이상 걸어야 한다는 것이 상식처럼 알려졌다. 그러나 노인은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  
1325 독서와 낮잠.. 건강하게 오래 사는 비결 10 불씨 93 2019-05-30
독서와 낮잠.. 건강하게 오래 사는 비결 10 이용재 입력 2019.05.28. 17:25   [독서를 많이 하면 건강수명을 누리는데도 도움이 된다]     의학의 발달로 인간의 수명은 비약적으로 늘었으나, 고통스럽게 오래 사는 건 복이 아니라 저주다. '건강하게' 오래 살...  
1324 몸속 만성염증 유발하는 7가지 요인 불씨 87 2019-05-29
몸속 만성염증 유발하는 7가지 요인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27. 14:33   클립아트코리아     염증은 몸이 질병과 싸울 때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만성염증은 다르다. 혈관을 시작으로 근육·심장 등 여기저기로 퍼져, 전신질환을 부...  
1323 오늘부터 뇌 노화 막는 '뉴로빅' 도전 어때요? 불씨 92 2019-05-28
오늘부터 뇌 노화 막는 '뉴로빅' 도전 어때요?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27. 10:29 클립아트코리아     하루 하루 지날수록 뇌도 조금씩 늙는다. 지금부터 뇌 퇴화를 막는 '뉴로빅'을 실천해보면 어떨까. 뉴로빅이란 뇌신경세포인 뉴런과 에어로빅을...  
1322 센 운동이 최고?..가벼운 걷기의 효과 6 불씨 95 2019-05-27
센 운동이 최고?..가벼운 걷기의 효과 6 권순일 입력 2019.05.26. 14:05   [사진=FotoimperiyA/gettyimagesbank]     휴식을 취하며 천천히 걷는 것 즉, 산책은 운동으로 인식되기 어렵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격렬한 운동으로도 얻을 수 없는 건강상 혜택을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