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골골 100세 원치 않는다면, 근육 지키세요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07. 09:43

 

나이 들수록 근육 크게 감소.. 노쇠 불러
운동 꾸준히 하고 양질의 단백질 먹어야

 

나이가 들면 근육이 크게 줄어든다.

70대의 근육량은 30~40대에 비해 30%나 더 적다. 근력도 함께 떨어진다. 국내 30대 남성의 평균 악력은 약 47㎏이지만 70대 남성의 평균 악력은 약 34㎏에 불과하다(국민건강영양조사). 근육을 구성하는 근육섬유의 내부나 근육섬유 사이에 지방이 축적돼 근육의 질이 감소하면서 근력이 감소하는 것이다.

 

근육이 지나치게 많이 줄어들면 일상적인 신체활동이 원활하지 못한 노쇠 상태에 빠진다. 근육 외에도 뼈·혈관·신경·간·심장·췌장 등 신체 전반에 걸쳐 나쁜 영향을 미치며, 심하면 장애에 이르고 사망 위험도 높인다.

 

근육을 유지하려면 적당한 운동과 함께 단백질 섭취를 해야 한다.

운동은 신체 능력에 따라 낮은 단계에서 시작해 조금씩 강도를 높여가는 것이 좋다.

운동이 어느 정도 습관화되면 근력 운동은 주 2~3회 실시하는 것이 알맞다.

기구 운동부터 시작하기보다 ▲앉았다 일어서기 ▲스쿼트하기 ▲누워서 다리 들어올리기 등 자신의 신체를 이용한 운동을 실시한다.

 

근육의 원료가 되는 단백질 섭취도 필수적이다.

단백질은 검정콩, 닭·소·돼지고기, 생선, 달걀 등에 많다.

일반 성인은 체중 1㎏당 하루 0.9g의 단백질을 섭취할 것을 권장한다.

그러나 한국영양학회와 대한노인병학회가 노쇠 예방을 위해 제시하는 단백질 권장 섭취량은 체중 1㎏당 1.2g이다. 일반 성인보다 약 30% 더 많은 양이다. 이 기준에 따를 경우 체중이 60㎏인 고령자라면 하루에 72g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단백질 72g은 달걀 약 10개나 닭고기·소고기·돼지고기 약 300g, 검정콩 약 190g에 각각 들어 있는 분량이다. 단백질 섭취가 어려운 사람은 건강기능식품 섭취도 도움이 된다.

 
 
연재 더보기

 

 

 

 

조회 수 :
81
등록일 :
2019.05.08
10:45:21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592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317 눈 건강을 위한 소중한 한 방울..'인공눈물'의 모든 것 new 불씨 5 2019-05-22
눈 건강을 위한 소중한 한 방울..'인공눈물'의 모든 것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입력 2019.05.20. 11:19   [경향신문]   인공눈물은 눈의 건조함을 완화하고 이물질을 씻어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 효과를 누리려면 올바른 사용법과 유통기한을 지켜서 사용...  
1316 뇌 건강에 가장 좋은 운동(연구) 불씨 15 2019-05-21
뇌 건강에 가장 좋은 운동(연구) 권순일 입력 2019.05.21. 07:05   [사진=Pavel1964/shutterstock]     달리기 같은 고강도의 유산소운동이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와 마이애미대학교 공동 연구팀...  
1315 장수국가 일본서 '100세 연구' 해 보니.."당뇨·비만·고독이 장수의 적" 불씨 25 2019-05-20
장수국가 일본서 '100세 연구' 해 보니.."당뇨·비만·고독이 장수의 적" 이영희 입력 2019.05.18. 05:01   일본, 100세 이상 인구 약 7만 명 백세인의 육체, 정신적 상태 분석 '장수의 비밀' 밝히는 연구 활발   100년 이상 살고 있는 사람들. 유엔은 2009년 발...  
1314 달게 자고 싶다면 지켜야 할 규칙 10가지 불씨 34 2019-05-19
달게 자고 싶다면 지켜야 할 규칙 10가지 이용재 입력 2019.05.16. 19:28   [사진=Photographee.eu/shutterstock]     '죽으면 실컷 잘 수 있다.' 아마 잠에 관해 가장 널리 알려진 말일 것이다. 그러나 진실을 말하자면 이렇다. '자지 않으면 죽을 것이다.' ...  
1313 50~70 연령대별 부모 건강, 신경 써야 할 부분은? 불씨 43 2019-05-18
50~70 연령대별 부모 건강, 신경 써야 할 부분은? 문세영 입력 2019.05.17. 09:58 [사진=Monkey Business Images/shutterstock]     가정의 달인 5월, 잠시 잊고 있던 부모님의 건강이 신경 쓰인다. 평소 무심했더라도, 1년에 한 번 관심을 갖고 점검하면 비교...  
1312 "오래 사는 비결은.." 체중관리보다 중요한 '이것' 불씨 58 2019-05-17
"오래 사는 비결은.." 체중관리보다 중요한 '이것' 김주리 입력 2019.05.16. 21:18 [한국경제TV 김주리 기자]   체중이나 비만도와 상관없이, 빨리 걷는 사람이 천천히 걷는 사람보다 더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국립보건연구원(NIHR) 산하 레...  
1311 오늘부터 조선왕릉 속 치유의 숲길 더 길게 걷는다 불씨 63 2019-05-16
오늘부터 조선왕릉 속 치유의 숲길 더 길게 걷는다 입력 2019.05.16. 00:00 구리 동구릉·남양주 광릉·파주 삼릉 등 8곳 확대 개방 화성 융릉과 건릉 숲길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문화재청은 신록의 시기인 5월을 맞아 조선왕릉 8곳 숲...  
1310 [생생건강 365] 혈관 노화를 예방하기 위한 6가지 방법 불씨 63 2019-05-16
[생생건강 365] 혈관 노화를 예방하기 위한 6가지 방법 입력 2019.05.14. 09:34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첫째 성인병 삼총사 고혈압, 고지혈증, 고혈당을 조절해야 합니다. 고혈압은 지속적인 높은 압력으로 혈관에 손상을 주고, 혈관의 탄력을 약화시킵...  
1309 불면의 밤.. 수면 위한 멜라토닌 보충제 안전할까? 불씨 72 2019-05-15
불면의 밤.. 수면 위한 멜라토닌 보충제 안전할까? 이용재 입력 2019.05.14. 19:37 [사진=Kamil Macniak/shutterstock]     불면에서 벗어나기 위해 멜라토닌 보충제를 먹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한국에서 멜라토닌 보충제는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구입할 수 ...  
1308 누구나 나이 들지만, 노화 정도는 다 다른 이유 불씨 88 2019-05-14
누구나 나이 들지만, 노화 정도는 다 다른 이유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13. 08:20 건강하게 나이 들기 위해서는 노화 방지에 도움 되는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람은 누구나 늙는다. 하지만 어떻게 늙는지...  
1307 운동하면 나타나는 건강 효과 8 불씨 90 2019-05-13
운동하면 나타나는 건강 효과 8 권순일 기자 수정 2019년 5월 13일 07:57   [사진=Harbucks/shutterstock]     운동은 우리 신체에 많은 이득을 가져다준다. 멋진 몸매를 갖게 하는 데만 도움이 되는 것이 아니다. 힘, 근지구력, 유연성 등을 향상시켜 삶의 질...  
1306 하늘에서 쏟아지는 '공짜 보약' 햇빛, '이렇게' 쬐자 불씨 81 2019-05-12
하늘에서 쏟아지는 '공짜 보약' 햇빛, '이렇게' 쬐자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10. 15:02 헬스조선 DB     햇빛이 '쨍쨍'하다. 햇볕은 보약이라는 말이 있는데, 어떻게 쬐어야 좋을까? 제대로 활용하는 법을 알아봤다.   ◇뼈 형성, 우울증 막는 데 ...  
1305 열받을 때 '화' 제대로 푸는 방법 8가지 불씨 85 2019-05-11
열받을 때 '화' 제대로 푸는 방법 8가지 헬스조선 편집팀 입력 2019.05.10. 18:00 클립아트코리아     한국인에게만 있는 질병이 있다. 바로 '화병'이다. 미국 정신의학회는 화병(火病)을 한국 발음 그대로 ‘Hwa-byung’으로 표현해, 한국인에게 나타나는 특징...  
1304 뼈 건강에 도움되는 운동, 뭐가 있을까? 불씨 78 2019-05-10
뼈 건강에 도움되는 운동, 뭐가 있을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01. 07:27 뼈가 약한 사람에게 수영은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뼈에 가볍게 자극을 주는 걷기, 조깅 등이 좋다./사진=헬스조선 DB   봄에는 따뜻한 날씨 덕에 야외에서 운동하는 사...  
1303 "어버이날 부모님 건강 챙기세요" 심평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분석 불씨 82 2019-05-09
"어버이날 부모님 건강 챙기세요" 심평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분석 정명진 입력 2019.05.07. 17:38 50대 고혈압·당뇨, 60대 치아질환, 70대 치매 급증     50대에서는 고혈압과 당뇨병, 60대는 치아, 70세 이상은 치매환자가 급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  
» 골골 100세 원치 않는다면, 근육 지키세요 불씨 81 2019-05-08
골골 100세 원치 않는다면, 근육 지키세요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19.05.07. 09:43   나이 들수록 근육 크게 감소.. 노쇠 불러 운동 꾸준히 하고 양질의 단백질 먹어야   나이가 들면 근육이 크게 줄어든다. 70대의 근육량은 30~40대에 비해 30%나 더 적...  
1301 증상 없이 조용히 몸 망가뜨리는 '치명적' 질환들 불씨 79 2019-05-07
증상 없이 조용히 몸 망가뜨리는 '치명적' 질환들 헬스조선 편집팀 입력 2019.05.06. 08:14   클립아트코리아   증상이 전혀 없는 질환이 있다. 가면 고혈압, 가면 우울증이 이러한 질환에 속한다.   평소에 혈압이 정상이지만 병원에만 가면 긴장해 혈압이 높...  
1300 [노인건강]밥맛없고 가래끓는 소리..부모님 건강 위협하는 폐렴 불씨 92 2019-05-06
[노인건강]밥맛없고 가래끓는 소리..부모님 건강 위협하는 폐렴 이영성 기자 입력 2019.05.05. 07:00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 =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생하는 폐 염증질환인 폐렴은 65세 이상 노인에게 특히 위험하다. ...  
1299 "혹시 나도 걸렸나?" A형 간염 증상과 절대 해서는 안 될 것들(종합) 불씨 89 2019-05-05
"혹시 나도 걸렸나?" A형 간염 증상과 절대 해서는 안 될 것들(종합) 김경훈 기자 입력 2019.04.30. 08:56 /이미지투데이     [서울경제] 지난해 감소세를 보이던 A형 간염이 최근 급속도로 늘고 있다. 특히 서울·경기 지역과 20~40대를 중심으로 확산하면서 ...  
1298 생명을 지키는 가장 쉬운 방법, '혈압측정'으로 시작하세요 불씨 88 2019-05-04
생명을 지키는 가장 쉬운 방법, '혈압측정'으로 시작하세요 정명진 입력 2019.05.01. 09:38 질병관리본부-고혈압학회-서울시 공동으로' 5월은 혈압측정의 달' 캠페인 연령대별 고혈압 인지율(2013~2017년) 질병관리본부는 '세계고혈압의 날(5월17일)'을 맞아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