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건강과생활

규칙적 운동→뇌에 가벼운 스트레스→비만 막는다

 

정종오 입력 2021. 03. 31. 11:13

 

 

운동이 뇌 신경세포에 적절한 스트레스 가해 에너지 소모 활성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규칙적 운동이 주는 적당한 스트레스는 식욕을 조절하는 뇌 신경세포에 긍정적으로 작용해 체내 에너지 소모를 늘려 비만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강한 스트레스나 독은 병을 유발한다. 반면 가벼운 스트레스나 소량의 독은 오히려 건강에 이로운 현상을 ‘호르메시스(hormesis)’ 라고 한다. 세포도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죽는데 적절한 스트레스를 받으면 세포 속에서 에너지를 생산하는 미토콘드리아의 스트레스 극복 능력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민선 서울아산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적당한 강도의 지속적 운동이 식욕조절에 중요한 뇌 신경세포에 약한 스트레스를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이 스트레스로 신경세포 속 미토콘드리아(세포 내 에너지 생산 장소)가 활성화되면서 체내 에너지 소모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규칙적 운동은 뇌에 적절한 스트레스를 줘 비만을 막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산악인 오은선과 함께 하는 2020 희망찾기 등산·트레킹 교실'에 참석한 이들이 우이령길을 걷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규칙적 운동이 비만을 예방하는 작동원리를 과학적으로 규명한 이번 연구결과는 셀(Cell)의 자매지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 최근호에 실렸다.

김 교수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체중 조절에 가장 중요한 신경세포 중 하나인 프로오피오멜라노코르틴(POMC) 신경세포에 강도가 다른 스트레스를 가한 뒤 생체 반응을 관찰했다.

강한 스트레스를 가하자 신경세포가 죽으면서 생쥐에게서 심한 비만증이 나타났다. 반면 약한 스트레스를 가하자 뇌 신경세포를 활성화하는 유익한 화학물질인 베타-엔돌핀(β-endorphine)이 많이 생성돼 교감 신경계가 활성화됐다. 이후 지방조직 내 열 발생으로 에너지가 소모되면서 비만증에 거의 걸리지 않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를 바탕으로 김 교수팀은 운동으로 발생하는 스트레스가 생체 기능에 유익한 효과(호르메시스 반응)를 주는지 알아보기 위해 생쥐에게 2주 동안 트레드밀에서 달리는 운동을 시켰다.

그 결과 운동을 할 때 근육세포에서 분비되는 인터류킨-6 호르몬이 뇌로 이동해 식욕을 억제하는 POMC 신경세포에 약한 스트레스를 전달하는 것을 관찰했다. POMC 신경세포에서 베타-엔돌핀 생산이 촉진됨에 따라 교감신경이 흥분되면서 지방조직의 에너지 소모가 증가하는 사실을 최종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김민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규칙적 운동이 뇌 신경세포 속 미토콘드리아의 호르메시스 반응을 유발해 비만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증명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최근 고지방 위주의 식사를 즐기고 하루 대부분을 앉아서 보내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비만 인구가 급증하고 있는데 적정 체중을 유지해 비만과 각종 대사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이요법과 더불어 중등도 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는 충남대 의과대학 송민호 교수팀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이장한 교수팀과 공동으로 수행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출처:   https://news.v.daum.net/v/20210331111300814

조회 수 :
89
등록일 :
2021.04.01
05:49:06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1915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2002 축 처질 때..생기를 되찾는 방법 6 new 불씨 11 2021-04-14
축 처질 때..생기를 되찾는 방법 6 권순일 입력 2021. 04. 13. 07:20   [사진=게티이미지뱅크]몸이 왠지 노곤하고 축 처지는 시기다. 여기에 잠까지 부족하면 기운이 뚝 떨어진다. 이럴 때 생기 있게 하루를 보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위민스 헬스'가 소개...  
2001 당신의 몸을 해치는 샤워 습관 6가지 update 불씨 20 2021-04-13
당신의 몸을 해치는 샤워 습관 6가지 기사입력 2021.04.12. 오후 5:01 최종수정 2021.04.12. 오후 5:18 잘못된 샤워습관 고쳐야 피부 건조증 등 막을 수 있어 피부의 유분·유익균 씻어내거나 건조증·습진 등 유발   아침에 잠을 깨기 위해서 하거나 여름철 온...  
2000 음식 '이렇게' 먹으면 피부 빨리 늙는다 불씨 29 2021-04-12
음식 '이렇게' 먹으면 피부 빨리 늙는다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4. 11. 14:00   소금을 많이 섭취하면 피부가 빨리 늙는다./클립아트코리아공기가 건조하고 자외선이 강한 봄엔 피부 노화가 빨라진다. 봄철 피부 노화를 막는 식습관이 따로 있다. ...  
1999 "알코올 물파스로 내 정보 싹 지워"..세모녀 사건에 '택배정보' 삭제법 공유 불씨 39 2021-04-11
"알코올 물파스로 내 정보 싹 지워"..세모녀 사건에 '택배정보' 삭제법 공유 방영덕 입력 2021. 04. 10. 19:30 수정 2021. 04. 10. 20:31   운송장 속 바코드 삭제도 잊지 말아야 곽두팔 조덕출 등 '센 이름' 공유도   [사진제공 : 우정사업본부] 무심코 버렸...  
1998 [날씨와 건강] 평소에 혈전 예방하려면 어떻게? 불씨 47 2021-04-10
[날씨와 건강] 평소에 혈전 예방하려면 어떻게? 문세영 입력 2021. 04. 09. 06:01    [사진=Rost-9D/gettyimagesbank]오전 기온은 4~11도, 오후는 10~20도. 일교차가 큰 하루이니 옷차림에 신경 쓰고, 대기 상태가 건조하니 불씨 관리에도 주의가 필요하겠다. ...  
1997 코로나 백신 접종 전후에 먹으면 좋은 음식 5 불씨 47 2021-04-10
코로나 백신 접종 전후에 먹으면 좋은 음식 5 이용재 입력 2021. 04. 09. 17:02   [사진=gettyimagebank]4월 6일로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이들이 백만 명을 넘어섰다. 주사를 맞으면 그 부위가 붓고 아플 수 있다. 두통과 피로, 구역질, 근육통, 한...  
1996 몸속 독소 배출시키는 '생활습관' 5 불씨 56 2021-04-09
몸속 독소 배출시키는 '생활습관' 5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4. 08. 10:33 수정 2021. 04. 08. 10:43   일어나자마자 스트레칭을 하는 것은 체내 독소 배출에 도움을 준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햇볕이 따사로운 봄이 돌아왔다. 봄의 시작과 함께 겨...  
1995 장 건강이 온몸 건강 '생존 유산균' 챙겨라 불씨 65 2021-04-08
장 건강이 온몸 건강 '생존 유산균' 챙겨라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4. 07. 09:27   장에 사는 균, 100조개 이상 유익균·유해균 밸런스 중요 채소·발효식품 챙겨 먹어야 유산균 제품 섭취하는 것 도움 장까지 살아가는지 확인해야   게티이미지뱅크 ...  
1994 '필수 양념' 마늘의 건강상 이점 7 불씨 75 2021-04-07
'필수 양념' 마늘의 건강상 이점 7 이보현 기자 입력 2021. 04. 06. 07:32    [사진=bhofack2/gettyimagebank]국 나물 찌개 불고기 등 한국인이 일상적으로 먹는 음식에서 빠질 수 없는 식재료가 있다. 바로 마늘이다. 요즘은 서양인들도 요리에 마늘을 즐겨 ...  
1993 건강하게 나이 들려면? 하루 '0000' kcal 섭취해야 불씨 83 2021-04-06
건강하게 나이 들려면? 하루 '0000' kcal 섭취해야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4. 05. 05:00   나이가 들면 식사량은 줄이고 식사의 질은 높여야 한다. /사진설명=게티이미지뱅크나이가 들면 식욕이 줄고 소화기능이 감퇴해 영양 불량이 생기기 쉽다. ...  
1992 "운동하면 피부도 좋아집니다" 불씨 83 2021-04-05
"운동하면 피부도 좋아집니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4. 04. 05:00   운동하면 체내 염증이 제거되고 피부가 좋아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운동이 몸에 좋다는 건 누구나 알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효과가 발생하는지 모르...  
1991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 줄이는 비법 6 불씨 86 2021-04-04
짧은 시간 안에 스트레스 줄이는 비법 6 문세영 입력 2017. 03. 20. 16:08    스트레스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대표적인 요인이다. 피로, 두통, 근육긴장, 식욕변화, 이갈이 등 다양한 신체 증상을 일으키고 질병을 악화시킨다. 신경질적이고 짜증이 많아지는...  
1990 찢어지고 긁힌 상처, 흉터 안 남기려면.. 불씨 88 2021-04-03
찢어지고 긁힌 상처, 흉터 안 남기려면..   권대익 입력 2021. 02. 06. 18:34   얼굴에 가볍게 긁힌 상처라도 가볍게 여겼다가는 자칫 평생 심한 흉터를 남길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자전거를 타고 내리막길을 가다가 넘어지면서 얼굴이 긁힌 20대 남성 A씨. ...  
1989 건강한 노년기 위해.."영양소 고르게 섭취 하세요" 불씨 89 2021-04-02
건강한 노년기 위해.."영양소 고르게 섭취 하세요" 이지원 입력 2021. 04. 01. 15:27     [사진=JV_PHOTO/gettyimagebank]성장기 어린이만큼이나 영양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노인들이다. 노인들은 여러 가지 노인성 질병을 예방하기 ...  
» 규칙적 운동→뇌에 가벼운 스트레스→비만 막는다 불씨 89 2021-04-01
규칙적 운동→뇌에 가벼운 스트레스→비만 막는다   정종오 입력 2021. 03. 31. 11:13     운동이 뇌 신경세포에 적절한 스트레스 가해 에너지 소모 활성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규칙적 운동이 주는 적당한 스트레스는 식욕을 조절하는 뇌 신경세포에 긍정...  
1987 나이 들어서도..기억력 유지하는 방법 4 불씨 96 2021-03-31
나이 들어서도..기억력 유지하는 방법 4   권순일 입력 2021. 03. 30. 08:02   [사진=게티이미지뱅크]나이가 들면서 기억이 가물가물해지고 뭔가를 자꾸 깜빡 까먹는 일이 많아진다. 대부분 사람들은 이런 기억력 감퇴를 '세월의 운명'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  
1986 "계속 졸려요" 봄마다 찾아오는 춘곤증, 부정맥 신호탄? 불씨 97 2021-03-30
"계속 졸려요" 봄마다 찾아오는 춘곤증, 부정맥 신호탄?   권대익 입력 2021. 03. 28. 08:20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춘곤증은 다양한 질환의 신호탄일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봄을 제대로 즐기지 못해 아쉬운 요즘, 우리 몸은 벌...  
1985 꽃 보기만 해도 마음이 건강해지는 이유 불씨 101 2021-03-29
꽃 보기만 해도 마음이 건강해지는 이유 한희준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3. 28. 22:00   히아신스 사진/클립아트코리아​꽃과 나무로 심신 치유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꽃밭에서 걷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현상은 뇌파와 관련이 있다. 아름다운 꽃, 녹색 ...  
1984 [건강한 가족] 일어설 때 어지럽고, 뒷목 뻣뻣? 복용약 성분 보고, 하체 운동 꾸준히 불씨 91 2021-03-29
[건강한 가족] 일어설 때 어지럽고, 뒷목 뻣뻣? 복용약 성분 보고, 하체 운동 꾸준히   김선영 입력 2021. 03. 29. 00:05   사우나·입욕·과식 삼가고 기상 후 물 충분히 마시고 증상 심할 땐 약물치료를   기립성 어지럼증 완화법 어지럼증어지럼증은 누구나 ...  
1983 시니어에 좋은 운동, 자전거 타기..사고 피하려면?[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불씨 92 2021-03-28
시니어에 좋은 운동, 자전거 타기..사고 피하려면?[양종구의 100세 시대 건강법]   양종구 논설위원 입력 2021. 03. 27. 14:01 수정 2021. 03. 27. 16:08   ‘자전거 마니아’ 조성복 씨(69)는 지난해 11월 11일을 자전거 사고로 생명을 잃을 뻔했다. 경기도 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