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하고싶은이야기

안녕하세요 굉~장히 오랜만에 글남깁니다ㅋㅋ

다들 별일없으셨는지요.

얼마전에 군포지부장님께서 저희집에 방문하시고 용돈도 주셨었는데 그때 글올려야지 했는데 이제야 올리게됩니다.

 

일단 제 수능얘기부터 하자면

너무 긴장했는지 점수가 평소보다 쭉쭉 떨어졌습니다.ㅋㅋ..

아 막막하네요 예상했던점수랑 너무 동떨어져서 환장하것습니다...

수능끝나면 기분 좋을 줄 알았는데 부모님한테도 죄송하고 자괴감도들고 그렇네요

형이 힘들게 재수한걸 본지라 따라 재수를 할지 아니면 그냥 나온 성적대로 만족을 해야될지 갈등도됩니다.

사실 고3 수험생활동안 이런저런일이 많아서 몸상태도 굉장히 안좋아진것도 있고해서 1년더 제대로 준비해보잔 생각도 들고 반면에 그냥 점수맞춰 그냥 그냥 대학갈까 하는 생각도 들고 참 복잡한심정입니다.

오랜만에 글남기는데 너무 암울한얘기라 좀 그렇네요ㅎㅎ

 

그럼 건강하시고 안녕히 계세요~

조회 수 :
483
등록일 :
2010.11.19
19:47:20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68315

장학국장

2016.10.19
19:47:32

많은 수험생들이 시험을보고난후에 잘못보았다고 느낀단다. 왜냐면 기대감이 컷기때문이란다. 그러나 결과는 좀더기다려보자. 그사이 건강도 회복시키면서 이후를 계획해보자.

횃불

2016.10.19
19:47:44

수고 많았구나 조금 쉬면서 생각을 다듬어보자 정민 형에게 연락도 했으면 좋겠다

배정민

2016.10.19
19:47:55

성적이 생각처럼 나오지 않아 고민이 많은가보네요. 대학을 먼저 간 선배로서 그 심정 이해합니다. 저도 고3때 같은 경험을 했고 재수를 해서 대학을 가서 그런지 조금은 이해가 갑니다. 어떠한 이야기라도 좋으니 터놓고 이야기 하고 싶으면 연락주세요. 먼저 연락하는 순간 좋은 일이 생길지도 모르죠^^ 010-2057-6993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질문 드립니다! [2] 쓰마일 2017-12-30 364
56 질문드립니다. [1] 전한주 2017-02-12 240
55 [장학생의이야기] 수능끝나고, 오랫만에 인사드릴겸 글을 적어요. [2] 김윤호 2010-12-04 549
» 수능이 끝나고서야 글을 남기네요 [3] 김세윤 2010-11-19 483
53 [장학생의이야기] 안녕하세요. [3] 김세윤 2010-05-08 414
52 [장학생의이야기] 5월 초인데 한여름 같네요. [3] 김윤호 2010-05-05 396
51 [장학생의 이야기]반갑습니다! [3] 이민영 2010-03-09 414
50 [장학생의이야기] 인사가 늦었습니다. [4] 이승우 2010-03-01 323
49 [장학생의이야기] 이제 새로운 시작입니다!^^ [3] 이혜진 2010-02-20 300
48 [장학생의이야기] 오늘 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해서 즐거웠어요. [3] 김윤호 2010-02-05 315
47 [장학생의이야기] 오랜만에 들어오네요. 안녕하세요 [4] 김세윤 2009-10-31 249
46 [장학생의이야기] 안녕하세요! 다시 인사드려요~^^ [2] 이혜진 2009-10-17 235
45 [장학생의이야기]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요즘, 다시 인사드립니다!^^ [2] 이혜진 2009-09-05 273
44 [회원의이야기] 안녕하세요^^일원청소년독서실입니다. 이수연 2009-08-17 278
43 [장학생의이야기] 너무너무 오랜만이에요~ [2] 이민영 2009-06-19 213
42 [장학생의이야기] 안녕하세요. 정주성입니다. 이제야 인사를 드립니다. [2] 정주성 2009-05-04 227
41 [장학생의이야기]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2] 이혜진 2009-05-01 219
40 [장학생의이야기] 안녕하세요? 새로운 장학생으로 뽑힌 이혜진입니다^^ [1] 이혜진 2009-02-13 261
39 좀 늦은감이 있지만 [1] 김세윤 2009-02-01 187
38 수능시험 잘보세요! 장학국장 2008-11-11 19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