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65 횃불장학회 2009년 7월 소식입니다 횃불 548 2009-07-28
장마전선이 한반도를 오르내리면서 쏟아 붓는 많은 비가 전국 곳곳에 아픈 상처를 남기고 있습니다. 다음 주가 고비라고 하지만 더 큰 피해 없이 지나가 주시기를 기원합니다. 오늘은 미국에 계시는 회원 한 분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미국 미조리주 센트루이...  
64 횃불장학회 2009년 6월 소식입니다. 횃불 684 2009-07-15
고맙습니다. 활짝 핀 장미꽃 향기가 스르르 눈을 감게 하는 유월입니다. 안녕하세요? 오늘은 우리 횃불장학재단 6월의 소식을 전하게 된 일원청소년 독서실의 여희숙입니다. 지난 6월 9일! 바쁘신 가운데 많이 오셔서 현판식 축하도 해주시고 또, 작은 촛불 ...  
63 횃불장학회 2009년 5월 소식입니다. 횃불 580 2009-06-18
모 십 니 다. 눈길 머무는 곳마다 실록이 눈부신 오월. 바람도 향기롭습니다. 오월의 산하처럼 향기롭고 눈부신 길을 뚜벅뚜벅 22년이나 걸어와 이제 일원동 청소년 꿈터에 그 소중한 첫 마음을 열어 보입니다. 이번에 우리 횃불장학재단이 맡아 운영하기로 ...  
62 횃불장학회 2008년 12월 소식입니다. 횃불 528 2008-12-27
008년도 이제 저물어갑니다. 지난 11개월이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역사속으로 가버렸습니다. 금년에는 우리나라의 정권교체와 미국의 차기 대통령 선출이 있었습니다 공직을 맡으면 개인의 욕심을 버리고 주어진 사명에 최선을 다한 역사속의 인물과 새로운 역...  
61 횃불장학회 2008년 11월 소식입니다. 횃불 462 2008-11-14
검은 백조(Black Swan) 그런 새가 있을까요? 모습은 백조인데 색이 희지 않고 까만 새! 그런데 있답니다. 호주 서부에 산다는 희귀새입니다. 17c 제임스 쿡 선장이 처음 발견하면서 상식체계가 흔들렸습니다. 오랜 세월동안 백조는 하얗다는 것이 예외가 없었...  
60 횃불장학회 2008년 10월 소식입니다. 횃불 534 2008-12-27
소슬한 가을바람이 불면 밤하늘의 별자리도 이동합니다. 북쪽하늘에 카시오페아가 자리 잡고 북극성을 중심으로 기린, 곰, 용좌가 보입니다. 여름철 머리위에서 반짝이던 북두칠성은 지평선 가까이 내려가고 동서를 가로질러 흐르는 은하수 주변에는 무수한 ...  
59 홈페이지 서버 작업 완료되었습니다. 횃불 247 2008-10-16
횟불장학회 회원 여려분들께 안내 말씀드립니다. 장학회 홈페이지의 안정적인 운영과 서비스를 위해 서버 이전과 증설작업이 무사히 완료 되었습니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홈페이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년 10월 12일 홈페이지 관리자...  
58 [공지사항] 좋은글 메일링에 관한 건 횃불 250 2008-10-13
환절기에 가정과 일터에 두루 건강하신지요? 홈페이지 관리자입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매번 좋은글을 오려주시는 여선생님에 귀한 글귀를 주중에 메일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더 많은 회원님들이 보실수 있도록 회원님들의 정확한 메일 주소를 보내주시면 감...  
57 횃불장학회 2008년 8월 소식입니다. 횃불 513 2008-12-27
죽음은 영원한 불청객입니다. 모든 인생은 죽음이라는 운명에서 벗어나 보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성공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다만 그 죽음을 눈앞에 두고 두려움 없이 최후를 준비하고 살아 있는 동안 촌음도 아껴쓰면서 치열한 삶으로 의미 있게...  
56 횃불장학회 2008년 7월 소식입니다. 횃불 499 2009-01-17
월드컵 경기가 우리나라에서 치루어진 6년 전 6월, 우리 국민들은 하루하루가 행복했었습니다. 그러나 금년 6월은 광우병 논란이 전국을 뜨겁게 달구면서 힘들게 지나갔습니다. 정부는 모든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모든 국민들은 하늘처럼 섬겨야 합니다. 그 ...  
55 횃불장학회 2008년 4월 소식입니다. file 횃불 514 2009-01-17
총선거가 끝났습니다. 각 정당이 얻은 의석수를 보면서 민심은 천심이라는 옛말이 새삼스럽게 생각납니다. 절묘하기 짝이 없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의 투표율이 46%라고 발표했습니다. 역대 선거 사상 가장 낮은 기록입니다 과반수라는 숫자가 의미를 ...  
54 횃불장학회 2008년 3월 소식입니다. file 횃불 520 2009-01-17
10년 만에 정권교체에 성공한 현 정부가 2월 25일 대통령 취임식을 기점으로 새롭게 출범하였습니다. 나라 안팎으로 어려운 문제가 많지만 이를 슬기롭게 극복해서 국민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도록 잘해주기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다음날 2월 26일은 ...  
53 횃불장학회 2008년 2월 소식입니다 file 횃불 581 2009-01-17
    모 시 는 글 입춘이 지났습니다. 만물이 약동하는 새봄도 머지않았습니다. 스물한 돌 잔치모임에 모시고져 합니다. 지금까지 보내주신 선생님의 성원에 힘입어 지난해는 재단법인 인가를 받았습니다. 우리가 키우는 꿈나무들도 함께 자리합니다. 오셔서 ...  
52 횃불장학회 2007년 12월 소식입니다 횃불 553 2008-02-22
  -감사합니다. (11/1~11/30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박종옥(a), 임순자, 이의길, 최정남, 홍현석, 최덕근, 김재영, 장인송, 서해룡, 이명진, 김행자, 강소영, 이강희, 김녹자 *월 회 비 : 한윤경, 정성재(두달), 김성수, 김정숙, 장애리, 정...  
51 횃불장학회 2007년 8월소식입니다. file 횃불 394 2008-03-07
    -감사합니다. (7/1~7/31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신영은, 신태호, 명노적, 이한구, 박주삼 *월 회 비 : 한윤경, 김정숙, 장애리, 박시원, 정광진, 김귀근, 최갑순, 백재선, 박종옥(b), 윤보선, 채광식, 이순자, 한마음모임, 선왕주, 서수...  
50 횃불장학회 2007년 5월소식입니다. file 횃불 394 2008-03-07
    -감사합니다. (4/1~4/30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성열훈, 서한창, 선상준, 임영흠, 김수철, 정효성, 이종반, 최성욱, 서명심, 박석민, 김유중 *월 회 비 : 한윤경, 김정숙, 박시원, 정광진, 김귀근, 장애리, 김성수, 최갑순, 채광식, 이...  
49 횃불장학회 2007년 4월소식입니다 임동신 516 2007-10-18
  감사합니다. (3/1~3/31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이성민(₩200,000), 정숙현, 김웅, 최길웅, 김금복, 정현권, 남한우, 박숙자, 이계송, 유선호, 박상수, 임종윤(₩300,000), 조효선, 박진호, 조상기, 김훈주, 박상길, 최규석, 정영수, 박두정...  
48 횃불장학회 2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329 2007-03-22
모 시 는 글 입춘이 지났습니다. 남쪽 꽃 소식이 바람타고 훈훈합니다. 저희 모임이 시작한지 어언 20년이 되었습니다. 처음 작은 불씨가 선생님의 변치 않는 사랑과 보살펴주심에 힘입어 재단법인 등록을 마치고 아담한「횃불」이 되었습니다. 창립 20주년과...  
47 횃불장학회 1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307 2007-03-22
여명을 가르고 산을 오른다 언 땅을 딛고 새해를 맞자 먼동이 터온다 어려운 일 많았던 지난해 같이 지평선 위로 깔린 두꺼운 구름 일도 해보고 싶고, 집 한 칸 지니고도 싶었던 저마다 가진 소박한 꿈들 지난해는 좌절도 했고 실망도 했다 그러나 역경 속에...  
46 제 1회 횃불강좌 안내입니다. 임동신 242 2007-03-22
모 시 는 글 제1회 횃불강좌를 아래와 같이 마련했습니다. 많이 참석하셔서 유익한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아 래 제 목 : “제2모작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강 사 : 김 성 훈 상지대총장 - 現 경실련 대표 - 現 수목장 실천 상임대표 - 前 농림부 장관 - 前 중...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