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57 횃불장학회 2008년 8월 소식입니다. 횃불 513 2008-12-27
죽음은 영원한 불청객입니다. 모든 인생은 죽음이라는 운명에서 벗어나 보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성공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다만 그 죽음을 눈앞에 두고 두려움 없이 최후를 준비하고 살아 있는 동안 촌음도 아껴쓰면서 치열한 삶으로 의미 있게...  
56 횃불장학회 2008년 7월 소식입니다. 횃불 496 2009-01-17
월드컵 경기가 우리나라에서 치루어진 6년 전 6월, 우리 국민들은 하루하루가 행복했었습니다. 그러나 금년 6월은 광우병 논란이 전국을 뜨겁게 달구면서 힘들게 지나갔습니다. 정부는 모든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모든 국민들은 하늘처럼 섬겨야 합니다. 그 ...  
55 횃불장학회 2008년 4월 소식입니다. file 횃불 514 2009-01-17
총선거가 끝났습니다. 각 정당이 얻은 의석수를 보면서 민심은 천심이라는 옛말이 새삼스럽게 생각납니다. 절묘하기 짝이 없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의 투표율이 46%라고 발표했습니다. 역대 선거 사상 가장 낮은 기록입니다 과반수라는 숫자가 의미를 ...  
54 횃불장학회 2008년 3월 소식입니다. file 횃불 515 2009-01-17
10년 만에 정권교체에 성공한 현 정부가 2월 25일 대통령 취임식을 기점으로 새롭게 출범하였습니다. 나라 안팎으로 어려운 문제가 많지만 이를 슬기롭게 극복해서 국민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도록 잘해주기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다음날 2월 26일은 ...  
53 횃불장학회 2008년 2월 소식입니다 file 횃불 576 2009-01-17
    모 시 는 글 입춘이 지났습니다. 만물이 약동하는 새봄도 머지않았습니다. 스물한 돌 잔치모임에 모시고져 합니다. 지금까지 보내주신 선생님의 성원에 힘입어 지난해는 재단법인 인가를 받았습니다. 우리가 키우는 꿈나무들도 함께 자리합니다. 오셔서 ...  
52 횃불장학회 2007년 12월 소식입니다 횃불 548 2008-02-22
  -감사합니다. (11/1~11/30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박종옥(a), 임순자, 이의길, 최정남, 홍현석, 최덕근, 김재영, 장인송, 서해룡, 이명진, 김행자, 강소영, 이강희, 김녹자 *월 회 비 : 한윤경, 정성재(두달), 김성수, 김정숙, 장애리, 정...  
51 횃불장학회 2007년 8월소식입니다. file 횃불 393 2008-03-07
    -감사합니다. (7/1~7/31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신영은, 신태호, 명노적, 이한구, 박주삼 *월 회 비 : 한윤경, 김정숙, 장애리, 박시원, 정광진, 김귀근, 최갑순, 백재선, 박종옥(b), 윤보선, 채광식, 이순자, 한마음모임, 선왕주, 서수...  
50 횃불장학회 2007년 5월소식입니다. file 횃불 394 2008-03-07
    -감사합니다. (4/1~4/30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성열훈, 서한창, 선상준, 임영흠, 김수철, 정효성, 이종반, 최성욱, 서명심, 박석민, 김유중 *월 회 비 : 한윤경, 김정숙, 박시원, 정광진, 김귀근, 장애리, 김성수, 최갑순, 채광식, 이...  
49 횃불장학회 2007년 4월소식입니다 임동신 511 2007-10-18
  감사합니다. (3/1~3/31입금순,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 회 비 : 이성민(₩200,000), 정숙현, 김웅, 최길웅, 김금복, 정현권, 남한우, 박숙자, 이계송, 유선호, 박상수, 임종윤(₩300,000), 조효선, 박진호, 조상기, 김훈주, 박상길, 최규석, 정영수, 박두정...  
48 횃불장학회 2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329 2007-03-22
모 시 는 글 입춘이 지났습니다. 남쪽 꽃 소식이 바람타고 훈훈합니다. 저희 모임이 시작한지 어언 20년이 되었습니다. 처음 작은 불씨가 선생님의 변치 않는 사랑과 보살펴주심에 힘입어 재단법인 등록을 마치고 아담한「횃불」이 되었습니다. 창립 20주년과...  
47 횃불장학회 1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305 2007-03-22
여명을 가르고 산을 오른다 언 땅을 딛고 새해를 맞자 먼동이 터온다 어려운 일 많았던 지난해 같이 지평선 위로 깔린 두꺼운 구름 일도 해보고 싶고, 집 한 칸 지니고도 싶었던 저마다 가진 소박한 꿈들 지난해는 좌절도 했고 실망도 했다 그러나 역경 속에...  
46 제 1회 횃불강좌 안내입니다. 임동신 238 2007-03-22
모 시 는 글 제1회 횃불강좌를 아래와 같이 마련했습니다. 많이 참석하셔서 유익한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아 래 제 목 : “제2모작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강 사 : 김 성 훈 상지대총장 - 現 경실련 대표 - 現 수목장 실천 상임대표 - 前 농림부 장관 - 前 중...  
45 횃불장학회 10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52 2007-03-22
모처럼 긴 연휴가 된 추석은 잘 지내셨는지요? 연휴를 중심으로 해서 서해대교 추돌사고, 북한 핵실험, 반기문 장관의 기쁜 소식 등 크고 굵직한 일들이 많이 일어났습니다. 특히 북한 핵실험 때문에 이웃들이 큰 불장난을 자제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  
44 횃불장학회 9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49 2007-03-22
극성스러웠던 더위가 물러가고 하늘이 부쩍 높아졌습니다. 회원님의 일터와 집안에 주님이름으로 문안 인사드립니다. 태양이 몹시도 뜨거웠던 지난여름은 해수욕장마다 피서를 즐기는 사람들로 초만원이었고, 늦더위에 개장기간을 연장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  
43 횃불장학회 8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71 2007-03-22
주말부터 더위도 한풀 꺾이리라 예보합니다. 큰비에 이어 더위 속에서 어떻게 지내셨는지요. 일터와 가정이 평안하셨기를 기원합니다. 우선 기쁜 소식 알려드리겠습니다. 몇 년 전부터 공익법인 형태로 발전시키려했던 구상이 드디어 실행단계에 이르렀습니다...  
42 횃불장학회 7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80 2007-03-22
우리는 대개 하루 세끼의 식사를 합니다. 특히 점심은 낮에 먹는 끼니 또는 중반이라고 하고, 불교의 한 종파인 선종에서는 배고플 때 조금 먹는 음식을 지칭한다니 간단히 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이 간단한 한 끼의 식사를 어느 특정인물과 함께 하...  
41 횃불장학회 6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66 2007-03-22
지난 6월 1일 서울 호암홀에서 2006년도 호암상 시상식이 있었습니다. 삼성그룹 창업자인 故 이병철 회장의 유업을 기리기 위해 1990년 제정된 이 상은 과학, 공학, 의학, 예술, 사회봉사의 5개 부문에서 특출한 업적을 이룬 사람에게 주어집니다. 금년은 우...  
40 횃불장학회 4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94 2007-03-22
메마른 대지위에 단비가 촉촉이 내렸습니다. 어머니 손길 같은 봄비가 겨우내 잠들었던 생명들을 어루만져 깨워줍니다. 그동안 회원님의 가정과 일터에 주님의 평강이 함께 하셨기를 기원합니다. 지난달 헌정사상 두 번째로 여성총리가 지명되었습니다. DJ 정...  
39 횃불장학회 3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384 2007-03-22
바람이 불지만 그렇게 매섭지 않습니다. 봄은 벌써 가까이 온 느낌입니다. 지난달 11일은 총회가 있었던 날입니다. 며칠 추웠던 바람도 잠시 멎고 대낮은 영상의 기온으로 포근했습니다. 바쁘신 중에 짬을 내어 참석해주신 회원님께 감사드립니다. 여러 가지 ...  
38 횃불장학회 11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18 2007-03-22
입동이 지나면서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포근한 날도 있겠지만 계절은 겨울로 향하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에 문안드립니다. 주님의 평강이 함께 하셨기를 기원합니다. 민주주의의 요체는 다양한 목소리의 조화로운 수렴입니다. 우리나라는 전후 ...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