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7월 2일 밤, 광화문에서 검은 정장을 입은 23인의 전사와 
기쁘게 장단을 맞추며 춤을 추는 벽안의 축구감독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3일 아침,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일상으로 돌아온 사무실과 
미뤄둔 일거리를 정리하는 무심한 내 자신의 손길을 느끼면서 
정말 지난 한 달이 꿈은 아니었을까 다시 내 손등을 꼬집어 보았습니다.

누구는 기적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요. 기적이 아니라면 어찌 그럴 수 있었을까요.

대통령 아들은 뇌물수수로 철창에 갇히고, 동서로 갈라져 정쟁만 가득한 나라.
꽃다운 10대의 여학생 두명이 외국군대의 장갑차에 깔려 죽어도 
처벌은 커녕 재판도 할 수 없고, 항의하는 외침을 경찰이 막는 나라,
버젓이 자기국기를 걸어놓은 공관에 외국경찰이 들어와 외교관원을 구타해도
큰소리 못내고 눈치만 보는 불쌍한 나의 조국.
기어이는 꽃게도 마음대로 넘나드는 서해바다에서 4명의 청년이 같은 민족의 
총알에 아까운 생명을 잃어야 하는 나의 대한민국.
바보처럼 억눌리고 빼앗기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제 몸 땀흘려 움켜쥔 것조차도 
제 것이라 자랑하지 못하고 쉬쉬하는 내 형제들이 함께 숨쉬는 이 땅.

그렇게 남북으로 갈리고 동서로 또 갈리고 밖으로는 억눌리며 안으로는 눈물을 삼키면서 
서로 한탄하던 4700만의 가슴이 한꺼번에 모여 억누를 수 없는 해방감에
그리도 눈물겹게 조국의 이름을 외칠 수 있었던 30일이 기적이 아니라면
대체 무엇이라고 부를 수 있단 말입니까.

누구는 국가주의의 망령이라고, 어떤 이는 광기와 흥분이라고, 
어떤 이는 87년의 광장이 다시 돌아온 것이라고 말을 짜내기 급급했습니다.

하지만 그저 우리는 한 판 흐드러지게 놀았을 뿐입니다.
너무도 배고팠던 시절을 지나, 하고픈 말 한마디 못하는 암흑을 지나,
수많은 삶의 아픔과 생활의 고뇌를 떨쳐버리고 
정말 즐겁게 정말 미치도록 신나게 한 번 놀아보았을 뿐입니다.
그래요.
외국사람들이 그리도 신기하게 보았겠지만, 우리는 한 번 제대로 


놀아보지도 못했습니다. 50년이 넘게 말입니다.
그리고 그 마지막 큰 한 판을 준비하는 그 날 아침조차도 우리는 갈라서
같은 핏줄이 서로를 겨누고 있는 현실을 자각해야만 했던 한많은 국민이었습니다.

상처 입은 가슴들이 자괴감과 상실감을 벗어 던지고 소리지를 때
정말 아무 조건 없이 하나가 될 때 기적은 이루어졌습니다.
모두가 다 모여 내 형제, 내 아들, 내 부모님이 되어 함께 뛰었던 커다란 불길이었습니다.

갈라져 싸우는 현실도, 정치면을 장식하는 치졸한 이야기도, 짓밟히는 주권도,
우리 가슴속에 남아있는 그 불길의 이름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는 강하다"는 
그 기적 같은 외침을 밀어내지 못했습니다.

아직 우리 민족이 이겨내야 할 역사의 게임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아픔과 도전, 역사 앞에서 우리는 하나가 될 것이며 또 승리할 것입니다.
너무나 소중한 불길을 모두 가슴에 가지고 있기에 예전처럼 그저 감내하는
불쌍한 우리민족이 아니라 다시 일어서서 승리하는 우리 자신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어느 나라에게도 주눅들지 않고, 남북이 하나가 되어
내 조국의 이름을 어느 민족 앞에서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그 때가 되면
우리의 자식들을 무릎위에 올려놓고 전설처럼 오늘을 이야기 할 수 있을 것입니다.

2002년 6월에 우리는 정말 강했노라고,
그리고 지금 우리민족은 정말로 강하다고,
그래서 우리 조국의 이름이 대한민국이라고.

-------------------------------------------------------------------------
  위의 글은 7월 4일 우리모임 홈페이지 게시판에 어느 회원님께서 올려주신 영상과 글을 옮겨본 것입니다. 영상을 함께 올리지 못한 것이 유감입니다.

  7월 한 달도 강건하시길 바랍니다.

                                                           2002년   7월  15일
                                                                임  동  신  올림
조회 수 :
238
등록일 :
2004.06.18
11:19:2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6836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19 2003년 6월의 편지 임동신 232 2004-06-18
삼국유사에 의하면 신라 27대 선덕여왕은 남성들도 존경했던 지혜롭고 덕스러운 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16년 재위 당시 3가지 일을 미리 알았다고 합니다. 첫째, 당 태종이 모란꽃 그림을 보내왔을 때 그 꽃엔 정녕 향기가 없으리라고 했다. 둘째, 한겨울 영...  
18 2003년 5월의 편지 임동신 229 2004-06-18
5월의 푸른하늘 신록 위로 쏟아지는 밝은 햇살 산과 들과 밝은 해는 온통 계절의 여왕이 등극하는 것을 환호합니다. 그러나 지구의 반바퀴 저편에 팔다리가 떨어져나간 아이들을 보는 부모의 통곡과 부모를 잃어버린 아이들의 눈물이 푸른하늘을 찌르고 한낮...  
17 2003년 3월의 편지 임동신 274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께! 지난달 25일은 우리나라가 새롭게 시작되는 날이였습니다. 해방이후 DJ 정권까지 경제건설과 정치적인 투쟁 및 지역반목의 시대라면 앞으로는 지속적인 경제발전과 사회의 변화 그리고 지역과 계층간 화합의 시대가 되어야겠습니다. 또한 ...  
16 2003년 2월의 편지 임동신 217 2004-06-18
모 시 는 글 파란하늘에 파스텔처럼 번지는 봄기운을 느낍니다. 그동안 저희 모임을 위해 정성과 애정을 보내주시는 회원님들께서 한자리에 모이는 2003년도 총회를 아래와 같이 갖고자 합니다. 바쁘시더라도 오셔서 저희가 가꾸는 꿈나무들에게 용기를 북돋...  
15 2003년 1월의 편지 임동신 214 2004-06-18
새벽이 열립니다. 청자 빛 하늘에 동이 트면서 계미년 새 날 새 아침이 열립니다. 어느 수녀의 기도문을 떠올립니다. 저로 하여금 말 많은 늙은이 되지 말게 하시고 아무 때나 무엇에나 한마디하는 주책없이 되게 마옵소서 모든 사람의 삶을 바로 잡는다는 허...  
14 2002년 11월의 편지 임동신 317 2004-06-18
지난 6일은 대학 수능시험 날이였습니다. 그리도 신통하게 추위는 그 날에 맞추어 찾아온 것이 매년 되풀이되었지만, 금년은 그렇지 않습니다. 입시준비에 시달린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을 하늘이 어여삐 보아주신 모양입니다. 그동안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에 ...  
13 2002년 10월의 편지 임동신 218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께 아침 찬 공기에 서리가 맺힌다는 한로가 지났습니다. 가을은 제법 깊어가는데 수재민들과 달동네 사는 이들의 겨우살이가 염려됩니다. 설악산에서 단풍소식이 전해옵니다. 북한산에 오르다보면 대자연의 채색작업이 시작됨을 봅니다. 아직...  
12 2002년 9월의 편지 임동신 239 2004-06-18
성큼 가을이 우리 곁에 다가왔습니다. 오랜만에 구름없이 높은 하늘을 만납니다. 예년같으면 고향 집 마루에 앉아 잘 자란 곡식을 바라보는 농심이 무르익을 때입니다. 그러나 큰 물과 큰 바람이 지나간 곳곳에는 한숨과 눈물이 넘칩니다. 그동안 회원님의 가...  
11 2002년 8월의 편지 임동신 252 2004-06-18
태평양에 있는 티니아 미공군기지, 남들이 깊이 잠든 새벽 2시경 B29 한 대가 광음을 울리며 비행을 시작합니다 오전 8시15분 일본 히로시마 상공에 도착한 비행기는 관제탑의 지령을 기다립니다. "고도를 낮추고 시계 비행을 하라" 조종사는 지상 9500m 상공...  
» 2002년 7월의 편지 임동신 238 2004-06-18
7월 2일 밤, 광화문에서 검은 정장을 입은 23인의 전사와 기쁘게 장단을 맞추며 춤을 추는 벽안의 축구감독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3일 아침,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일상으로 돌아온 사무실과 미뤄둔 일거리를 정리하는 무심한 내 자신의 손길을 느끼면서 ...  
9 2002년 6월의 편지 임동신 227 2004-06-18
대한민국 건국 이후 우리를 이렇게 열광시킨 일이 있을까요? 온 국민에게 벅찬 환희를 주고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준 그리고 전국을 온통 붉은 물결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은 우리의 자랑스러운 국가 대표팀은 4강의 문앞에 서 있습니다. 그동안...  
8 2002년 5월의 편지 임동신 275 2004-06-18
가정의 달 5월입니다. 비 개인 오월 아침 북악이 이고 있는 맑고 높은 하늘은 쪽빛 남해바다를 떠올리게 합니다. 서해가 황토빛이라면 남해는 쪽빛입니다. 하얀 수건을 담그면 금방이라도 쪽물이 들 것 같은 바다입니다. 그 곳에서는 지금 한창 5월의 찬란한 ...  
7 2002년 3월의 편지 임동신 301 2004-06-18
지난 2월 26일 저희 모임 15주년 행사를 가졌습니다. 날씨는 풀렸지만, 철도등 공기업 노조의 파업으로 심한 교통혼잡을 예상하였습니다. 그러나 회원님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비교적 내실있고 의미있는 행사를 치루게 되었음을 감사 드립니다. 지방에 계신 회...  
6 2002년 2월의 편지 임동신 197 2004-06-18
2002년 정기 총회 개최 모 시 는 글 한강을 지나면서 강심에 녹아드는 봄기운을 느낍니다. 우리들의 작은 정성이 횃불이라는 이름으로 모아지게 된 것이 어언 15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저희 모임에 쏟아주신 회원님들의 관심과 애정에 깊은 감사를 드리면서...  
5 2002년 1월의 편지 임동신 243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께 임오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힘차게 솟아오르는 태양이 온누리를 구석구석 밝혀주고 모든 이에게 새로운 희망과 삶에 용기를 주기 바랍니다. 금년은 여러 가지 큰 행사가 있습니다.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월드컵대회가 그 하나입니...  
4 2001년 10월의 편지 임동신 286 2004-06-18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행인들의 옷차림과 발걸음이 달라졌습니다. 오늘은 입동이자 대학 수능시험일 입니다. 당국에서는 추위를 피해 날짜를 잡았다는 소문이 있으나 시험일자에 맞추어 찾아오는 추위가 신통하기도 합니다. 수험생들이나 그 부모님께 격려...  
3 2001년 9월의 편지 임동신 263 2004-06-18
지난 11일 상상을 초월한 테러사건이 온 세계를 놀라게 했습니다. 특히 당사자인 미국은 그동안 누린 세계유일의 초강대국으로써 위신과 자부심에 큰 상처를 입고 그 대책마련에 골몰하고 있습니다. 한순간 처참히 무너져 내린 세계무역센터 건물과 불타고 있...  
2 2001년 8월의 편지 임동신 315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에 문안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대지를 뜨겁게 달구었던 폭염의 기세가 스러져 새벽녘에 덮는 홑이불의 감촉이 새롭습니다. 지난달 회원님께 드린 글을 보시고 여러분께서 전화와 글로 관심을 보여 주셨습니다. 우리나라는 삼면...  
1 2001년 7월의 편지 임동신 216 2004-06-18
장마가 계속되면서 무더위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많은 이들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이 수해에서 무사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2주전 가까운 친구들과 인천국제공항을 다녀왔습니다. 그 동안 언론의 비판과는 다르게 동북아의 관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