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미국의 대학입학제도와 우리

 

자녀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고 고소득 일자리를 물려주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한다. 연줄을 통해 알음알음 서로의 자녀에게 인턴 기회를 준다. 집값을 떨어뜨릴 만한 부동산 정책에 거세게 저항한다. 자신의 현재 지위는 전적으로 자신의 능력으로 이룬 것이라고 확신한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말 같습니다.
 

최근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두고 우리 사회는 온통 후보자의 자녀 대학 입학문제에 휩싸여 있습니다. 그러나 윗글은 미국사회의 이야기입니다.

 

최근 발간된 책 <20 VS 80의 사회> (부제- 상위 20퍼센트는 어떻게 불평등을 유지하는가?) 저자 리처드 리브스(50)는 영국 옥스퍼드대학을 졸업하고 영국 상류계급에 만연한 우월의식과 계급 구분을 싫어해서 미국 시민이 되었습니다.

현재 미국의 브루킹 연구소의 선임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가장 부유한 상위 1%의 행태가 불평등을 확대하고 사회를 망친다 하며 목청을 높이지만 자신들은 사실 99% 속에 숨는 미국 사회의 20% 중상류층을 꼬집는 내용입니다.

 

부유한 집안은 자녀, 손자 대대로 계속 부유하겠지만 현재 미국의 세습은 직접적인 상속보다는 교육을 통해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즉 중상류층은 교육에 광적으로 집착해서 고등교육을 더욱 불평등하게 몰아가는데 금전으로 대학 졸업장을 사기도하고, 성적이나 실력보다는 경쟁의 판을 조작해서 한정되고 가치 있는 기회에 다른 이들의 접근을 막는다는 것입니다.

그런 방법으로는 불공정한 대학 입학절차, 서로의 인맥을 이용하여 이루어지는 인턴자리 분배 그리고 배타적인 토지용도 규제 등 세 가지를 꼽습니다.

앞의 두 가지는 최근 우리사회와 비슷하지만 부유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동네, 학교, 집값을 보호하기위해 고안된 토지 용도규제는 우리와 다른 점입니다. 이러한 조건에서는 “부모를 잘못 만나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실패”라고 노벨상 받은 경제학자 제임스 헤크만의 말을 인용합니다.

공정한 사회는 결국 자녀의 사회적, 계급적 지위가 어떻게 될지, 자녀가 스스로 갖게 될 능력, 지능, 강점이 어느 정도일지 알 수 없는 상태에서 경쟁이 이루어지는 사회가 아니겠느냐고 역설합니다.

 

미국은 능력본위 사회이지만 능력을 키우는 교육기회가 특정계층에 집중되면 그 교육은 불평등을 심화시키는 도구로 전락한다며 핵심은 중상류층 20%가 크게 반성해야 된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습니다.

“개천에서 용 난다”는 속담은 옛말이 되어버린 우리 현실처럼 보수 진보를 가릴 것이 없이 그들만의 경기가 된 미국의 교육 현실을  파헤친 책입니다.  우리 모습을 보는 것 같습니다. 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우리도 범국민적인 반성과 혁명적인 의식개혁이 필요합니다.

 

태풍 “링링”의 통과지역피해가 최소화되기를 바라며 다가오는 추석한가위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과 넉넉한 사랑 나누시길 기원합니다.
 

  

 

 

                                                                                                                2019년 9월 7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감사합니다.(8/1~8/31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배동호(300,000), 박종옥, 김조은, 한금용, 한화길, 최갑순, 임두연(300,000), 임동신 (200,000),

                       주)세종감정평가법인, 주)대안정공,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특별회비: 고)김익남(1,000,000), 천경기(200,000), 재경목중고1113회 동창회(300,000)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김민재, 김덕길, 이선철, 김이숙, 이용호, 송하규, 이규희.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이향옥,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박성자, 김영균, 김현숙, 서동환, 김청자,

                       선왕주, 최정남,  이민영, 서안나, 최상춘(2월), 이근철, 박시원, 심재안, 최규열, 김수연, 임민영,

                       한지수, 강성운, 최상현, 임정은, 물망초모임, 김성철, 태영순, 곽명숙,  이경희, 김예림, 한마음모임,

                       김민용, 박복님, 김동분, 배정민,  방기태, 방민석, 이지선, 정파진, 서명희, 이승호, 임금순, 최화숙,

                       조웅기, 장인송, 김종원, 강공성, 한윤경, 이호성

 

 

삼가조의를 표합니다.

 

                   8월    1일 ;    천  경 기 님 (공무원)                부친      소천
                   또한 지난 4월 29일 소천하신 김 익남 님 부인께서 특별회비를 보내왔습니다.

 

동참을 환영합니다.

 

                   8월   19일 ;  김   조 은 님  (베르린 음대입학)   박    종  옥  님 추천
                   

축하합니다

                      9월  21일  ;   고   영 식  님          차  남        병   선  군  결혼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8937443589_1.jpg

 

 

profile
조회 수 :
2394
등록일 :
2019.09.07
10:20:12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www.hfire.or.kr/1766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날짜
199 횃불장학회 2020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71 2020-07-05
7월의 치자 꽃향기처럼 그동안 우리가 가꾼 꿈나무들의 소식이 우리 홈페이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직장생활, 자영업, 그리고 장래를 위한 준비 등, 갖가지 모습으로 사회생활을 하고 있으나 우리 회원님들에 대한 고마움을 기억하며 모두 자기가 처한 환경...  
198 횃불장학회 2020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63 2020-08-05
  우리 장학회가 운영하는 은뜨락 도서관이 부분 개관을 하였습니다. 일반인은 7월22일부터 열람실 정원의 1/3범위 안에서, 만 14세미만 어린이는 보호자 동의아래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사용합니다.    별도로 우리 장학회가 준비한 2021년 수험생들을 위...  
197 횃불장학회 2020년 6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25 2020-06-04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대책이 완화된 뒤로 한 달이 되어 갑니다. 그러나 5월 말부터는 환자 발생의 양상이 달라졌습니다. 서울을 위시한 수도권에서 조용한 전파로 보이는 신규환자들이 늘기 시작한 것입니다. 가장 염려했던 대규모 밀집지역...  
196 횃불장학회 2020년 5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525 2020-05-06
정부는 5월 6일자로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대책을 완화했습니다. 코로나 확진 환자가 처음 발생한 1월 20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선포한 후 108일만 입니다. 주야로 수고하신 방역당국과 사력을 다해서 애쓰셨던 의료진들 덕택에...  
195 횃불장학회 2020년 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84 2020-02-03
[금년 장학생선발 협조와 총회취소]   벌써 2월입니다. 그동안 평안하셨기를 바랍니다.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바이러스 질환으로 온 지구촌이 몸살을 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바로 인접한 우리나라는 방역에 만전을 기해야 하겠습니다. 저희도 매년 이달 중에 ...  
194 횃불장학회 2020년 10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63 2020-10-07
코로나19가 지구촌을 정지시키고 있습니다. 개인도, 사회도, 국가도 정지하고 있으며 우리는 옛날로 돌아가기 어렵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 정지의 시간이 우리를 지금까지 삶을 돌이켜 보도록 합니다. 왜 이런 재앙이 왔는지에 대하여, 자기중심적으로...  
193 횃불장학회 2020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49 2020-09-02
코로나19라는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재난을 당하고 있는지 7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전 세계는 병마에 시달리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지난 달 중순부터 다시 많은 숫자의 환자가 발생하는 염려스러운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그동안 방역당국, 의료진...  
192 횃불장학회 2020년 4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40 2020-04-02
우리는 유례가 없는 재앙을 겪고 있습니다. 이 질병은 대기업에서 구멍가게에 이르기까지, 자라나는 어린이들로부터 연로하신 분들까지 모두를 위협합니다. 그러나 우리 민족은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함께 단결하여 극복했던 저력이 있습니다. 용기 잃지 ...  
191 횃불장학회 2019년 7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36 2019-07-04
호국의 달 마지막 날 일어난 사건                             순국열사와 호국영령을 기리는 6월의 마지막 날, 분단과 냉전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 손을 잡았습니다. 휴전 협상 66년 만에 전쟁 당사국 3자가 깜짝 만나 세계의 이목을 집...  
190 횃불장학회 2020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34 2020-03-08
우리 의료안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하루 속히 이 어려움을 이겨내야 하겠습니다. 최일선에서 주야로 수고하시는 방역당국과 애쓰시는 의료진들 감사합니다. 우리 국민들 모두가 응원합니다. 우리 주변에는 직접 어려움을 당하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함께...  
189 횃불장학회 2019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30 2019-12-05
동맹은 무엇인가? 주한 미군의 방위비 분담금을 둘러싼 논쟁이 뜨거운 이때 뉴욕타임스가 사설에서 “트럼프대통령의 터무니없는 요구는 미국의 신뢰를 의심케 하는 모욕이며 동맹을 돈으로만 바라보면 미국의 안보와 번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  
188 횃불장학회 2020년 1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28 2020-12-03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 아무런 예고도 하나 없이 봄은 기다림을 몰라서 눈치 없이 와버렸어 발자국이 지워진 거리 여기 넘어져있는 나 혼자 가네 시간이 미안해 말도 없이 중략~ 끝이 보이지 않아 출구가 있긴 할까 발이 떼지질 않아 않아 oh 잠시 두 눈을 감...  
187 횃불장학회 2021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25 2021-01-05
새해를 여는 시 눈 풀 꽃 (Snowdrops) / 루이즈 글릭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  
186 횃불장학회 2020년 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424 2020-01-05
희망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해는 지구촌에 수많은 사건 사고가 얼룩진 한해이었고 우리사회도 전반에 걸친 극심한 대립과 반목으로 어수선하고 경제도 어려웠습니다. 새해는 지난해와 달리 “함께 사는 사회” “활력이 넘치는 나라”...  
185 횃불장학회 2020년 11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97 2020-11-06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지만 흐르는 세월과 돌아오는 계절은 변함이 없습니다. 가을은 홍시처럼 빨갛게 익어가고, 가을은 하늘처럼 파랗게 깊어 가는데 의로운 한분이 사랑을 실천하다가 소천 하셨습니다. 현역 최고령 의사 한 원주 님 입니다....  
» 횃불장학회 2019년 9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94 2019-09-07
미국의 대학입학제도와 우리 자녀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고 고소득 일자리를 물려주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한다. 연줄을 통해 알음알음 서로의 자녀에게 인턴 기회를 준다. 집값을 떨어뜨릴 만한 부동산 정책에 거세게 저항한다. 자신의 현재 지위는 전적으로 ...  
183 횃불장학회 2019년 8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90 2019-08-06
광복의 달에 돌아본 1952년 서유럽 2일 일본 정부는 우리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의 파도가 험악해지고 있는 이때 일본 정부는 계속해서 한일관계의 고삐를 당기고 있는 형국입니다. 한없이 답답해지는 마...  
182 횃불장학회 2021년 2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87 2021-02-03
설날 아침에 김종길 / 낭독자 백수경 매양 추위 속에 해는 가고 또 오는 거지만 새해는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을 일이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가 숨쉬고 파릇한 미나리 싹이 봄날을 꿈꾸듯 새해는 참고 꿈도 좀 가지고 맞을 일이다. 오늘 아침 따뜻한 한 잔 ...  
181 횃불장학회 2019년 초청장 file 횃불 2370 2019-02-08
모시는 글 새봄을 알리는 입춘도 지났습니다. 설 연휴는 잘 보내셨는지요? 서른두 번째 맞는 돌잔치에 귀하를 모시고 져 합니다. 우리가 키웠던 꿈나무들과 새로운 꿈나무들도 함께 자리합니다. 오셔서 격려해 주시고 자리를 빛내 주시면 더 없이 감사하겠습니...  
180 횃불장학회 2021년 3월 소식지입니다 file 횃불 2348 2021-03-03
무엇이 성공인가 - 랠프 월도 에머슨 / 낭독자 백수경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현명한 이에게 존경을 받고 아이들에게서 사랑을 받는 것 정직한 비평가의 찬사를 듣고 친구의 배반을 참아내는 것 아름다움을 식별할 줄 알며 다른 사람에게서 최선의 것을 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