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장학회소식

 

새해를 여는 시

 

눈 풀 꽃 (Snowdrops) / 루이즈 글릭

 

내가 어떠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아는가
절망이 무엇인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겨울의 의미를 이해할 것이다.

 

나 자신이 살아남으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대지가 나를 내리눌렀기에.
내가 다시 깨어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축축한 흙 속에서 내 몸이 다시 반응하는 걸 느끼리라고는.

 

그토록 긴 시간이 흐른 후
가장 이른 봄의 차가운 빛 속에서
다시 자신을 여는 법을 기억해 내면서.

 

나는 지금 두려운가. 그렇다, 하지만 당신과 함께 다시 외친다.
‘좋아, 기쁨에 모험을 걸자’

 

새로운 세상의 살을 에는 바람 속에서.

 

지난 해 노벨상 위원회는 문학상 수상자로 미국 여류시인 루이스 글릭을  발표했습니다. 그녀는 10대 어린 시절 7년의 거식증치료로 정상적인 학업을 받지 못하고 자랐지만 삶의 고독과 고통을 평생 동안 시를 쓰는 열정으로 극복하면서 지금은 예일 대학 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단순 명료한 언어로 삶과 세상의 깊은 진실을 쓰는 것이 그분 시의 특징입니다.

 

본인이 경험한 절망과 상실의 겨울을 극복한 의지와 용기가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지구촌 모든 이들에게 시대적 위로가 되겠다는 것이 노벨상수상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여기까지 어려움을 이겨낸 우리가 루이스 글릭 교수의 말처럼 새로운 세상의 살을 에는 바람 속에서 한 해를 여는첫 결심으로 ‘좋아, 기쁨에 모험을 걸자’ 라며 금년을 시작해보십시다. 

 

코로나가 물러갈 때까지 주님의 평강이 회원님과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2021년 1월 6일
      
                                                                                                 횃불장학회    임   동 신 드림
 

 

꿈나무들의 글 들어오시는 길  ;  우리 홈페이지 〉 나눔편지 〉  아침이슬 을 여시면 됩니다.

 

 

-감사합니다.(12/1~12/31 접수분, 존칭은 생략합니다)    

 

            *연회비: 김진영(300,000), 이귀배(500,000), 허일평, 김대수, 이정웅, 원성인, 이주형, 이민형,

                        노승용(200,000), 박주영, 박종기, 김조일, 백태진, 최덕근(200,000), 김정의, 박두정(200,000),

                        안보현(200,000), 임종윤(500,000), 주)세종감정평가법인, 주)대안정공, 주)상우악기,

                        세무법인 유한탑, 

 

            *특별회비: (사)한국감정평가협회(2,000,000), 임성주(1,000,000)

 

            *월회비: 김진홍, 오나영, 김민재, 김덕길, 이선철, 박성은, 김영자, 김이숙, 김신일, 이용호, 이규희.

                        김한신, 한일수, 최 천, 천경기, 김보일, 박성자(2월), 표성애, 김기정가족,

                        (주)대한감정평가법인, 강효랑, 최상춘(2월), 김영균, 김경욱, 김청자, 선왕주, 최정남, 이민영,  

                        이근철, 박시원, 곽명숙, 이경희. 김예림, 최규열, 김수연, 임민영,  김현숙, 양동훈, 강성운,

                        최상현, 임정은, 태영순, ,지순천, 서안나, 김민용, 이희정, 박복님, 배정민, 정파진, 서명희,

                        이승호, 방기태, 방민석, 이지선, 방근영, 임금순, 최화숙, 장인송, 강공성, 이호성, 조기택,

                        한윤경, 임선영,

 

 

- 축하합니다.

 

                 2월 28일 ; 우리의 꿈나무 홍주완군이 재수 끝에 인제대의대에 합격하였고,

                               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인 이진규군은 월반하여 카이스트 대학에 합격하였습니다.

 

 

- 알려드립니다.

 

                 년 초에 뽑힌 장학생 외에 금년에는 특별장학생을 선발하였습니다. 
                 12월 2일 : 우리 모임에서 운영하는 은뜨락 도서관에서 선발한 학생 5명

                               (학업성적과 가정형편 등을 고려하였습니다.)
                               김지우(동명여고 1년), 이한호(세명컴퓨터고 2년), 홍정의(신도고 2년),

                               이은재(은평메디텍고 1년), 전민균(진관고 1년).
                 12월 5일 ; 탈북하여 어머니와 함께 한국에 온 김원희(숙명여대 4년).     

 

 

- 온라인 구좌

 

   국민은행 652301-90-200500    외환은행 093-13-02757-8     
   제일은행 276-10-035537       우리은행 118-05-030631       
   농    협 045-01-070775       신한은행 396-11-004773 
   KEB하나은행 108-910017-45204 

 

- 홈페이지 주소    http://www.hfire.or.kr 

 

"구독"과 "좋아요"로 응원해 주세요. 횃불장학회가 유튜브채널로 발전하는데 큰 힘이 됩니다.

 

/////// 구독과 좋아요 응원방법 ///////

 

 

 

01.jpg

 

02.jpg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날짜
199 2002년 2월의 편지 임동신 197 2004-06-18
2002년 정기 총회 개최 모 시 는 글 한강을 지나면서 강심에 녹아드는 봄기운을 느낍니다. 우리들의 작은 정성이 횃불이라는 이름으로 모아지게 된 것이 어언 15년이 되었습니다. 그동안 저희 모임에 쏟아주신 회원님들의 관심과 애정에 깊은 감사를 드리면서...  
198 2003년 12월의 편지 임동신 213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께 절기로 12월 7일은 대설이고, 22일은 동지입니다. 세월은 겨울로 치닫고 금년이 저물어 갑니다. 올해도 많은 어려움과 힘든 일들이 우리 곁을 지나갔으나, 아직은 건강한 몸으로 한해를 돌이켜보며 회원님을 생각할 수 있음을 하나님께 감...  
197 2003년 1월의 편지 임동신 214 2004-06-18
새벽이 열립니다. 청자 빛 하늘에 동이 트면서 계미년 새 날 새 아침이 열립니다. 어느 수녀의 기도문을 떠올립니다. 저로 하여금 말 많은 늙은이 되지 말게 하시고 아무 때나 무엇에나 한마디하는 주책없이 되게 마옵소서 모든 사람의 삶을 바로 잡는다는 허...  
196 2001년 7월의 편지 임동신 216 2004-06-18
장마가 계속되면서 무더위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많은 이들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이 수해에서 무사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2주전 가까운 친구들과 인천국제공항을 다녀왔습니다. 그 동안 언론의 비판과는 다르게 동북아의 관문...  
195 2003년 2월의 편지 임동신 217 2004-06-18
모 시 는 글 파란하늘에 파스텔처럼 번지는 봄기운을 느낍니다. 그동안 저희 모임을 위해 정성과 애정을 보내주시는 회원님들께서 한자리에 모이는 2003년도 총회를 아래와 같이 갖고자 합니다. 바쁘시더라도 오셔서 저희가 가꾸는 꿈나무들에게 용기를 북돋...  
194 2002년 10월의 편지 임동신 218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께 아침 찬 공기에 서리가 맺힌다는 한로가 지났습니다. 가을은 제법 깊어가는데 수재민들과 달동네 사는 이들의 겨우살이가 염려됩니다. 설악산에서 단풍소식이 전해옵니다. 북한산에 오르다보면 대자연의 채색작업이 시작됨을 봅니다. 아직...  
193 횃불장학회 11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18 2007-03-22
입동이 지나면서 기온이 뚝 떨어졌습니다. 포근한 날도 있겠지만 계절은 겨울로 향하고 있습니다.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에 문안드립니다. 주님의 평강이 함께 하셨기를 기원합니다. 민주주의의 요체는 다양한 목소리의 조화로운 수렴입니다. 우리나라는 전후 ...  
192 2003년 7월의 편지 임동신 224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의 가정과 직장에 문안드립니다. 장마중에도 주님의 평강이 함께 하셨기를 기원합니다. 여름 날씨는 하와이 상공에 머무른 북태평양 고기압에 좌우됩니다. 겨우내 그 곳에 머물렀던 북태평양 고기압은 여름이 다가오면 점차 서쪽으로 그 세력...  
191 2002년 6월의 편지 임동신 227 2004-06-18
대한민국 건국 이후 우리를 이렇게 열광시킨 일이 있을까요? 온 국민에게 벅찬 환희를 주고 우리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준 그리고 전국을 온통 붉은 물결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은 우리의 자랑스러운 국가 대표팀은 4강의 문앞에 서 있습니다. 그동안...  
190 2003년 5월의 편지 임동신 229 2004-06-18
5월의 푸른하늘 신록 위로 쏟아지는 밝은 햇살 산과 들과 밝은 해는 온통 계절의 여왕이 등극하는 것을 환호합니다. 그러나 지구의 반바퀴 저편에 팔다리가 떨어져나간 아이들을 보는 부모의 통곡과 부모를 잃어버린 아이들의 눈물이 푸른하늘을 찌르고 한낮...  
189 2003년 6월의 편지 임동신 232 2004-06-18
삼국유사에 의하면 신라 27대 선덕여왕은 남성들도 존경했던 지혜롭고 덕스러운 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16년 재위 당시 3가지 일을 미리 알았다고 합니다. 첫째, 당 태종이 모란꽃 그림을 보내왔을 때 그 꽃엔 정녕 향기가 없으리라고 했다. 둘째, 한겨울 영...  
188 2004년 2월의 편지 임동신 234 2004-06-18
모 시 는 글 아직은 춥지만 봄은 머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저희 모임을 위해 정성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회원님들께서 한자리에 모이는 2004년도 총회를 아래와 같이 갖고자 합니다. 바쁘시더라도 오셔서 저희가 가꾸는 꿈나무들에게 용기를 북돋아주시고, 작...  
187 2002년 7월의 편지 임동신 238 2004-06-18
7월 2일 밤, 광화문에서 검은 정장을 입은 23인의 전사와 기쁘게 장단을 맞추며 춤을 추는 벽안의 축구감독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3일 아침,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일상으로 돌아온 사무실과 미뤄둔 일거리를 정리하는 무심한 내 자신의 손길을 느끼면서 ...  
186 제 1회 횃불강좌 안내입니다. 임동신 238 2007-03-22
모 시 는 글 제1회 횃불강좌를 아래와 같이 마련했습니다. 많이 참석하셔서 유익한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아 래 제 목 : “제2모작 인생 어떻게 살 것인가” 강 사 : 김 성 훈 상지대총장 - 現 경실련 대표 - 現 수목장 실천 상임대표 - 前 농림부 장관 - 前 중...  
185 2002년 9월의 편지 임동신 239 2004-06-18
성큼 가을이 우리 곁에 다가왔습니다. 오랜만에 구름없이 높은 하늘을 만납니다. 예년같으면 고향 집 마루에 앉아 잘 자란 곡식을 바라보는 농심이 무르익을 때입니다. 그러나 큰 물과 큰 바람이 지나간 곳곳에는 한숨과 눈물이 넘칩니다. 그동안 회원님의 가...  
184 2002년 1월의 편지 임동신 243 2004-06-18
경애하는 회원님께 임오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힘차게 솟아오르는 태양이 온누리를 구석구석 밝혀주고 모든 이에게 새로운 희망과 삶에 용기를 주기 바랍니다. 금년은 여러 가지 큰 행사가 있습니다. 처음으로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월드컵대회가 그 하나입니...  
183 홈페이지 서버 작업 완료되었습니다. 횃불 246 2008-10-16
횟불장학회 회원 여려분들께 안내 말씀드립니다. 장학회 홈페이지의 안정적인 운영과 서비스를 위해 서버 이전과 증설작업이 무사히 완료 되었습니다. 앞으로 더욱 발전하는 홈페이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년 10월 12일 홈페이지 관리자...  
182 2003년 8월의 편지 임동신 249 2004-06-18
삼촌! 안녕하시지요? 갑작스런 정회장의 죽음으로 남북경협이 어떻게 될까 걱정이 앞섭니다. 이곳에서 느낀 저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미래의 북한 개발권이나 사업권은 세계적인 대기업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부분입니다. 미국 내 유수 기업들을 비롯하여 ...  
181 횃불장학회 9월 소식입니다.. 임동신 249 2007-03-22
극성스러웠던 더위가 물러가고 하늘이 부쩍 높아졌습니다. 회원님의 일터와 집안에 주님이름으로 문안 인사드립니다. 태양이 몹시도 뜨거웠던 지난여름은 해수욕장마다 피서를 즐기는 사람들로 초만원이었고, 늦더위에 개장기간을 연장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  
180 [공지사항] 좋은글 메일링에 관한 건 횃불 249 2008-10-13
환절기에 가정과 일터에 두루 건강하신지요? 홈페이지 관리자입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매번 좋은글을 오려주시는 여선생님에 귀한 글귀를 주중에 메일로 보내드리고 있습니다. 더 많은 회원님들이 보실수 있도록 회원님들의 정확한 메일 주소를 보내주시면 감...  
위로